(영상) 아이들이 살기 좋은 나라 1위는 싱가포르…한국은 몇 위일까

아동 구호  NGO 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이 지난 1일 세계 아동의 날을 맞아 아이들이 살기 좋은 나라 순위를 발표했다.

세계 175개국을 대상으로 교육과 사망, 강제 결혼 및 강제 출산, 강제 노동에 처한 아이들의 비율을 조사해 순위를 매긴 결과, 아이들에 대한 위험이 가장 적은 국가로는 싱가포르와 슬로베니아가 차지했다.

뒤를 이어 노르웨이와 스웨덴이 공동 3위를 차지했으며, 5위는 핀란드, 공동 6위는 아일랜드와 네덜란드가 차지했다.

아시아 국가 중 일본은 이스라엘 등과 함께 19위, 중국은 40위에 머물렀다.

유럽 국가 중에서는 독일이 12위, 프랑스와 스페인이 공동 14위, 벨기에가 16위 등을 차지했다. 미국과 러시아는 각각 36위와 37위에 머물렀다.

최하위는 아프리카 사하라사막 중남부에 있는 니제르였으며 하위 10개국 중 8개국이 아프리카 국가들이었다.

NTD의 감동 스토리, 이제 YouTube에서도 만나보세요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