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차에서 내려 비를 맞고 서 있던 군인”

By 허민 기자

지난해 7월 폭우가 내리던 날,  미국 켄터키 주의 한 도로에서 지프 차량을 몰고 가던 한 군인이 우산도 쓰지 않고 갑자기 차에서 내려섰다.

이 차량을 따라가던 에린 헤스터라는 여성은 신호 대기 중 군인이 갑자기 차에서 내리자 깜짝 놀랐다.

이 군인은 군복을 입은 채 지프 옆에 똑바로 서서 반대 편 차선 차량들을 바라보고 있다.

그날은 폭우가 내리고 있지만 그는 미동도 하지 않은채 서 있었다.

헤스터가 주변을 둘러보니 옆을 지나는 차량들은 장례 행렬이었다. 이 군인은 장례 행렬을 발견하고 신호가 멈추기만을 기다리다가 차에서 내려 조의를 표한 것이다.

Erin Hester Facebook

헤스터는 “장례 행렬이 지날 때 멈추라는 군대 규율이 있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이 군인은 자신이 모르는 국민까지도 가족이라고 생각해 이런 행동을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헤스터는 “내가 이런 장면을 목격할 수 있던 것은 행운이다. 이 군인은 나에게 정말 큰 감동을 줬다”고 전했다.

헤스터는 이날 찍은 군인의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려 큰 화제가 됐다.

곧 현지 매체에서 이 군인을 찾아내 인터뷰를 요청하자 그는 “어릴 때 받은 부모님의 가르침에 따랐을 뿐”이라고 말했다.

“어릴 적에 부모님께 배운 대로 행동했을 뿐인데 이처럼 큰 반응을 가져올지 몰랐습니다. 장례 행렬을 보자 처음 떠오른 생각은 ‘누군가를 잃은 가족의 슬픔은 비가 온다고 가셔지는 것이 아니다’라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유가족들이 누군가는 그들을 걱정하고 위로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으면 했습니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