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만의 ‘기적’, 태국 유소년 축구팀 전원 구조

By 허민 기자

태국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가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17일간의 ‘동굴 드라마’를 기적 같은 해피엔딩으로 마무리했다.

태국 네이비실은 10일(이하 현지시간)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동굴 안에 갇혀있던 12명의 소년과 코치의 전원 구조 소식을 전했다.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께 19명의 다국적 구조팀을 투입해 사흘째 구조작전을 벌였고, 동굴에 남아 있던 5명의 생존자를 무사히 구출해냈다.

Linh Pham/Getty Images

첫 구조 소식은 오후 4시 12분께 전해졌다. 9번째 생환자였다.

이후 20여 분 뒤인 4시 33분 10번째 생환자가 동굴을 빠져나왔고, 5시 13분께 11번째, 6시 51분께 12번, 13번째 생환자 소식이 전해졌다.

태국 네이비실도 같은 시각 페이스북에 “우리는 이것이 기적인지, 과학인지, 또는 무엇인지 확실하지 않다. 13마리의 야생 멧돼지가 모두 동굴 밖으로 나왔다”는 임무 완료 메시지를 남겼다.

“우리는 이것이 기적인지, 과학인지, 또는 무엇인지 확실하지 않다. 13마리의 야생 멧돼지가 모두 동굴 밖으로 나왔다.”(태국 네이비실 페이스북 캡처)

이로써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친 뒤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물이 불어나면서 고립된 13명은 17일 만에 전원 가족 품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이날 추가로 구조된 생환자들의 건강상태는 아직 정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LILLIAN SUWANRUMPHA/AFP/Getty Images

이들은 치앙라이의 ‘무 빠'(야생 멧돼지) 축구 아카데미 소속으로,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치고 동굴에 들어갔다가 갑자기 내린 비로 동굴 내 수로 수위가 높아지면서 고립됐다.

이들은 태국 네이비실 잠수대원들과 함께 동굴 내부를 수색하던 영국 동굴탐사 전문가 2명에 의해 실종 열흘째인 지난 2일 밤 동굴 입구로부터 5㎞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그러나 이들의 동굴 탈출 과정은 쉽지 않았다. 동굴 곳곳이 침수돼 아이들이 잠수와 수영을 해서 빠져나와야 했지만, 아이들은 수영도 해본 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YE AUNG THU/AFP/Getty Images

그러나 아이들은 전문 다이버들의 지시를 잘 따랐으며, 결국 동굴 탈출에 성공했다.

이들은 구조 후 치앙라이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으며 격리병실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RELATED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