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최대 게이트를 둘러싼 추격전 영화, ‘마스터’ [앵커] 한국 영화계에서 화려한 케스팅으로 다시는 볼 수 없는 조합, 배우 이병헌과 강동원, 그리고 김우빈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올겨울, 극장가 대미를 장식할 영화 ‘마스터’입니다. 함께 보시죠. [기자] 극장가를 강타할 최고의 영화가 찾아옵니다. 대한민국을 뒤흔들 전대미문의 사기 스캔들을 그린 영화 마스터입니다. 영화는 전작 <감시자들>로 대중들의 관심을 받은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습니다. [조의석, 감독]“이번에 오리지널을 써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감시자들>과 다른 느낌의 저만의 색깔을 담긴 영화를 만들고 싶다 그런 욕심에...” 또한, 배우 이병헌은 전작 ‘놈놈놈’이후로 8년 만에 악역에 도전한다고 합니다. 그는 뼛속까지 악랄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병헌, 배우]“일반 사람들과 사고와 소신, 철학이 다른 그런 인물이기 때문에 본인이 하는 짓이 나쁜 짓인지도 모르고, 나름대로의 자기 논리가 있고, 본인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 지점을 굳게 믿고 있는 캐릭터라고 결론짓고 그 인물에 감정이입을 해서 그 인물을 그려나갈 수 있었습니다.” 배우 강동원은 전작에서 보여줬던 꽃미남 사기꾼 이미지를 버리고 이번에는 형사 역할에 도전해 부상 투혼까지 불사했다고 합니다. [강동원, 배우]“유리가 목에 박혔었어요. 그리고 얼굴 전체적으로 다쳐서 피가 얼굴에 다 났어요. 그런데 어쨌든 제일 큰 파편은 피해서 다행이었습니다.” 또한, 한류스타 김우빈은 극 중 사기꾼과 형사 사이를 오가는 브레인 박장군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고 합니다. [김우빈, 배우]‘장군이’(배역)의 대사나 상황들이 ‘속마음을 가장 많이 겉으로 표현하고 드러내지 않나’ 라는 생각이 있어서 그런 부분에 좀 공감을 드리고 싶었습니다. 영화 ‘마스터’는 한국 영화 최초로 최대 규모의 필리핀 로케이션 촬영으로 생생한 현장감과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속고 속이는 숨 막히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 ‘마스터’는 현재 절찬리에 상영 중입니다. NTD뉴스 한상아입니다.

  •   중분류 - | 뉴스 | 오픈차이나 | 영상메시지
  • 뉴스 Edition > 뉴스
     
    대한민국 최대 게이트를 둘러싼 추격전 영화, ‘마스터’
    • [ 기사입력   2017-01-10 오후 06:49 ]

       



       

      [앵커

      한국 영화계에서 화려한 케스팅으로 다시는 없는 조합, 배우 이병헌과 강동원, 그리고 김우빈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올겨울, 극장가 대미를 장식할 영화마스터입니다. 함께 보시죠.

       

      [기자]

      극장가를 강타할 최고의 영화가 찾아옵니다. 대한민국을 뒤흔들 전대미문의 사기 스캔들을 그린 영화 마스터입니다.

       

      영화는 전작 <감시자들> 대중들의 관심을 받은 조의석 감독의 차기작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를 모았습니다.

       

      [조의석, 감독]

      이번에 오리지널을 써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감시자들> 다른 느낌의 저만의 색깔을 담긴 영화를 만들고 싶다 그런 욕심에...”

       

      또한, 배우 이병헌은 전작놈놈놈이후로 8 만에 악역에 도전한다고 합니다. 그는 뼛속까지 악랄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는데요.

       

      [이병헌, 배우]

      일반 사람들과 사고와 소신, 철학이 다른 그런 인물이기 때문에 본인이 하는 짓이 나쁜 짓인지도 모르고, 나름대로의 자기 논리가 있고, 본인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 지점을 굳게 믿고 있는 캐릭터라고 결론짓고 인물에 감정이입을 해서 인물을 그려나갈 있었습니다.”

       

      배우 강동원은 전작에서 보여줬던 꽃미남 사기꾼 이미지를 버리고 이번에는 형사 역할에 도전해 부상 투혼까지 불사했다고 합니다.

       

      [강동원, 배우]

      유리가 목에 박혔었어요. 그리고 얼굴 전체적으로 다쳐서 피가 얼굴에 났어요. 그런데 어쨌든 제일 파편은 피해서 다행이었습니다.”

       

      또한, 한류스타 김우빈은 사기꾼과 형사 사이를 오가는 브레인 박장군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고 합니다.

       

      [김우빈, 배우]

      장군이’(배역) 대사나 상황들이속마음을 가장 많이 겉으로 표현하고 드러내지 않나라는 생각이 있어서 그런 부분에 공감을 드리고 싶었습니다.

       

      영화마스터 한국 영화 최초로 최대 규모의 필리핀 로케이션 촬영으로 생생한 현장감과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최대 규모의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속고 속이는 막히는 추격전을 그린 영화마스터 현재 절찬리에 상영 중입니다.

       

      NTD뉴스 한상아입니다. 

       


    Tweeter Facebook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