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영사관, 또 한국 션윈 공연 방해 中共干扰神韵韩国演出 证据曝光 션윈 예술단은 현재 북미 각지에서 2017투어를 성황리에 진행하고 있습니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처럼 한국에서도 션윈공연 관람은 사람들의 연례 문화행사가 됐습니다. 그러나. 올해 션윈 예술단의 한국 공연이 가까워지자 주한 중공영사관은 또 다시 션윈 공연을 방해했습니다. 얼마 전 중공 영사관이 션윈 공연을 방해한 증거가 또 드러나 한국인의 비난을 샀습니다. 1월6일 서울 명동 주한 중공 대사관 앞에서 션윈 공연 주최측인 한국 파룬따파 불학회는 부산 소재 중공 영사관이 션윈 부산 공연을 방해한 것에 대해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2017년 션윈 예술단의 한국 순회공연은 경기도 고양 아람누리 극장과 춘천 백령 예술 센터 및 부산 문화 회관 세 곳으로 예정되었습니다. 그러나, 1월4일, 중공 주재 부산 영사관은 부산 문화회관에 공문을 보내어 션윈 예술단 공연 장소 제공을 취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오세열 한국 파룬따파 불학회 대변인]“중공 영사관이 도대체 무엇 때문에 주재국인 대한민국의 헌법과 법률을 무시하고 문화예술 공연을 방해하고 압력을 가하는지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모두 알다시피 영사관은 한 나라 정부에서 상대국에 주재원을 파견해 자국민을 위한 업무를 집행하는 정부파견기관입니다. 그런데 궈펑(郭鹏) 부산 총 영사는 업무 범위를 초과하여 한국의 문화 극장에 직접 공문을 보내 특정 예술 공연에 대한 방해를 가했습니다. [배선민 한국 파룬따파 불학회 부산 책임자]“이 공문은 주최 기획사가 부산 문화 회관을 방문할 때, 회관 측에서 주최 기획사에 보여준 공문을 사진으로 찍은 것입니다.” 이 공문에서 중공 총영사관은 부산 정계 공무원 및 문화계 인사더러 션윈 공연을 보지 말 것을 요구했습니다. 공문내용 : 중국 총 영사관은 부산 문화 회관 및 부산 각계 인사에게 중 한 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동시에 부산과 중국의 우호 관계를 위해서 션윈 예술 공연에 공연장을 빌려주거나 제공하지 말기를 바란다. 부산의 정치계, 공무원과 문화계 인사는 파룬궁 지지와 션윈의 어떠한 행사에도 참가하거나 지지하지 말기를 정중히 바란다. 작년 5월 원래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션윈 공연이 열리기로 됐었지만, KBS홀에 보낸 도장도 없는 중공 대사관의 서류를 근거로 한국 법원이 공정하지 못한 판단을 내려 공연이 무산됐는데, 이는 국제사회의 웃음거리가 되었다고 오세열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한국 서울에서 NTD뉴스 김연입니다.

뉴스 Edition > 국내뉴스
 
중국 영사관, 또 한국 션윈 공연 방해
  • [ 기사입력   2017-01-09 오후 02:00 ]

    中共干扰神韵韩国演出 证据曝光

     



     

    션윈 예술단은 현재 북미 각지에서 2017투어를 성황리에 진행하고 있습니다. 세계 여러 나라에서처럼 한국에서도 션윈공연 관람은 사람들의 연례 문화행사가 됐습니다. 그러나. 올해 션윈 예술단의 한국 공연이 가까워지자 주한 중공영사관은 또 다시 션윈 공연을 방해했습니다. 얼마 전 중공 영사관이 션윈 공연을 방해한 증거가 또 드러나 한국인의 비난을 샀습니다.

     

     

    1월6일 서울 명동 주한 중공 대사관 앞에서 션윈 공연 주최측인 한국 파룬따파 불학회는 부산 소재 중공 영사관이 션윈 부산 공연을 방해한 것에 대해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2017년 션윈 예술단의 한국 순회공연은 경기도 고양 아람누리 극장과 춘천 백령 예술 센터 및 부산 문화 회관 세 곳으로 예정되었습니다. 그러나, 1월4일, 중공 주재 부산 영사관은 부산 문화회관에 공문을 보내어 션윈 예술단 공연 장소 제공을 취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오세열 한국 파룬따파 불학회 대변인]

    “중공 영사관이 도대체 무엇 때문에 주재국인 대한민국의 헌법과 법률을 무시하고 문화예술 공연을 방해하고 압력을 가하는지 이해할 수 없는 일입니다.”

     

    모두 알다시피 영사관은 한 나라 정부에서 상대국에 주재원을 파견해 자국민을 위한 업무를 집행하는 정부파견기관입니다. 그런데 궈펑(郭鹏) 부산 총 영사는 업무 범위를 초과하여 한국의 문화 극장에 직접 공문을 보내 특정 예술 공연에 대한 방해를 가했습니다.

     

    [배선민 한국 파룬따파 불학회 부산 책임자]

    “이 공문은 주최 기획사가 부산 문화 회관을 방문할 때, 회관 측에서 주최 기획사에 보여준 공문을 사진으로 찍은 것입니다.”

     

    이 공문에서 중공 총영사관은 부산 정계 공무원 및 문화계 인사더러 션윈 공연을 보지 말 것을 요구했습니다.

     

    공문내용 : 중국 총 영사관은 부산 문화 회관 및 부산 각계 인사에게 중 한 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동시에 부산과 중국의 우호 관계를 위해서 션윈 예술 공연에 공연장을 빌려주거나 제공하지 말기를 바란다. 부산의 정치계, 공무원과 문화계 인사는 파룬궁 지지와 션윈의 어떠한 행사에도 참가하거나 지지하지 말기를 정중히 바란다.

     

    작년 5월 원래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션윈 공연이 열리기로 됐었지만, KBS홀에 보낸 도장도 없는 중공 대사관의 서류를 근거로 한국 법원이 공정하지 못한 판단을 내려 공연이 무산됐는데, 이는 국제사회의 웃음거리가 되었다고 오세열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한국 서울에서 NTD뉴스 김연입니다.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7/01/07/a1305650.html
  • 中共干扰神韵韩国演出 证据曝光

    【新唐人2017年01月06日讯】神韵艺术团正在北美各地巡回演出,受到各界人士的盛赞,在韩国观看神韵已经成为一年一度的艺术盛事。然而,就在今年神韵艺术团来韩演出之际,中共驻韩大使馆再次干扰神韵演出,受到韩国方面的谴责,日前,中共干扰神韵演出的证据再次曝光。

    1月6日,在首尔明洞中共驻韩国大使馆前,神韵演出主办方韩国法轮大法佛学会召开紧急记者会。谴责中共驻釜山领事馆干扰神韵在釜山的演出。

    2017年神韵艺术团的韩国巡演,塬订于在韩国京畿道高阳Aram歌剧院和春川Baeckryung艺术中心及釜山文化会馆3个剧场展开演出,但是,1月4日,中共驻釜山领事馆向釜山文化会馆馆长发出公文,要求取消向神韵艺术团提供演出场地。

    韩国法轮大法佛学会发言人吴世烈:〝中共领事馆究竟凭什幺藐视驻载国家大韩民国的宪法和法律,阻碍文化艺术演出并施加压力,实在令人无法理解。〞

    众所周知,领事馆是一国政府派驻对方国家某个城市,并在一定区域执行领事职务的政府代表机关,而中共驻釜山领事馆总领事郭鹏却超越工作范围,直接向韩国的文化剧场发送公文,妨碍并施加压力给文化艺术剧场。

    韩国法轮大法佛学会釜山负责人裴宪民:〝这份公文是通过主办企划公司,在访问釜山文化会馆时,馆方给主办企划公司看了公文,并拍下照片。〞

    在这份公文中,中共总领事馆要求釜山政界公务员及文化界人士不要观看神韵演出。

    公文内容:中国总领事馆希望釜山文化会馆及釜山各界人士为了中韩关系能够健康的发展同时考虑釜山和中国的友好关系不要租借给和提供神韵艺术团演出场地,郑重希望,釜山的政治界,公务员和文化界人士,不要参加和支持法轮功和神韵的任何活动。

    吴世烈在记者会上还表示,去年5月塬定于在首尔汝矣岛KBS剧场的神韵演出,因为中共大使馆向KBS发送的一份没有盖章的档案,韩国法院就做出了不公正的判断,这也成为海外的笑柄。

    新唐人记者金燕韩国首尔报导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