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금리인상 하려나, 한국 인공지능 실용화 인공지능 왓슨을 탑재한 로봇 모습 () 중국 금리인상 가능성 대두미국의 주도로 시작된 "통화 긴축 시대" 속에, 중국의 금리인상 시점을 둘러싼 갖가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중국 당국은 당장 금리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최근 대달러 위안화 7위안 육박, 외환보유액 3조달러 붕괴 위기 등에 직면하면서 2017년 중국의 금리인상설이 더욱 힘을 받는 분위기다. 중국 당국은 2016년 중앙경제공작회의를 통해 내년 중국 경제의 정책 방향을 부동산 거품과 금융리스크 억제 속 "중립적 통화정책"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중립적 통화정책을 강조했다는 것은 통화정책이 2016년에 비해 긴축의 방향으로 전환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이미 중국 인민은행은 시중의 유동성 공급을 줄이는 방식으로 긴축 움직임에 나섰다. 중국 부동산의 경우 올해 10월을 전후로 당국은 부동산 구매를 제한하고, 초기 납입금 비율을 높이는 방식으로 부동산 시장에 규제를 가했다. 이 조치가 효과가 별로 없는 상황에서, 부동산 대출 금리 인상조치는 필연적 수순이다. 최근 미국 금리인상 속에 이미 많은 국가가 본원통화 평가절하 압력을 낮추기 위해 금리인상 움직임에 나서고 있다. 지난 달 터키가 금리 인상을 통해 환율 방어에 나선 것이 시작이다. 중국의 경우 최근 2년간의 외환보유액 하락 속도를 감안하면 내년 금리인상 가능성은 더욱 커진다. 11월 말 기준 중국 외환보유액은 3조 520억 달러다. 월 400억 달러 감소 속도로 가정했을 경우 1017년 외환 보유액은 2조5000억 달러까지 하락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은 자본의 해외 유출과 위안화 가치하락을 방어하기 위해 국제적 반부패 운동을 강화했지만, 장쩌민 부패 세력의 자금 도피는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얼마나 막을 수 있는가에 따라, 중국 금리인상의 압박이 적어질 수도 있다. 인공지능 실용화 눈앞에 다가와인공지능이 눈앞의 현실로 다가왔다. IBM 인공지능 "왓슨"이 한국어를 완벽에 가깝게 습득하여 인식 정확도 96%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한 관계자는 이정도면 ‘한국어를 흉내 내는 수준을 넘어서서 실생활에서 대화할 수 있는 정도’라고 평가했다. 인공지능이 이렇게 한국어 습득에 노력하고 있는 이유는 앞으로 한국 뿐 아니라 전세계에서 기존의 콜센터 업무를 인공지능으로 대체하려는 전략이 추진되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옥스퍼드대학 마틴스쿨의 칼프레이 박사 등의 연구에 따르면, 콜센터의 ‘전화상담사’가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확률은 582개 직업 중 1위인 99%로 나온 바 있다. 한국어 인공지능 보험 상담사가 출현할 시기는 내년 3월경으로 예상된다. NTD 코리아 뉴미디어팀

뉴스 Edition > 국제뉴스
 
중국 금리인상 하려나, 한국 인공지능 실용화
  • [ 기사입력   2016-12-27 오후 03:56 ]

     

    인공지능 왓슨을 탑재한 로봇 모습 (인터넷 사진)

     


     

     

    중국 금리인상 가능성 대두

    미국의 주도로 시작된 "통화 긴축 시대" 속에, 중국의 금리인상 시점을 둘러싼 갖가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중국 당국은 당장 금리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최근 대달러 위안화 7위안 육박, 외환보유액 3조달러 붕괴 위기 등에 직면하면서 2017년 중국의 금리인상설이 더욱 힘을 받는 분위기다. 

     

    중국 당국은 2016년 중앙경제공작회의를 통해 내년 중국 경제의 정책 방향을 부동산 거품과 금융리스크 억제 속 "중립적 통화정책"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중립적 통화정책을 강조했다는 것은 통화정책이 2016년에 비해 긴축의 방향으로 전환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이미 중국 인민은행은 시중의 유동성 공급을 줄이는 방식으로 긴축 움직임에 나섰다.

     

    중국 부동산의 경우 올해 10월을 전후로 당국은 부동산 구매를 제한하고, 초기 납입금 비율을 높이는 방식으로 부동산 시장에 규제를 가했다. 이 조치가 효과가 별로 없는 상황에서, 부동산 대출 금리 인상조치는 필연적 수순이다.

     

    최근 미국 금리인상 속에 이미 많은 국가가 본원통화 평가절하 압력을 낮추기 위해 금리인상 움직임에 나서고 있다. 지난 달 터키가 금리 인상을 통해 환율 방어에 나선 것이 시작이다. 중국의 경우 최근 2년간의 외환보유액 하락 속도를 감안하면 내년 금리인상 가능성은 더욱 커진다. 11월 말 기준 중국 외환보유액은 3조 520억 달러다. 월 400억 달러 감소 속도로 가정했을 경우 1017년 외환 보유액은 2조5000억 달러까지 하락할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은 자본의 해외 유출과 위안화 가치하락을 방어하기 위해 국제적 반부패 운동을 강화했지만, 장쩌민 부패 세력의 자금 도피는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얼마나 막을 수 있는가에 따라, 중국 금리인상의 압박이 적어질 수도 있다.

     

     

    인공지능 실용화 눈앞에 다가와

    인공지능이 눈앞의 현실로 다가왔다. IBM 인공지능 "왓슨"이 한국어를 완벽에 가깝게 습득하여 인식 정확도 96%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한 관계자는 이정도면 ‘한국어를 흉내 내는 수준을 넘어서서 실생활에서 대화할 수 있는 정도’라고 평가했다.

     

    인공지능이 이렇게 한국어 습득에 노력하고 있는 이유는 앞으로 한국 뿐 아니라 전세계에서 기존의 콜센터 업무를 인공지능으로 대체하려는 전략이 추진되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옥스퍼드대학 마틴스쿨의 칼프레이 박사 등의 연구에 따르면, 콜센터의 ‘전화상담사’가 인공지능으로 대체될 확률은 582개 직업 중 1위인 99%로 나온 바 있다.

     

    한국어 인공지능 보험 상담사가 출현할 시기는 내년 3월경으로 예상된다.

     

    NTD 코리아 뉴미디어팀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