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스모그로 쥐 실험 : 6일 만에 ‘흑폐’ 발생 研究:雾霾致癌 〝鲜肺〞6天变〝黑肺〞 사진 합성 NTD 중국에서는 갈수록 심해지는 스모그로 인해 폐암 발병률이 다시 증가했습니다. 상하이 푸단대학 공중위생대학은 ‘스모그 속의 PM2.5로 인한 폐 손상이 누적되면 폐암이나 ‘흑폐’가 형성되며, 흑폐는 원상회복의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흑폐는 지금까지 수년간 탄가루를 반복해서 들이마셔야 생기는 ‘진폐증’의 일종으로만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상하이 쉬후이구(徐汇区) 비(非)공업구에서 대기를 채집하여 PM2.5 초미세먼지로 이루어진 현탁액(悬浊液,서스펜션)을 제조하여 실험을 했습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해부한 후 폐조직과 기관에 현탁액을 묻혔습니다. 6일(144시간)이 지나자 폐조직에 뚜렷한 병변이 발생했는데, 이 증상은 속칭 ‘흑폐’라고 합니다. 또한 5개월의 실험과 연구를 거쳐, PM2.5가 폐 조직에 파고든 후, 염증과 세포괴사를 유발하며, 폐암 등의 폐질환을 초래한다는 것도 확인했습니다. PM2.5란 공기 중 직경이 2.5 미크론 이하의 면지를 가리키며 ‘초미세먼지’ 또는 ‘극미세먼지’라고도 부릅니다. PM2.5 속에는 유독, 유해 물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공기 중에 장시간 떠다니면서 이동 거리도 상당히 멀기에, 사람의 건강을 크게 위협합니다. 푸단대학의 쑹웨이민(宋伟民) 교수에 따르면, “PM2.5가 폐를 손상시키기 시작하면 치료 원가와 시간이 크게 증가하며, 만약 ‘흑폐’가 형성되면 이를 제거하기는 매우 어렵고 원래 상태로 되돌릴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폐암은 현재 세계적으로 공인된 ‘암 중의 왕’입니다.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외부대기의 오염으로 폐암이 발병할 수 있으며, 먼지나 오염대기를 접촉하는 정도가 많을수록 폐암 발병 확률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통계를 따르면, 중국 대륙에서 매 년 발병하는 종양은 약 312만 건, 1분에 6건이며 이 중 폐암이 가장 많습니다.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스모그는 중국인의 폐암 발병의 가장 강력한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보도 뤄팅(罗婷) / 책임편집 자오윈(赵云)

뉴스 Edition > 중국뉴스
 
중국 스모그로 쥐 실험 : 6일 만에 ‘흑폐’ 발생
  • [ 기사입력   2016-12-22 오후 01:55 ]

    研究:雾霾致癌 〝鲜肺〞6天变〝黑肺〞

     

     

    사진 합성 NTD

     

     

    중국에서는 갈수록 심해지는 스모그로 인해 폐암 발병률이 다시 증가했습니다. 상하이 푸단대학 공중위생대학은 ‘스모그 속의 PM2.5로 인한 폐 손상이 누적되면 폐암이나 ‘흑폐’가 형성되며, 흑폐는 원상회복의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흑폐는 지금까지 수년간 탄가루를 반복해서 들이마셔야 생기는 ‘진폐증’의 일종으로만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상하이 쉬후이구(徐汇区) 비(非)공업구에서 대기를 채집하여 PM2.5 초미세먼지로 이루어진 현탁액(悬浊液,서스펜션)을 제조하여 실험을 했습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해부한 후 폐조직과 기관에 현탁액을 묻혔습니다. 6일(144시간)이 지나자 폐조직에 뚜렷한 병변이 발생했는데, 이 증상은 속칭 ‘흑폐’라고 합니다. 또한 5개월의 실험과 연구를 거쳐, PM2.5가 폐 조직에 파고든 후, 염증과 세포괴사를 유발하며, 폐암 등의 폐질환을 초래한다는 것도 확인했습니다.

     

    PM2.5란 공기 중 직경이 2.5 미크론 이하의 면지를 가리키며 ‘초미세먼지’ 또는 ‘극미세먼지’라고도 부릅니다. PM2.5 속에는 유독, 유해 물질이 많이 함유되어 있으며, 공기 중에 장시간 떠다니면서 이동 거리도 상당히 멀기에, 사람의 건강을 크게 위협합니다.

     

    푸단대학의 쑹웨이민(宋伟民) 교수에 따르면, “PM2.5가 폐를 손상시키기 시작하면 치료 원가와 시간이 크게 증가하며, 만약 ‘흑폐’가 형성되면 이를 제거하기는 매우 어렵고 원래 상태로 되돌릴 가능성은 거의 없습니다.”

     

    폐암은 현재 세계적으로 공인된 ‘암 중의 왕’입니다. 세계보건기구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외부대기의 오염으로 폐암이 발병할 수 있으며, 먼지나 오염대기를 접촉하는 정도가 많을수록 폐암 발병 확률이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통계를 따르면, 중국 대륙에서 매 년 발병하는 종양은 약 312만 건, 1분에 6건이며 이 중 폐암이 가장 많습니다.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중국의 스모그는 중국인의 폐암 발병의 가장 강력한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보도 뤄팅(罗婷) / 책임편집 자오윈(赵云)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6/12/21/a1302991.html
  • 研究:雾霾致癌 〝鲜肺〞6天变〝黑肺〞

    【新唐人2016年12月21日讯】大陆愈演愈烈的雾霾天气,恐再度增加肺癌发病率。日前,上海复旦大学公共卫生学院研究发现,雾霾中的PM2.5可致肺癌,这种PM2.5颗粒对肺的损伤一旦形成〝黑肺〞,几乎无逆转可能。
    广告


    据陆媒报导,研究项目组在上海徐汇区非工业区采集大气细颗粒物PM2.5,制成颗粒物悬浊液,对实验大鼠气管滴注PM2.5悬浊液进行观测研究后,得出了上述结论。

    项目组通过5个月的研究发现,PM2.5进入肺组织后会导致细胞死亡,诱发炎症,导致肺部疾病乃至肺癌的发生。研究通过大鼠解剖后发现,经过6天(144小时)滴注,大鼠肺组织有明显的病变,俗称〝黑肺〞。

    PM2.5是指大气中直径小于或等于2.5微米的颗粒物,也称为可入肺颗粒物。含大量的有毒、有害物质且在大气中的停留时间长、输送距离远,对人体健康具有极大危害。

    复旦大学教授宋伟民表示,〝PM2.5颗粒对肺的损伤一旦形成,治疗的药物成本和时间成本就会大大增加,如果形成‘黑肺’,彻底消除的难度大大增加,几乎无逆转可能。〞

    〝肺癌〞是目前世界公认的〝癌中之王〞。据最新数据显示,2010年全球22.3万人因大气污染患肺癌死亡。世界卫生组织下属国际癌症研究机构指出,暴露于户外空气污染中会致肺癌,接触颗粒物和大气污染的程度越深,罹患肺癌的风险越大。

    据统计,中国大陆每年新发肿瘤病例约为312万例,平均每天8,550人,全国每分钟有6人被诊断为癌症,而肺癌排名第一。从专家的研究结果不难看出,随着大陆雾霾天气越来越严重,无疑成为又一项诱发肺癌的一大因素。

    (记者罗婷报导/责任编辑:赵云)

    相关链接: 【禁闻】中国治霾失败源于〝扶官压民〞?
    相关链接: 北京雾霾〝嫁祸于天〞 专家直指荒唐

    http://www.ntdtv.com/xtr/gb/2016/12/21/a1302991.html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