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나라를 보호한 무장경찰, 국가로부터 보호 못받아 世界人权日 大陆民众吁关注人权被抓 중국 인권운동가들이 박해받아 사망한 동료 인권운동가 차오순리(曹顺利)​를 추모하고 있다. 12월 10일은 세계 인권의 날이다. 베이징의 수십 명 인권활동가들은 베이징 주재 유엔 청사에 가서 국제사회가 중국의 인권에 대해 주목할 것을 호소하다가 경찰에게 체포되었다. 하루 전인 9일에도 인권활동가 대표 30여 명은 같은 지점에서 현수막을 들고 중공에 의해 박해받아 죽은 인권활동가 차오순리(曹顺利)를 기념했다. 베이징 인권활동가 지신화(季新华)가 NTD에 전한 바에 따르면, 10일 오전 8시 지신화를 포함한 인권운동가 수십 명이 량마교(亮马桥)에 위치한 베이징 주재 유엔 청사 앞에 집결했다. [지신화, 베이징 인권활동가]“우리는 청사를 둘러싸려고 했는데, 우리가 갔을 때에는 이미 해산 당했습니다. 어떤 활동가들은 강제로 차에 실려 주징좡(九敬庄,흑감옥)에 잡혀갔습니다. 되돌아 간 사람도 아주 많은데 경찰이 해산시켜 우리는 돌아왔습니다.” 9일, 세계 인권의 날 전날에 지신화, 자오춘훙(赵春红) 등 30여명의 인권활동가 대표들은 베이징 주재 유엔 청사에 일찍 도착해 현수막을 들고 차오순리를 기념하면서 유엔 관계자에게 인권에 대해 주목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지신화]“중국 인권은 특별히 나빠 인권이랄 것이 없습니다. 우리는 중국인권의 발전을 추진하여 정부가 최저의 표준으로 인권을 존중하여 공민이 받는 박해를 좀 완화하려 합니다.” 인권의 날, 당일 베이징 인권 활동가 우쥐신(吴继新), 양쭝성(杨宗生) 등 30여명의 사람들은 새로 이사한 중앙TV에 가서 현수막을 들고 헌법수호, 인권보장, 권익 사이트 책임자 류페이웨(刘飞跃), 황치(黄琦) 등을 무죄 석방할 것을 요구했다.충칭(重庆)의 탕윈수(唐云淑), 양쭝성 등 40여명의 인권활동가들은 그날 팻말을 들고 우민(愚民)으로 되지 않고 인권을 쟁취하자고 호소하면서 법에 따라 나라를 다스리고 평민의 재산을 되돌려줄 것을 요구했다. [탕윈수, 충칭 인권활동가]“우리 충칭은 인권이 없습니다. 충칭 정부는 책임을 다하지 않습니다. 평민의 집을 강제철거하고 토지를 강제 징수합니다. 그런 후 사람을 핍박하여 죽게 만드는데 우리 어머니는 정부의 핍박으로 죽었습니다. 나의 남편, 나의 시아버지는 현재 아직도 장례식장에 누어있습니다. 세 명의 살인과 집 두 채의 강제철거는 오늘까지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나는 베이징에 도착해서 얻어맞고, 수감되고, 두 번이나 형사구류를 당했습니다.” 탕윈수는 그의 남편이 생전에 무장군인으로 당과 나라를 보호하였지만 자신의 생명과 재산은 보호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NTD 뉴스 리윈(李韵), 리페이링(李沛灵)입니다.

뉴스 Edition > 중국뉴스
 
中, 나라를 보호한 무장경찰, 국가로부터 보호 못받아
  • [ 기사입력   2016-12-14 오전 10:12 ]

    世界人权日 大陆民众吁关注人权被抓 

     

     

     

    중국 인권운동가들이 박해받아 사망한 동료 인권운동가 차오순리(曹顺利)​를 추모하고 있다.

     

    12월 10일은 세계 인권의 날이다. 베이징의 수십 명 인권활동가들은 베이징 주재 유엔 청사에 가서 국제사회가 중국의 인권에 대해 주목할 것을 호소하다가 경찰에게 체포되었다. 하루 전인 9일에도 인권활동가 대표 30여 명은 같은 지점에서 현수막을 들고 중공에 의해 박해받아 죽은 인권활동가 차오순리(曹顺利)를 기념했다.

     

    베이징 인권활동가 지신화(季新华)가 NTD에 전한 바에 따르면, 10일 오전 8시 지신화를 포함한 인권운동가 수십 명이 량마교(亮马桥)에 위치한 베이징 주재 유엔 청사 앞에 집결했다.

     

    [지신화, 베이징 인권활동가]

    “우리는 청사를 둘러싸려고 했는데, 우리가 갔을 때에는 이미 해산 당했습니다. 어떤 활동가들은 강제로 차에 실려 주징좡(九敬庄,흑감옥)에 잡혀갔습니다. 되돌아 간 사람도 아주 많은데 경찰이 해산시켜 우리는 돌아왔습니다.”

     

    9일, 세계 인권의 날 전날에 지신화, 자오춘훙(赵春红) 등 30여명의 인권활동가 대표들은 베이징 주재 유엔 청사에 일찍 도착해 현수막을 들고 차오순리를 기념하면서 유엔 관계자에게 인권에 대해 주목할 것을 호소했습니다.

     

    [지신화]

    “중국 인권은 특별히 나빠 인권이랄 것이 없습니다. 우리는 중국인권의 발전을 추진하여 정부가 최저의 표준으로 인권을 존중하여 공민이 받는 박해를 좀 완화하려 합니다.”

     

    인권의 날, 당일 베이징 인권 활동가 우쥐신(吴继新), 양쭝성(杨宗生) 등 30여명의 사람들은 새로 이사한 중앙TV에 가서 현수막을 들고 헌법수호, 인권보장, 권익 사이트 책임자 류페이웨(刘飞跃), 황치(黄琦) 등을 무죄 석방할 것을 요구했다.충칭(重庆)의 탕윈수(唐云淑), 양쭝성 등 40여명의 인권활동가들은 그날 팻말을 들고 우민(愚民)으로 되지 않고 인권을 쟁취하자고 호소하면서 법에 따라 나라를 다스리고 평민의 재산을 되돌려줄 것을 요구했다.

     

    [탕윈수, 충칭 인권활동가]

    “우리 충칭은 인권이 없습니다. 충칭 정부는 책임을 다하지 않습니다. 평민의 집을 강제철거하고 토지를 강제 징수합니다. 그런 후 사람을 핍박하여 죽게 만드는데 우리 어머니는 정부의 핍박으로 죽었습니다. 나의 남편, 나의 시아버지는 현재 아직도 장례식장에 누어있습니다. 세 명의 살인과 집 두 채의 강제철거는 오늘까지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나는 베이징에 도착해서 얻어맞고, 수감되고, 두 번이나 형사구류를 당했습니다.”

     

    탕윈수는 그의 남편이 생전에 무장군인으로 당과 나라를 보호하였지만 자신의 생명과 재산은 보호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NTD 뉴스 리윈(李韵), 리페이링(李沛灵)입니다.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6/12/10/a1301355.html
  • 世界人权日 大陆民众吁关注人权被抓

    【新唐人2016年12月10日讯】12月10号是世界人权日,数十名在北京维权的访民,前往联合国驻京机构呼吁国际社会关注中国人权,遭到警察抓捕并被带走。前一天,也有30多名访民代表,在同一地点拉横幅纪念被中共迫害死的人权活动家曹顺利。

    10号上午,北京维权访民季新华告诉《新唐人》,当天早上8点多,他和数十名维权人士,前往位于北京亮马桥的联合国驻京机构前围观。

    北京维权访民季新华:〝我们就是想围观一下,不过到那儿,我们去的时候已经给驱散了,有的访民强行被带走装上车拉到九敬庄(黑监狱)去了。去的人也挺多的,警察给驱散,我们回来了。〞

    9号,世界人权日的前一天,季新华、赵春红等30多位维权代表,也曾到驻京机构拉横幅纪念曹顺利,并呼吁联合国官员关注人权。

    季新华:〝中国人权特别差,没有人权,我们就是想推动一下中国人权发展,让政府最低的标准尊重一下人权,减少公民少受点迫害。〞

    人权日当天,在京维权访民吴继新、杨宗生等30多人,前往央视新址拉横幅,要求捍卫宪法、保障人权,无罪释放维权网站负责人刘飞跃、黄琦等人。

    在重庆,唐云淑、杨宗生等40多访民,则于当日举牌,呼吁不做愚民,争取人权,要求依法治国,返还百姓财产。

    重庆访民唐云淑:〝我们重庆没有人权,当地政府不作为,强拆老百姓的房屋,强征土地,然后逼死人,我妈妈被政府逼死了,我丈夫、我公公现在还在殡仪馆躺着,三条命案、两栋房子至今没解决,我到北京被打被关,被刑事拘留两次。〞

    唐云淑说,他丈夫生前是武警军人,保党保国却保不了自己的生命和财产安全。

    新唐人记者李韵、李沛灵采访报导

    http://www.ntdtv.com/xtr/gb/2016/12/10/a1301355.html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