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차이잉원과 역사적인 전화 통화 川普与蔡英文通话 历史突破 多方关注 미국 대통령 당선인 트럼프는 금요일, 다시 한 번 정계를 뒤흔들었다. 트럼프는 12월 2일 타이완 총통 차이잉원과 직접 통화하여 미-타이완 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함으로써 40년간 단절됐던 미국과 타이완의 대화를 재개한 것이다. 국제사회는 이번 조치를 역사적 돌파로 인식했다. 트럼프 정권 인수위원회는 2일 성명을 통해 미국 대통령 당선인 트럼프와 타이완 총통 차이잉원이 직접 전화통화를 했다면서 쌍방은 경제, 정치와 안보방면의 양자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서로 상대방이 대통령이 된 것을 축하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37년 동안 미-타이완 지도자가 직접 통화하지 않는 전통을 타파했고 언론은 이를 ‘역사적 돌파’라고 논평했다. 1979년, 카터 당시 미국 대통령과 타이완 ‘중화민국’ 정권이 단교된 후 미국 대통령과 중화민국 지도자의 직접 통화는 더 이상 없었고 타이완 주재 미국 협의회(美国在台协会), 국무원 등 하급정부 기구를 거쳐 ‘말을 전했다’. 미국동부 시간 12월 2일 저녁, 중국공산당의 대변 언론은 빠른 속도로 성명을 발표해 이번 통화는 ‘전례 없이 <하나의 중국> 정책을 파괴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오바마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가 나서서 “미국은 여전히 ‘하나의 중국’ 정책을 견지하며 미중 양안의 관계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날 저녁 트럼프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전화는 타이완 당국이 먼저 걸었지만 그도 이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트럼프의 선임고문 켈리앤 콘웨이는 인터뷰에서 이 일에 대한 많을 논평을 원치 않는다면서 트럼프는 이 전화의 의미를 충분히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뉴스 Edition > 국제뉴스
 
트럼프, 차이잉원과 역사적인 전화 통화
  • [ 기사입력   2016-12-08 오후 03:26 ]

    川普与蔡英文通话 历史突破 多方关注


     

    미국 대통령 당선인 트럼프는 금요일, 다시 한 번 정계를 뒤흔들었다. 트럼프는 12월 2일 타이완 총통 차이잉원과 직접 통화하여 미-타이완 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함으로써 40년간 단절됐던 미국과 타이완의 대화를 재개한 것이다. 국제사회는 이번 조치를 역사적 돌파로 인식했다.

     

    트럼프 정권 인수위원회는 2일 성명을 통해 미국 대통령 당선인 트럼프와 타이완 총통 차이잉원이 직접 전화통화를 했다면서 쌍방은 경제, 정치와 안보방면의 양자관계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서로 상대방이 대통령이 된 것을 축하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37년 동안 미-타이완 지도자가 직접 통화하지 않는 전통을 타파했고 언론은 이를 ‘역사적 돌파’라고 논평했다.

     

    1979년, 카터 당시 미국 대통령과 타이완 ‘중화민국’ 정권이 단교된 후 미국 대통령과 중화민국 지도자의 직접 통화는 더 이상 없었고 타이완 주재 미국 협의회(美国在台协会), 국무원 등 하급정부 기구를 거쳐 ‘말을 전했다’.

     

    미국동부 시간 12월 2일 저녁, 중국공산당의 대변 언론은 빠른 속도로 성명을 발표해 이번 통화는 ‘전례 없이 <하나의 중국> 정책을 파괴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오바마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 네드 프라이스가 나서서 “미국은 여전히 ‘하나의 중국’ 정책을 견지하며 미중 양안의 관계는 변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날 저녁 트럼프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전화는 타이완 당국이 먼저 걸었지만 그도 이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트럼프의 선임고문 켈리앤 콘웨이는 인터뷰에서 이 일에 대한 많을 논평을 원치 않는다면서  트럼프는 이 전화의 의미를 충분히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6/12/03/a1300084.html
  • 川普与蔡英文通话 历史突破 多方关注

    【新唐人2016年12月03日讯】晚上好,欢迎收看今日大纽约新闻。美国候任总统川普周五再度轰动政坛,美国与台湾当局近40年没有直接对话,而川普则在今天与蔡英文直接通电话,就美台关系交换意见。外界普遍认为,此举乃历史性突破。

    川普〝白宫过渡小组〞周五发出声明证实,美国候任总统川普与台湾总统蔡英文直接通电话,双方就经济、政治和安全方面的双边关系交换了意见,并互相为对方当选总统表示祝贺。

    此举打破了37年来,美台领导人不直接通话的传统,媒体普遍评论,这是〝历史性突破〞。

    1979年,时任美国总统卡特与台湾〝中华民国〞政权断交后,再没有任何美国总统与中华民国领导人直接通话,而是经由美国在台协会、国务院等下级政府机构〝传话〞。

    美东时间12月2号晚间,中共喉舌媒体很快对此作出回应,声明表示,这次通话〝前所未有地打破了一个中国政策〞。

    奥巴马国家安全委员会发言人内德.普瑞斯则出面表示,称美国仍坚持〝一个中国〞政策,美中双边关系没有改变。

    当晚,川普也在自己推特帐号发文透露,电话是台湾当局打来的,不过,他也在推文中对此表达了谢意。

    川普高级顾问凯莉安妮・康韦在接受采访时,表示不愿对此事作过多评论,但她提到,川普完全明白这通电话的意义。

    新唐人记者李大宇综合报导

    http://www.ntdtv.com/xtr/gb/2016/12/03/a1300084.html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