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론] 승리한 반마르크스주의, 반세계화, 그리고 트럼프 【微视频】奥巴马环球之旅救不了全球化 [자오페이]미국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인 11월 14일, 마지막 세계 순방에 나섰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리스를 첫 방문지로 하여 난민 문제를 논의하고, 독일에 가서 메르켈 총리를 회견한 후, 18일~20일에는 페루에서 APEC 정상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오바마의 이번 순방 목적은 세계화 조류를 되살리고 세계화의 후임자로 메르켈 총리를 선정하는 것이었습니다. 오바마와 메르켈은 ‘비즈니스 위크’에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세계는 세계화 이전의 모습으로 후퇴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가 독일에 도착하자 메르켈은 20일 독일총리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세계화의 본질을 논의하기 전에 우리는 먼저 세계화의 상황을 보겠습니다. 6월, 영국의 브렉시트 성공은 세계화에 최초의 타격을 주었습니다. 10월, 오바마의 ‘범대서양 무역 투자 동반자 협정(TTIP)’ 추진이 난항에 빠졌습니다. 11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은 세계화에 치명적인 타격을 주었습니다. 12월, 이탈리아의 개헌투표는 우익이 승리하여 이탈리아는 유럽연합에서 탈퇴할 가능성이 아주 많습니다. 2017년 프랑스 대선도 현재까지는 우익 승리의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면 세계화는 매우 허약해져 2017년 독일 대선은 세계화의 마지막 전장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는 세계화가 나쁘다고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현재 진행된 ‘세계화’는 서구 좌파가 마르크스주의 망령에 이끌려 만들어낸 것입니다. 물론 그들은 표면적으로는 공산당이 아니고 폭력혁명도 거치지 않았지만 그들과 공산당 사이에는 공통점이 많습니다. 우리는 그 중 3가지를 살펴보겠습니다. 1. 전통적인 도덕과 문화를 파괴했습니다. 공산당이 어떻게 전통도덕과 신앙을 파괴했는지 문화대혁명만 상기해 봐도 여러분은 잘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변종 마르크스주의는 폭력혁명을 피하고 다른 수단을 통해 이렇게 합니다. 예를 들면 동성애 결혼을 합법화하여 부모와 남녀라는 인륜 관계를 파괴하고 개념을 사라지게 만듭니다. 세계화 진영은 또 무슬림 난민을 대거 끌어들여 기독교와 회교가 직접 충돌하게 만들어서 유럽의 기독교 문명을 파괴했습니다. 2. ‘한 계급이 다른 계급을 억압한다.’는 공통성이 있습니다. 이것은 공산국가에서 공산당이 직접 민중을 박해하면서 모든 자원과 자산을 빨아들이는 것과, 서구 좌파 세력이 만든 세계화 속에서 거대 투기 자본이 사회 대부분의 자산과 자원을 독점하고 세금을 회피하면서 근로소득자들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것과 똑같은 현상입니다. 서구사회의 높은 복지는 중산층의 서민화와 서민의 빈민화로부터 발생하는 불만을 막기 위한 장치일 뿐이며, 그 재원은 역시 근로소득자의 세금입니다. 3. 세뇌 언론입니다. 여러분은 중국이 어떻게 공산당을 도입했는지 알 것입니다. 5.4운동이후 급진적인 지식분자 진독수(陈独秀)、이대교(李大钊) 이런 사람들이 공산당을 선전하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먼저 사기를 당한 것은 바로 문예, 언론인들로서 그들은 마르크스주의를 앞장서 선전했습니다. 서구의 학교와 언론에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집니다. 이런 문화인들은 마르크스주의의 공동재산 개념을 서양문명에 도입해서 복지라는 이름 하에 그것이 최선의 길인 것처럼 선전했습니다. 복지가 높을수록 세금은 높아지고 재산은 공산화되며 근로 의욕과 창의성은 사라져갑니다. (투기 자본은 세금을 회피할 수 있는 곳에 유령 기업을 세웁니다.) 서구의 세뇌 언론은 민주당 힐러리 후보를 강력하게 지지했습니다. 힐러리가 대표하는 세계화를 미화하고, 힐러리 대세론을 내세우며, 트럼프를 추악화 악마화 했습니다. 이런 세뇌작전을 쓰면 힐러리를 당선시킬 수 있다고 믿은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민주주의를 신봉하는 많은 국민들이 마르크스주의적 공동재산 개념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오히려 문제시하고 있음을 몰랐습니다. 많은 이가 아직도 시민 스스로 자력갱생 하는 것을 중요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물론 더욱 많은 공통점이 있지만 시간의 제한으로 우리는 말하지 않겠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우리는 마르크스주의가 변화되어온 과정을 말하겠습니다. 세계화의 말로라는 관점에서 보면 신은 사람을 포기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중국 공산당만 붕괴되는 것이 아나라 전 세계에서 마르크스주의가 모두 제거될 것입니다. 유한한 존재인 우리는 하늘의 뜻에 순순히 따르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이미 끝난 미국 대선에 대해 재검표를 하라는 등, 선거인단을 비난한다는 등 사회적 약속을 위반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됩니다.

뉴스 Edition > NTD 평론
 
[평론] 승리한 반마르크스주의, 반세계화, 그리고 트럼프
  • [ 기사입력   2016-12-06 오후 04:18 ]

    【微视频】奥巴马环球之旅救不了全球化


     

    [자오페이]

    미국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달인 11월 14일, 마지막 세계 순방에 나섰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리스를 첫 방문지로 하여 난민 문제를 논의하고, 독일에 가서 메르켈 총리를 회견한 후, 18일~20일에는 페루에서 APEC 정상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오바마의 이번 순방 목적은 세계화 조류를 되살리고 세계화의 후임자로 메르켈 총리를 선정하는 것이었습니다. 오바마와 메르켈은 ‘비즈니스 위크’에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세계는 세계화 이전의 모습으로 후퇴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오바마가 독일에 도착하자 메르켈은 20일 독일총리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세계화의 본질을 논의하기 전에 우리는 먼저 세계화의 상황을 보겠습니다. 6월, 영국의 브렉시트 성공은 세계화에 최초의 타격을 주었습니다. 10월, 오바마의 ‘범대서양 무역 투자 동반자 협정(TTIP)’ 추진이 난항에 빠졌습니다. 11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은 세계화에 치명적인 타격을 주었습니다. 12월, 이탈리아의 개헌투표는 우익이 승리하여 이탈리아는 유럽연합에서 탈퇴할 가능성이 아주 많습니다. 2017년 프랑스 대선도 현재까지는 우익 승리의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러면 세계화는 매우 허약해져 2017년 독일 대선은 세계화의 마지막 전장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는 세계화가 나쁘다고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현재 진행된 ‘세계화’는 서구 좌파가 마르크스주의 망령에 이끌려 만들어낸 것입니다. 물론 그들은 표면적으로는 공산당이 아니고 폭력혁명도 거치지 않았지만 그들과 공산당 사이에는 공통점이 많습니다. 우리는 그 중 3가지를 살펴보겠습니다.

     

    1. 전통적인 도덕과 문화를 파괴했습니다. 공산당이 어떻게 전통도덕과 신앙을 파괴했는지 문화대혁명만 상기해 봐도 여러분은 잘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변종 마르크스주의는 폭력혁명을 피하고 다른 수단을 통해 이렇게 합니다. 예를 들면 동성애 결혼을 합법화하여 부모와 남녀라는 인륜 관계를 파괴하고 개념을 사라지게 만듭니다. 세계화 진영은 또 무슬림 난민을 대거 끌어들여 기독교와 회교가 직접 충돌하게 만들어서 유럽의 기독교 문명을 파괴했습니다.

     

    2. ‘한 계급이 다른 계급을 억압한다.’는 공통성이 있습니다. 이것은 공산국가에서 공산당이 직접 민중을 박해하면서 모든 자원과 자산을 빨아들이는 것과, 서구 좌파 세력이 만든 세계화 속에서 거대 투기 자본이 사회 대부분의 자산과 자원을 독점하고 세금을 회피하면서 근로소득자들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것과 똑같은 현상입니다. 서구사회의 높은 복지는 중산층의 서민화와 서민의 빈민화로부터 발생하는 불만을 막기 위한 장치일 뿐이며, 그 재원은 역시 근로소득자의 세금입니다.

     

    3. 세뇌 언론입니다. 여러분은 중국이 어떻게 공산당을 도입했는지 알 것입니다. 5.4운동이후 급진적인 지식분자 진독수(陈独秀)、이대교(李大钊) 이런 사람들이 공산당을 선전하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먼저 사기를 당한 것은 바로 문예, 언론인들로서 그들은 마르크스주의를 앞장서 선전했습니다.

     

    서구의 학교와 언론에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집니다. 이런 문화인들은 마르크스주의의 공동재산 개념을 서양문명에 도입해서 복지라는 이름 하에 그것이 최선의 길인 것처럼 선전했습니다. 복지가 높을수록 세금은 높아지고 재산은 공산화되며 근로 의욕과 창의성은 사라져갑니다. (투기 자본은 세금을 회피할 수 있는 곳에 유령 기업을 세웁니다.)

     

    서구의 세뇌 언론은 민주당 힐러리 후보를 강력하게 지지했습니다. 힐러리가 대표하는 세계화를 미화하고, 힐러리 대세론을 내세우며, 트럼프를 추악화 악마화 했습니다. 이런 세뇌작전을 쓰면 힐러리를 당선시킬 수 있다고 믿은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은 민주주의를 신봉하는 많은 국민들이 마르크스주의적 공동재산 개념을 필요로 하지 않으며, 오히려 문제시하고 있음을 몰랐습니다. 많은 이가 아직도 시민 스스로 자력갱생 하는 것을 중요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물론 더욱 많은 공통점이 있지만 시간의 제한으로 우리는 말하지 않겠습니다. 나중에 기회가 되면 우리는 마르크스주의가 변화되어온 과정을 말하겠습니다. 세계화의 말로라는 관점에서 보면 신은 사람을 포기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중국 공산당만 붕괴되는 것이 아나라 전 세계에서 마르크스주의가 모두 제거될 것입니다. 유한한 존재인 우리는 하늘의 뜻에 순순히 따르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이미 끝난 미국 대선에 대해 재검표를 하라는 등, 선거인단을 비난한다는 등 사회적 약속을 위반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됩니다.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6/11/28/a1299180.html
  • 【微视频】奥巴马环球之旅救不了全球化

    【新唐人2016年11月28日讯】赵培:川普当选美国总统之后,即将卸任的奥巴马11月14号启程进行了最后的环球访问。奥巴马的第一站是欧洲的希腊讨论难民危机,接着是去德国会见默克尔,18号到20号在秘鲁参加亚太组织峰会。

    奥巴马环球之行的目的就是挽救全球化,选定全球化的接班人——默克尔。奥巴马与默克尔在《商业周刊》上发表的联合文章就说,〝世界不会倒退回全球化之前的模样〞。就在奥巴马离开德国之后的20号,默克尔宣布参选德国总理。

    在讨论全球化的本质之前,咱们先看一下全球化的局势吧。6月,英国公投脱欧成功给全球化第一次打击。10月,奥巴马的《跨大西洋贸易与投资伙伴关系协定》谈判正式搁浅。11月,川普当选美国总统给了全球化致命的一击。12月份,意大利的宪法公投很可能导致右翼上台和意大利脱欧。2017年法国大选从现在看来也可能是右翼获胜。全球化就快土崩瓦解了, 2017年德国大选就可能成为全球化的最后战场。

    咱们不是说全球化不好,但是这一次的〝全球化〞是西方左派搞得,受马克思主义幽灵的影响。当然,他们不是共产党,不搞暴力革命,咱们粗略的看一下三个共同点。

    第一,摧毁传统道德和文化。共产党怎么摧毁传统道德和信仰,文化大革命,大家都很熟悉了。变种的马克思主义不搞暴力革命了,但是他们通过别的手段这么做。比如说,同性恋婚姻直接改变人伦,父母、男女这些概念统统消失。大批引进穆斯林难民直接让两大宗教冲突,摧毁欧洲的基督教文明。

    第二,马克思的〝一个阶级压迫另一个阶级〞。这个在共产国家直接就是共产党迫害民众。在西方,左派思想搞得高福利也是同样的事情。一批人不劳而获,税收压力全在工作人士的身上。

    第三,媒体洗脑。大家知道中国是怎么引入的共产党的吧,五四运动之后激进的知识份子陈独秀、李大钊这批人开始宣传的,最先上当受骗的就是文艺、媒体人们,他们替马克思宣传。西方的学校和媒体里面也是类似的情况,这些文化人们不知道马克思的邪恶,变异了原本西方文明中法律、人权、民主的概念。典型例子就是民主党希拉里败选,媒体认为通过洗脑可以让希拉里上台,但是他们忘了民众不想要马克思,大家还是想自力更生的。

    当然,还有更多的相同点,时间有限,咱们就不说了。如果日后有时间,咱们可以说一下,马克思主义变种的过程。从全球化末路的事实来看,神没有放弃世人,不光是中国的共产党要倒台,全球马克思思想都会被清理。作为一个凡人,咱们还是顺天意而行吧。美国大选之后,重新计票和游说选举人票叛变的行为就不要做了。

    http://www.ntdtv.com/xtr/gb/2016/11/28/a1299180.html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