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전통문화를 ‘션윈(神韻)’이라 극찬 習近平釋重大信號 盛讚中華文化「神韻」獨一無二 11월30일, 시진핑 국가주석은 문예계에 중요한 연설을 했다. 그는 중국전통문화를 ‘유일무이한 이념이자 지혜이며, 기도(氣度)이자 신운(神韻,션윈)이라고 하면서, 중국인과 중화민족의 마음 깊은 곳에 있는 자신과 긍지를 더욱 높여준다고 극찬했다. (ElaineThompson-Pool/GettyImages) 11월30일, 시진핑 국가주석은 문화예술계 대회에서 중요한 연설을 했다. 그는 중국전통문화를 ‘유일무이한 이념이자 지혜이며, 기도(氣度)이자 신운(神韻,션윈)이라고 하면서, 중국인과 중화민족의 마음 깊은 곳에 있는 자신과 긍지를 더욱 높여준다’고 극찬했다. 그리고 문예계는 진실한 역사를 담아내야하며, 가슴에는 대의를 품고 마음에는 인민을 담으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시대에 걸 맞는 고도의 성취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진핑의 이번 연설은 매우 민감한 여러 변화를 시사해 주는 것으로 해석됐다. 11월 29일, 중국 문련(문학예술계 연합회) 제10차 전국 대표대회, 중국 작가협회 제9차 전국 대표대회가 베이징에서 열렸다. 약 3,300명이 참가한 이 회의에서 시진핑은 중국전통문화에 대해 근 일만 자에 달하는 강연을 폈다. <문화의 흐름과 국가의 운명은 서로 연결돼>시진핑의 강연에서는 전통문화에 대한 추앙이 더욱 커졌다. 시진핑은 중화민족이 수많은 좌절 속에서도 다시 부활하면서 끊임없이 발전해 내려온 것은 모두 중화문화의 뒷받침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중화문화는 유일무이한 이념이자 지혜이며, 기도(氣度)이자 신운(神韻,션윈)이다. 중화문화는 중국인과 중화민족의 마음 깊은 곳에 있는 자신과 긍지를 더욱 높여준다.’ 시진핑은 말했다. ‘문화의 흐름과 국가의 운명은 서로를 이끈다. 문화의 맥과 국가의 맥은 서로 연결된 것이다. 현재 세계는 대 발전, 대 변혁, 대 조정의 시기에 처해있고 당대 중국은 역사상 가장 광범위하고 심각한 사회 변혁을 겪고 있는 중이다.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려면, 물질문명을 극도로 발전시켜야 하며 동시에 정신문명도 극도로 발전시켜야 한다.’ 시진핑은 강조했다.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한다는 것은 경천동지할 위대한 사업이며, 견인불발의 위대한 정신과 서로 격려하는 마음이 필요한 위대한 작품이다.’ <문인의 붓은 ‘권선징악’이어야>시진핑은 말했다. ‘각각의 역사시기 마다 중화민족은 불후의 작품을 남겨 놓았다. ‘시경’(詩經), ‘초사’(楚辭), 한부(漢賦)로부터 당시(唐詩), 송사(宋詞), 원곡(元曲), 명나라와 청나라의 소설 등에 이르기 까지 모두가 찬란한 중국 문예 역사의 은하를 이루었다. 중화민족은 문화에 대해 자신만만한 기도(氣度)가 있다.‘ 그는 ‘문인의 붓은 권선징악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연 중에 문예계 종사자들에게 네 가지를 요구했다. ‘문예인은 중화문화의 보고 속에서 정화와 에너지를 뽑아내어 우수한 작품을 창작하고, 작품은 민중의 생활, 운명, 정감을 조명해야 하며 민중의 염원, 심정, 마음의 소리를 표현해야 한다. 우수 작품 창작을 중심으로 하면서도 덕과 예(藝)를 숭상해야 하는데, 이것이 문예인의 일생의 숙제다.‘ 그는 강조했다. ‘문예 종사자는 진실하게 말해야만 배울 수 있고, 덕행에 힘쓰고, 품위를 높이고, 도덕성과 예술성을 모두 갖추어야만 사회의 도덕이 형성되는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시진핑은 ‘악비전(岳飞传)’에서 큰 영향 받아>국제사회는 시진핑이 집권 이래 여러 장소에서 중화 전통 문화를 공개적으로 찬미했고 그 자신도 전통 고전 서적을 잘 알고 있다고 여러 번 말했음에 주목한다. 10월13일, 위챗 공식계정 ‘학습서클(学习小组)’은 ‘시진핑 자술: 나의 문학 인연’이란 글을 발표했다. 이 글은 1인칭 화법으로 시진핑 자신이 성장하는 동안 중국 내외의 고금 고전문학을 읽었던 일과 그 느낌을 서술했다. 여기서 제일 먼저 나오는 내용은 시진핑이 여려서부터 ‘악비전(岳飞传)’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는 것이다. 시진핑이 겨우 대여섯 살 되었을 무렵, 어머니는 그를 데리고 신화서점에 가서 아동용 ‘악비전’을 사준 후, 집에 와서 어린 시진핑에게 ‘악비의 어머니가 악비의 등에 정충보국(精忠报国)이란 글자를 새겨주었다’는 이야기를 해 주었다. 이때부터 ‘정충보국’은 시진핑이 ‘한평생 추구하는 목표’가 되었다. 시진핑은 또한 어려서부터 “수신, 제가, 치국, 평천하”(자신을 닦고, 집안을 일으킨 다음, 나라를 다스리고 천하를 평정한다)라는 유가 사상의 영향을 받았다고 스스로 밝혔다. 시골로 쫓겨났을 때 겨우 15살이었던 그는 농사일 할 때 이외에는 도처에서 책을 찾아 읽는 것으로 세월을 보냈다. 재미 시사평론가 탕징위안은 다음과 같이 평했다. ‘시진핑이 중요한 공공 모임에서 여러 번 전통문화를 추앙하고 전통문화의 정수인 신운(션윈)을 ‘유일무이’하다고 극찬한 것은 그의 치국 사상이 유가로부터 깊은 영향을 받았음을 보여준다. 이로써 국제사회는 그의 정치 이념과 방향을 더욱 명확히 인식할 수 있게 되었다. 누구나 알고 있는 이념적 압력 속에서 시진핑이 망설임 없이 전통문화를 강조한다는 것은 매우 의미심장한 일이다. 중국 전통문화는 ‘경천신신’(敬天信神,하늘을 공경하고 신을 믿음)을 중요시한다. 중국문화의 핵심이념인 ‘천인합일(天人合一)’은 중국공산당의 ‘천지와 싸우는’ 사악한 이론과는 정 반대다. 전통문화의 영향을 깊이 받은 사람은 중국공산당의 거짓된 세뇌 등 기만술에 대해 자연스런 분별력이 있다. 이 때문에 중국공산당은 집권 초기부터 전력을 다해 지식인을 박해했다. 시진핑은 늘 중화민족을 부흥시키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었다. 그가 지금 반부패를 엄격히 추진하고 있는 것은 실제로는 이 제도를 통해 중공내부의 가장 사악한 세력을 제거하고 있는 것이다, 그가 전통문화 부흥을 추진하는 것은 중국공산당의 사상적 영향을 씻어내고 있는 것이다. 이 추세는 앞으로 갈수록 뚜렷해 질 것이다.’ <중국에서 벌어지는 ‘문화 비극’>과거 중국공산당은 정권을 잡은 후 ‘문화대혁명’ 같은 일련의 정치운동을 거쳐 중국 전통 문화 계승자들을 무참히 박해하면서 전통 문화를 완전히 말살해 버렸다. 시진핑은 이번 강연에서 이례적으로 중화민족의 역사를 전면적으로 거론했다. 그는 말했다. “문화는 국가와 민족의 영혼이다. 역사에서 드러나듯이, 자기 역사와 문화를 저버리거나 등지는 민족은 발전할 수 없을 뿐 아니라 끊임없이 비극적 역사를 겪게 된다.” 시진핑은 말했다. ‘문예계는 절대로 선조를 얕보고, 고전을 얕보며, 영웅을 얕보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 문학과 예술은 역사적 사실을 완벽하게 복원할 수는 없겠지만, 사람들에게 진실된 역사를 제시하고 역사 속에서 가장 가치 있는 것을 말해줄 책임이 있는 것이다.’ 종합보도 원루이(文瑞) / 책임편집 밍쉬안(明軒)

뉴스 Edition > 중국뉴스
 
시진핑, 중국전통문화를 ‘션윈(神韻)’이라 극찬
  • [ 기사입력   2016-12-03 오후 11:24 ]

    習近平釋重大信號 盛讚中華文化「神韻」獨一無二

     

     

    11월30일, 시진핑 국가주석은 문예계에 중요한 연설을 했다. 그는 중국전통문화를 ‘유일무이한 이념이자 지혜이며, 기도(氣度)이자 신운(神韻,션윈)이라고 하면서, 중국인과 중화민족의 마음 깊은 곳에 있는 자신과 긍지를 더욱 높여준다고 극찬했다. (ElaineThompson-Pool/GettyImages)

     

    11월30일, 시진핑 국가주석은 문화예술계 대회에서 중요한 연설을 했다. 그는 중국전통문화를 ‘유일무이한 이념이자 지혜이며, 기도(氣度)이자 신운(神韻,션윈)이라고 하면서, 중국인과 중화민족의 마음 깊은 곳에 있는 자신과 긍지를 더욱 높여준다’고 극찬했다. 그리고 문예계는 진실한 역사를 담아내야하며, 가슴에는 대의를 품고 마음에는 인민을 담으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시대에 걸 맞는 고도의 성취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진핑의 이번 연설은 매우 민감한 여러 변화를 시사해 주는 것으로 해석됐다.

     

    11월 29일, 중국 문련(문학예술계 연합회) 제10차 전국 대표대회, 중국 작가협회 제9차 전국 대표대회가 베이징에서 열렸다. 약 3,300명이 참가한 이 회의에서 시진핑은 중국전통문화에 대해 근 일만 자에 달하는 강연을 폈다.

     

    <문화의 흐름과 국가의 운명은 서로 연결돼>

    시진핑의 강연에서는 전통문화에 대한 추앙이 더욱 커졌다. 시진핑은 중화민족이 수많은 좌절 속에서도 다시 부활하면서 끊임없이 발전해 내려온 것은 모두 중화문화의 뒷받침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중화문화는 유일무이한 이념이자 지혜이며, 기도(氣度)이자 신운(神韻,션윈)이다. 중화문화는 중국인과 중화민족의 마음 깊은 곳에 있는 자신과 긍지를 더욱 높여준다.’

     

    시진핑은 말했다. ‘문화의 흐름과 국가의 운명은 서로를 이끈다. 문화의 맥과 국가의 맥은 서로 연결된 것이다. 현재 세계는 대 발전, 대 변혁, 대 조정의 시기에 처해있고 당대 중국은 역사상 가장 광범위하고 심각한 사회 변혁을 겪고 있는 중이다.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려면, 물질문명을 극도로 발전시켜야 하며 동시에 정신문명도 극도로 발전시켜야 한다.’

     

    시진핑은 강조했다.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한다는 것은 경천동지할 위대한 사업이며, 견인불발의 위대한 정신과 서로 격려하는 마음이 필요한 위대한 작품이다.’

     

    <문인의 붓은 ‘권선징악’이어야>

    시진핑은 말했다. ‘각각의 역사시기 마다 중화민족은 불후의 작품을 남겨 놓았다. ‘시경’(詩經), ‘초사’(楚辭), 한부(漢賦)로부터 당시(唐詩), 송사(宋詞), 원곡(元曲), 명나라와 청나라의 소설 등에 이르기 까지 모두가 찬란한 중국 문예 역사의 은하를 이루었다. 중화민족은 문화에 대해 자신만만한 기도(氣度)가 있다.‘

     

    그는 ‘문인의 붓은 권선징악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강연 중에 문예계 종사자들에게 네 가지를 요구했다. ‘문예인은 중화문화의 보고 속에서 정화와 에너지를 뽑아내어 우수한 작품을 창작하고, 작품은 민중의 생활, 운명, 정감을 조명해야 하며 민중의 염원, 심정, 마음의 소리를 표현해야 한다. 우수 작품 창작을 중심으로 하면서도 덕과 예(藝)를 숭상해야 하는데, 이것이 문예인의 일생의 숙제다.‘

     

    그는 강조했다. ‘문예 종사자는 진실하게 말해야만 배울 수 있고, 덕행에 힘쓰고, 품위를 높이고, 도덕성과 예술성을 모두 갖추어야만 사회의 도덕이 형성되는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시진핑은 ‘악비전(岳飞传)’에서 큰 영향 받아>

    국제사회는 시진핑이 집권 이래 여러 장소에서 중화 전통 문화를 공개적으로 찬미했고 그 자신도 전통 고전 서적을 잘 알고 있다고 여러 번 말했음에 주목한다.

     

    10월13일, 위챗 공식계정 ‘학습서클(学习小组)’은 ‘시진핑 자술: 나의 문학 인연’이란 글을 발표했다. 이 글은 1인칭 화법으로 시진핑 자신이 성장하는 동안 중국 내외의 고금 고전문학을 읽었던 일과 그 느낌을 서술했다. 여기서 제일 먼저 나오는 내용은 시진핑이 여려서부터 ‘악비전(岳飞传)’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는 것이다.

     

    시진핑이 겨우 대여섯 살 되었을 무렵, 어머니는 그를 데리고 신화서점에 가서 아동용 ‘악비전’을 사준 후, 집에 와서 어린 시진핑에게 ‘악비의 어머니가 악비의 등에 정충보국(精忠报国)이란 글자를 새겨주었다’는 이야기를 해 주었다. 이때부터 ‘정충보국’은 시진핑이 ‘한평생 추구하는 목표’가 되었다.

     

    시진핑은 또한 어려서부터 “수신, 제가, 치국, 평천하”(자신을 닦고, 집안을 일으킨 다음, 나라를 다스리고 천하를 평정한다)라는 유가 사상의 영향을 받았다고 스스로 밝혔다. 시골로 쫓겨났을 때 겨우 15살이었던 그는 농사일 할 때 이외에는 도처에서 책을 찾아 읽는 것으로 세월을 보냈다.

     

    재미 시사평론가 탕징위안은 다음과 같이 평했다.

     

    ‘시진핑이 중요한 공공 모임에서 여러 번 전통문화를 추앙하고 전통문화의 정수인 신운(션윈)을 ‘유일무이’하다고 극찬한 것은 그의 치국 사상이 유가로부터 깊은 영향을 받았음을 보여준다. 이로써 국제사회는 그의 정치 이념과 방향을 더욱 명확히 인식할 수 있게 되었다. 누구나 알고 있는 이념적 압력 속에서 시진핑이 망설임 없이 전통문화를 강조한다는 것은 매우 의미심장한 일이다.

     

    중국 전통문화는 ‘경천신신’(敬天信神,하늘을 공경하고 신을 믿음)을 중요시한다. 중국문화의 핵심이념인 ‘천인합일(天人合一)’은 중국공산당의 ‘천지와 싸우는’ 사악한 이론과는 정 반대다. 전통문화의 영향을 깊이 받은 사람은 중국공산당의 거짓된 세뇌 등 기만술에 대해 자연스런 분별력이 있다. 이 때문에 중국공산당은 집권 초기부터 전력을 다해 지식인을 박해했다. 시진핑은 늘 중화민족을 부흥시키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었다. 그가 지금 반부패를 엄격히 추진하고 있는 것은 실제로는 이 제도를 통해 중공내부의 가장 사악한 세력을 제거하고 있는 것이다, 그가 전통문화 부흥을 추진하는 것은 중국공산당의 사상적 영향을 씻어내고 있는 것이다. 이 추세는 앞으로 갈수록 뚜렷해 질 것이다.’

     

    <중국에서 벌어지는 ‘문화 비극’>

    과거 중국공산당은 정권을 잡은 후 ‘문화대혁명’ 같은 일련의 정치운동을 거쳐 중국 전통 문화 계승자들을 무참히 박해하면서 전통 문화를 완전히 말살해 버렸다.

     

    시진핑은 이번 강연에서 이례적으로 중화민족의 역사를 전면적으로 거론했다. 그는 말했다. “문화는 국가와 민족의 영혼이다. 역사에서 드러나듯이, 자기 역사와 문화를 저버리거나 등지는 민족은 발전할 수 없을 뿐 아니라 끊임없이 비극적 역사를 겪게 된다.”

     

    시진핑은 말했다. ‘문예계는 절대로 선조를 얕보고, 고전을 얕보며, 영웅을 얕보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 문학과 예술은 역사적 사실을 완벽하게 복원할 수는 없겠지만, 사람들에게 진실된 역사를 제시하고 역사 속에서 가장 가치 있는 것을 말해줄 책임이 있는 것이다.’

     

    종합보도 원루이(文瑞) / 책임편집 밍쉬안(明軒)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b5/2016/12/01/a1299751.html
  • 习近平对文化界重要讲话 盛讚中华文化神韵「独一无二」

    【新唐人2016年12月01日訊】11月30日,習近平針對文藝界發表重要講話,盛讚中華傳統文化獨一無二的理念、智慧、氣度、神韻,增添了中國民眾和中華民族內心深處的自信和自豪。,要求文藝界書寫真實歷史,做到胸中有大義、心裏有民眾,努力築就中華民族偉大復興時代的文藝高峰。習近平的這次講話,被認為釋放出多種敏感信號。
    廣告


    中國文聯第十次全國代表大會、中國作協第九次全國代表大會11月30日在北京召開,約3300人參加會議。習近平出席了當天的會議,並針對中華傳統文化發表近萬字講話。

    「文運同國運相牽」

    習近平在發言中對傳統文化倍加推崇,他表示,中華民族生生不息綿延發展、飽受挫折又不斷浴火重生,都離不開中華文化的有力支撐。中華文化獨一無二的理念、智慧、氣度、神韻,增添了中國人民和中華民族內心深處的自信和自豪。

    習近平在發言中稱,文運同國運相牽,文脈同國脈相連。當今世界正處在大發展、大變革、大調整時期,而當代中國正經歷著歷史上最為廣泛而深刻的社會變革。實現中華民族偉大復興,需要物質文明極大發展,也需要精神文明極大發展。

    習近平指出,中華民族生生不息綿延發展、飽受挫折又不斷浴火重生,都離不開中華文化的有力支撐。他強調,實現中華民族偉大復興,是一場震古爍今的偉大事業,需要堅忍不拔的偉大精神,也需要振奮人心的偉大作品。

    文人之筆要「勸善懲惡」

    習近平說,在每一個歷史時期,中華民族都留下了不朽作品。從《詩經》、《楚辭》、漢賦,到唐詩、宋詞、元曲、明清小說等,共同鑄就了燦爛的中國文藝歷史星河。中華民族素有文化自信的氣度。

    習近平強調,「文人之筆,勸善懲惡,」他在講話中給文藝界人士提出四點要求,要求他們要善於從中華文化寶庫中萃取精華、汲取能量,以創作優秀作品;作品要關照民眾的生活、命運、情感,表達民眾的心願、心情、心聲;把創作生產優秀作品作為中心環節;文藝人士要崇德尚藝,這是文藝人士一生的功課。

    習近平強調,文藝界要講真才學、好德行、高品位,做到德藝雙馨,才能影響社會向高尚的道德聚攏。

    《岳飛傳》對習近平影響巨大

    外界觀察注意到,習近平上臺以來,在多個場合公開對中華傳統文化進行褒揚,他本人也多次顯示出對一些傳統文化典籍頗為熟悉。

    10月13日,「學習小組」微信公號刊文《習近平自述:我的文學情緣》,文章以第一人稱講述習近平成長過程中熟讀古今中外文學經典的往事以及他的感受,首先提到的是從小受《岳飛傳》的影響。

    文章說,習近平還只有五六歲的時候,母親帶他去新華書店買《岳飛傳》小人書,買回家後,母親就給他講過精忠報國、岳母刺字的故事。從此,「精忠報國」成為他「一生追求的目標」。

    習近平還表示,他從小就受「修身、齊家、治國、平天下」這種儒家思想的影響。上山下鄉的時候,年僅15歲,當時,除了勞動之外,一個主要的事情就是到處找書、看書。

    旅居美國的時政評論人士唐靖遠認為,習近平再三在一些公開及重大場合推崇傳統文化,盛讚傳統文化的精髓、神韻為「獨一無二」,這不僅僅顯示出他本人的治國理政思想深受儒家影響,也讓外界對其未來真正的執政理念和方向有了更為清晰的理解和認識。出於眾所周知在意識形態方面的原因,習近平不避敏感,力倡傳統文化,其釋放的信號頗為意味深長。

    他表示,中國傳統文化講究敬天信神,其「天人合一」的核心理念與中共「戰天斗地」的邪惡教義截然相反,深受傳統文化熏陶的人,往往對中共的謊言洗腦等欺騙之術有天然的分辨力,這也是中共從建政開始,就不遺餘力殘酷迫害大批知識份子的一大根由。習近平一直有復興中華民族的志向,他現在對貪腐厲行整頓,實際是在制度層面清除中共最邪惡的勢力,而他對復興傳統文化的推動,其實有利於在思想意識形態層面漸次消減中共邪說的影響。這個趨勢在未來,會變得越來越明顯。

    中國上演的「文化悲劇」

    眾所周知,中共建政以來,通過文革等一系列政治運動,將中華傳統文化摧毀殆盡,文化精英慘遭迫害。

    習近平在此次講話中,罕見的直面中華民族的歷史遭遇。他說,「文化是一個國家、一個民族的靈魂。歷史和現實都表明,一個拋棄了或者背叛了自己歷史文化的民族,不僅不可能發展起來,而且很可能不斷上演一幕幕歷史悲劇。」

    習近平表示,文藝界絕不做褻瀆祖先、褻瀆經典、褻瀆英雄的事情;文學界和藝術界人士不可能完全還原歷史的真實,但有責任告訴人們真實的歷史,告訴人們歷史中最有價值的東西。

    (記者文瑞綜合報導/責任編輯:明軒)

    http://www.ntdtv.com/xtr/b5/2016/12/01/a1299751.html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