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파된 금기 - 중국 현직 관원 NTD와 인터뷰 [앵커]상하이 지방지 판공실(상하이의 지역 언론 관리부서) 부주임 성젠훙(生键红) 박사가 미국에서 NTD 방송국과 대기원 시보의 인터뷰에 응하여 ‘시진핑이 중국 전통문화를 중요시한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중국전문가의 분석에 의하면 중공 현직 관료가 금기를 깨고 인터뷰에 응한 것 자체부터 큰 의미가 있습니다. [기자]상하이 지방지 판공실 부주임 성젠훙 박사는 10월 미국에서 열린 문화교류회에 참석했을 때 NTD와 대기원의 인터뷰를 받았습니다. 이 인터뷰는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이 전통문화에 대해 취하는 입장을 해외에 전달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성젠훙 부주임]“그(시진핑)는 80년대 푸젠 닝더현(福建 宁德县)에 근무할 때부터 중국의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관련 문헌과 연감을 잘 편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주제로 한차례 강연도 한 적이 있으며 관련 실무도 지휘했습니다.“ 인터뷰에서 성 부주임은 시진핑 주석을 "선생"이라고 칭했고 중국에서 관습적으로 말하는 "주석" 혹은 "총서기"라고 부르지 않는 등 어휘 선택의 신중성도 보였습니다. [원자오(文昭)]"이 사건은 정말 매우 이례적입니다. 지금 전 세계 언론들 중에서 중국의 파룬궁 박해에 대해 보도하는 매체는 대기원과 NTD 뿐입니다. 지금 중국에서 여전히 파룬궁 박해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권 내부의 어떤 이가 파룬궁과 접촉을 하고자 했다면, 관원을 해외에 내보내서 접촉하려 할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장톈량(章天亮)]"만약 그녀(성젠훙)가 명을 받고 비교적 중립적인 ‘선생’이라는 어휘를 사용했다면, 이는 전에 마잉주 총통과 회견할 당시와 같은 자세라 할 수 있습니다. 서로 선생이라는 칭호를 사용하면서 상호 존중을 표현하고 협의를 진행 하겠다는 의사표현인 것입니다.“ [리톈샤오(李天笑)]"그녀는 ‘선생’이라는 단어를 씀으로써 공산당 식 언어표현을 따르지 않았고, 시진핑 선생의 전통문화에 대한 존중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시진핑이 현재 전통문화를 위해 행하고 있는 노력들을 기타 단체들이 더욱 쉽게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성젠훙 부주임은 10수년래 처음으로 NTD 방송국과 대기원 신문의 인터뷰를 정식으로 수락한 중국 최초의 현직 관원입니다. [원자오(文昭)]"이 사건을 또 달리 해석해 보면, 현 정권내의 어떤 이가 전통문화와 민족 정서를 중심으로 해외의 민간세력과 유대를 맺고 싶어 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만약 이런 경우라면 저는 바로 시진핑이 중국전통문화의 신봉자이자 실천가로서 중국 수천 년의 어진 정치(仁政)의 정수, 민귀군경(民贵君轻)의 이념을 제대로 이해하고 전통문화와 인민애물(仁民爱物), 대천보민(代天保民) 이념을 회복하는 주인공이기를 바랍니다. 새 왕조가 새 기상을 열려면 제일 빠른 방법이 바로 죄 없는 자의 원한을 풀어주고 죄 있는 자의 죄를 묻는 것입니다. 이렇게 해야만 사람들이 정의에 대한 신념을 다시 회복할 수 있습니다. 최근 십수년간 중국에서 발생한 제일 심각한 인권박해는 바로 파룬궁 박해입니다.“(민귀군경 : 백성이 귀하고 군주는 가볍다 / 인민애물 : 백성을 어질게 대하고 타인을 아낀다 / 대천보민 : 하늘을 대신하여 백성을 보살핀다 – 역자 주) [장톈량(章天亮)]"저는 시진핑 자신은 파룬궁 박해를 중지시키려 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지금 미국국회와 유럽의회에서 모두 중공의 강제장기척출 반대를 결의하였고 국제사회 전체는 그 잔혹한 박해에 대하여 모두 알고 있습니다. 시진핑은 장쩌민 대신 이런 반인류 죄에 대한 책임을 질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리톈샤오(李天笑)]"시진핑은 집권 이후 강제노동 교양제도를 폐지했고 ‘전국종교회의’를 열어 종교 중의 전통문화적 요소를 언급했습니다. 그리고 최고법원과 최고검찰원에 제소가 접수되면 반드시 입건조사하도록 제도화 했습니다. 이로 인해 현재 20만 명이 넘는 파룬궁 수련인이 장쩌민을 고소했습니다. 또한 일련의 파룬궁 박해 원흉들을 체포하여, 610사무실 리둥성(李东生)과 저우융캉(周永康)을 사법처리했습니다. 시진핑이 반부패 운동으로 숙청한 고위관료 절반 이상이 파룬궁 박해 혐의로 국제추적조사기구의 추적조사를 받았던 사람들입니다. 그는 반부패의 형식을 빌어 장쩌민을 따라 파룬궁을 박해한 범죄자들을 대거 체포하고 있는 것입니다.“ 최근 3년 NTD는 객관적으로 시진핑 반부패와 전통문화에 대한 숭앙을 보도했고, 중공 통치 하 중국의 사회, 경제, 문화의 난상을 보도했으며, ‘구평공산당(九评共产党)’이 중국내외에서 불러일으킨 3퇴(三退)의 대 물결을 보도하는 한 편, 현대정치이론과 역사 흐름을 토대로 중공 정권이 필연적으로 종결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이는 중국 내외의 각계 인사들에게 사회에 격변이 오기 전에 올바른 정보를 토대로 바른 선택을 하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본사에서 현직 관원 성젠훙 박사에 대한 인터뷰를 보도한 이후 뉴욕 화인 사회에는 큰 파동이 일었습니다. 많은 화인사회 리더들은 중국 대륙 관원이 거리낌 없이 NTD와 대기원 인터뷰에 응한 것은 아주 미묘한 의미가 있고 각계가 주목할 일이라고 말합니다. 뉴욕에서 NTD 뉴스입니다.

뉴스 Edition > 중국뉴스
 
타파된 금기 - 중국 현직 관원 NTD와 인터뷰
  • [ 기사입력   2016-11-18 오후 04:15 ]

     



     

    [앵커]

    상하이 지방지 판공실(상하이의 지역 언론 관리부서) 부주임 성젠훙(生键红) 박사가 미국에서 NTD 방송국과 대기원 시보의 인터뷰에 응하여 ‘시진핑이 중국 전통문화를 중요시한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중국전문가의 분석에 의하면 중공 현직 관료가 금기를 깨고 인터뷰에 응한 것 자체부터 큰 의미가 있습니다.

     

    [기자]

    상하이 지방지 판공실 부주임 성젠훙 박사는 10월 미국에서 열린 문화교류회에 참석했을 때 NTD와 대기원의 인터뷰를 받았습니다. 이 인터뷰는 시진핑 중국국가주석이 전통문화에 대해 취하는 입장을 해외에 전달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성젠훙 부주임]

    “그(시진핑)는 80년대 푸젠 닝더현(福建 宁德县)에 근무할 때부터 중국의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관련 문헌과 연감을 잘 편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주제로 한차례 강연도 한 적이 있으며 관련 실무도 지휘했습니다.“

     

    인터뷰에서 성 부주임은 시진핑 주석을 "선생"이라고 칭했고 중국에서 관습적으로 말하는 "주석" 혹은 "총서기"라고 부르지 않는 등 어휘 선택의 신중성도 보였습니다.

     

    [원자오(文昭)]

    "이 사건은 정말 매우 이례적입니다. 지금 전 세계 언론들 중에서 중국의 파룬궁 박해에 대해 보도하는 매체는 대기원과 NTD 뿐입니다. 지금 중국에서 여전히 파룬궁 박해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권 내부의 어떤 이가 파룬궁과 접촉을 하고자 했다면, 관원을 해외에 내보내서 접촉하려 할 수 밖에 없다고 봅니다.“

     

    [장톈량(章天亮)]

    "만약 그녀(성젠훙)가 명을 받고 비교적 중립적인 ‘선생’이라는 어휘를 사용했다면, 이는 전에 마잉주 총통과 회견할 당시와 같은 자세라 할 수 있습니다. 서로 선생이라는 칭호를 사용하면서 상호 존중을 표현하고 협의를 진행 하겠다는 의사표현인 것입니다.“

     

    [리톈샤오(李天笑)]

    "그녀는 ‘선생’이라는 단어를 씀으로써 공산당 식 언어표현을 따르지 않았고, 시진핑 선생의 전통문화에 대한 존중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시진핑이 현재 전통문화를 위해 행하고 있는 노력들을 기타 단체들이 더욱 쉽게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효과가 있을 것입니다.“

     

    성젠훙 부주임은 10수년래 처음으로 NTD 방송국과 대기원 신문의 인터뷰를 정식으로 수락한 중국 최초의 현직 관원입니다.

     

    [원자오(文昭)]

    "이 사건을 또 달리 해석해 보면, 현 정권내의 어떤 이가 전통문화와 민족 정서를 중심으로 해외의 민간세력과 유대를 맺고 싶어 한 것일 수도 있습니다. 만약 이런 경우라면 저는 바로 시진핑이 중국전통문화의 신봉자이자 실천가로서 중국 수천 년의 어진 정치(仁政)의 정수, 민귀군경(民贵君轻)의 이념을 제대로 이해하고 전통문화와 인민애물(仁民爱物), 대천보민(代天保民) 이념을 회복하는 주인공이기를 바랍니다. 새 왕조가 새 기상을 열려면 제일 빠른 방법이 바로 죄 없는 자의 원한을 풀어주고 죄 있는 자의 죄를 묻는 것입니다. 이렇게 해야만 사람들이 정의에 대한 신념을 다시 회복할 수 있습니다. 최근 십수년간 중국에서 발생한 제일 심각한 인권박해는 바로 파룬궁 박해입니다.“

    (민귀군경 : 백성이 귀하고 군주는 가볍다 / 인민애물 : 백성을 어질게 대하고 타인을 아낀다 / 대천보민 : 하늘을 대신하여 백성을 보살핀다 – 역자 주)

     

    [장톈량(章天亮)]

    "저는 시진핑 자신은 파룬궁 박해를 중지시키려 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지금 미국국회와 유럽의회에서 모두 중공의 강제장기척출 반대를 결의하였고 국제사회 전체는 그 잔혹한 박해에 대하여 모두 알고 있습니다. 시진핑은 장쩌민 대신 이런 반인류 죄에 대한 책임을 질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리톈샤오(李天笑)]

    "시진핑은 집권 이후 강제노동 교양제도를 폐지했고 ‘전국종교회의’를 열어 종교 중의 전통문화적 요소를 언급했습니다. 그리고 최고법원과 최고검찰원에 제소가 접수되면 반드시 입건조사하도록 제도화 했습니다. 이로 인해 현재 20만 명이 넘는 파룬궁 수련인이 장쩌민을 고소했습니다. 또한 일련의 파룬궁 박해 원흉들을 체포하여, 610사무실 리둥성(李东生)과 저우융캉(周永康)을 사법처리했습니다. 시진핑이 반부패 운동으로 숙청한 고위관료 절반 이상이 파룬궁 박해 혐의로 국제추적조사기구의 추적조사를 받았던 사람들입니다. 그는 반부패의 형식을 빌어 장쩌민을 따라 파룬궁을 박해한 범죄자들을 대거 체포하고 있는 것입니다.“

     

    최근 3년 NTD는 객관적으로 시진핑 반부패와 전통문화에 대한 숭앙을 보도했고, 중공 통치 하 중국의 사회, 경제, 문화의 난상을 보도했으며, ‘구평공산당(九评共产党)’이 중국내외에서 불러일으킨 3퇴(三退)의 대 물결을 보도하는 한 편, 현대정치이론과 역사 흐름을 토대로 중공 정권이 필연적으로 종결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습니다. 이는 중국 내외의 각계 인사들에게 사회에 격변이 오기 전에 올바른 정보를 토대로 바른 선택을 하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본사에서 현직 관원 성젠훙 박사에 대한 인터뷰를 보도한 이후 뉴욕 화인 사회에는 큰 파동이 일었습니다. 많은 화인사회 리더들은 중국 대륙 관원이 거리낌 없이 NTD와 대기원 인터뷰에 응한 것은 아주 미묘한 의미가 있고 각계가 주목할 일이라고 말합니다.

     

    뉴욕에서 NTD 뉴스입니다.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6/11/17/a1297270.html
  • 上海现任官员接受新唐人采访 学者指不寻常

    【新唐人2016年11月16日讯】近日,上海市地方志办公室副主任生键红博士,在美国接受了新唐人与大纪元时报的联合采访,向外界传递习近平对中华传统文化的推崇。有资深中国问题专家认为,中共的现任官员,打破禁区,接受两家敢言媒体的采访,意义非同寻常。

    现任上海地方志办公室副主任生键红,10月底来美国参加文化交流,期间接受了新唐人与大纪元联合采访。向外界传递习近平对传统文化的推崇。

    生键红:〝他80年代在福建宁德小县城工作的时候,那个时代就提出传承中华文化、编好志书、做好年鉴,他有专门一段讲话,而且推动了这项工作。〞

    采访中,生键红称呼习近平〝先生〞,而不是大陆惯用的〝主席〞或者〝总书记〞,措辞字斟句酌。

    文昭:〝这个事件本身是很不寻常的,因为在所有的媒体里,只有大纪元和新唐人,是直接揭露发生在中国大陆对法轮功迫害的。由于现在中国大陆还存在迫害法轮功的大环境,所以现政权里,如果有人想接触法轮功的话,他只能通过一些官员,出来做尝试性的接触。〞

    章天亮:〝如果她是奉命而为的话,那么用这样一个比较中性的辞汇称‘先生’,这个姿态就跟当年‘习马会’一样,也是互相称‘先生’,表达一种对对方的尊重,相互协商的意愿。〞

    李天笑:〝她使用‘先生’,不从共产党的话语系统这个角度,来评价习近平先生对传统文化的尊崇。这样的话能够使习近平目前在传统文化上所做的努力,更容易为其他的团体所接受。〞

    这是10多年来,第一位正面接受新唐人与大纪元采访的现任大陆官员。

    文昭:〝这个事情也透露出另一个潜台词,就是现政权有人可能是想通过传统文化和民族情感为纽带,来联系体制外的民间力量。如果真有这样的想法,我希望习近平真正的是一个中国传统文化的信仰者和实践者,能够真正的理解中国几千年仁政的精髓,‘民贵君轻’这样一个理念,恢复到传统文化,这种真正的仁民爱物,代天保民,这样一个理念上来。一个新朝开创新气象,最立竿见影的办法就是洗沉冤,诛有罪,这样才能够重新恢复人们对正义的信心。那么过去十多年来,中国发生的最严酷的人权迫害,就是针对法轮功群体的迫害。〞

    章天亮:〝我觉得镇压法轮功这个事情,习近平一定是想把它停下来的,特别是美国国会或者欧盟,都通过反对中共活摘器官的决议,对迫害的残酷性,国际社会都是有认识的。那么这种反人类的罪行,习近平完全没有必要替江泽民背这个黑锅。〞

    李天笑:〝习近平自从他执政以来,废除劳教制度,召开全国宗教会议,当中提到了宗教中的传统文化因素。还有就是在‘两高’允许有案必立,现在已经有近20万法轮功学员提交了控诉江泽民的案子,另外,抓捕一系列迫害法轮功的元凶,‘610办公室’的头子李东生、周永康。还有,习近平用反腐形式抓捕的中共高官当中,至少有一半以上,是参与迫害法轮功、被‘追查国际’追查的,是用反腐这种形式在大批抓捕江泽民迫害法轮功的犯罪份子。〞

    最近3年,新唐人客观报导习近平反腐,以及他对中国传统文化的推崇;更秉持客观,报导在中共治下,中国的社会、经济、文化层面的乱象,以及《九评共产党》在海内外引发的三退大潮。结合现代政治理论和历史趋势,分析出共产党政权必然走入终结。为海内外的各界人士,在社会变局前的选择,提供准确的信息基础。

    本台此前采访生键红博士研究华工筑路的新闻播出后,在纽约的华人社区引起很大的震动,很多侨领认为,中国大陆官员,不再忌讳接受敢言媒体的采访,传递出非常微妙的信息,值得各界关注。

    新唐人纽约记者站采访报导

    相关专题报导全文: 华工筑路史奠基美国现代化 唤醒中华民族复兴

    http://www.ntdtv.com/xtr/gb/2016/11/17/a1297270.html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