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론] 장쩌민과 클린턴재단의 기부자들 【微视频】江泽民和克林顿基金的金主们 [자오페이]미국대선이 끝난 후 많은 사람들은 트럼프 당선 이유와 당선된 이후의 그의 추세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우리는 대선 이전에 이런 것들을 이미 다 예언하고 분석했습니다. 오늘 우리는 낙선한 힐러리의 배후 기부자들과 장쩌민의 관계에 대해 말해보겠습니다. 장쩌민 시기(1989~2012) 외교노선은 미국의 정재계에 금전 로비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중국은 6.4(1989)이후부터 국제사회로부터 인권문제 때문에 무역에 점차 강한 압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장쩌민이 직면한 가장 골치를 썩인 문제는 미국이 중국에 부여한 무역 최혜국(MFN) 대우를 계속 유지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였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장쩌민이 표면적으로 취한 외교정책은 이익을 고려치 않고 외자기업에게 끊임없이 특혜를 주는 것이었습니다. 예컨대 미국산 비행기를 고가로 구매하는 등입니다. ‘장쩌민의 실상(真实的江泽民)’에도 나오듯이 다롄(大连)의 외자기업은 노동자를 부당하게 대우하고 무단으로 해고해서 파업을 당했는데, 다롄 시장인 보시라이는 공안을 동원하고 노조를 통제하여 구타와 거짓으로 노동자의 쟁의를 해산시킨 것도 한 예입니다. 사실 이런 정책은 본질적으로 미국을 부패하게 만들려는 정책입니다. 미국의 재벌그룹은 공산당의 손에서 국유자산을 헐값으로 사들였습니다. 외국기업은 중국에서 중공관원을 초월하는 특권지위를 얻었었으며 중국내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장쩌민 부패집단의 도움이 필요했습니다. 그 도움을 얻기 위해 그들은 무엇을 했을까요? 중공을 위해 중공의 인권박해를 외면하라고 미국 정부에 로비하는 것입니다. ‘장쩌민의 실상’에서는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중공을 항상 반대해온 주요 국회의원들에게 직접 일일이 전화하여, 대통령의 신분을 내세워 그들로부터 하나씩 하나씩 찬성표를 얻어냈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무엇에 대한 찬성일까요? 중국 인권문제와 무역 최혜국 대우를 별도의 사안으로 분리해서 중국에 ‘영구적 정상 무역관계’ 대우(즉 영구적 무역 최혜국 대우)를 제공하는 것에 대한 찬성이었습니다. 장쩌민 치하에서 외자기업의 부패는 급속히 퍼졌습니다. 중국 언론은 외자기업의 부패사건이 2000년부터 급격히 상승하여 2003년 한해에만 뇌물 관련 부패사건이 1,500여건으로 전년대비 20% 증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어떤 외자기업은 장쩌민 개인을 친절하게 도와주기도 했습니다. 외국인 쿤이라는 사람은 시티은행의 고위 고문이자 이사로서 1980년대부터 중국에 와서 사업을 벌였습니다. 장쩌민 집권 시 중국공산당의 제1호 공정은 ‘장쩌민전’을 출간하는 것이었는데, 바로 이 책의 저자가 쿤 이사입니다. 또 2012년 장쩌민이 공식 석상에 등장하지 못하게 제약받자, 스타벅스 회장 외신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이 장쩌민을 만난 소식을 해외로 흘렸습니다. 이런 외자기업의 재벌들은 힐러리 클린턴 재단의 기부자들이기도 합니다. 엑손 모바일, 시스코, 앤호이저-부시, 코카콜라, 바클레이 은행 등이 주요 기부자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백만 달러를 넘는 기부금의 절반이 미국 밖으로부터 온다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중공이 포함될 가능성이 큽니다. 가오즈성 변호사는 힐러리가 국무장관으로 있을 때 중공과 금전거래를 했다고 증언한바 있습니다. 힐러리의 중국정책은 중국인을 상대하는 것이 아니고 중공의 실력자를 상대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대기원이 민주당의 베테랑 정치인 로크 대사(화교 3세)와 인터뷰한 것을 보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힐러리 팀이 아니고 힐러리에 의존하지도 않았습니다. 힐러리는 대기원이나 NTD 같이 중국인의 인권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는 언론에 협조할 생각이 전혀 없었습니다. 힐러리가 선거에 실패한 것은 힐러리 팀이 하느님처럼 행동하려 했다는 데에 있습니다. 그들은 ‘빅 데이터’ 분석과 언론의 조작을 통해 유권자 투표를 조종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습니다. 나는 이런 엘리트들이 오늘의 과학기술이나 언론을 맹신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뉴스 Edition > NTD 평론
 
[평론] 장쩌민과 클린턴재단의 기부자들
  • [ 기사입력   2016-11-17 오후 05:36 ]

    【微视频】江泽民和克林顿基金的金主们

     


     

    [자오페이]

    미국대선이 끝난 후 많은 사람들은 트럼프 당선 이유와 당선된 이후의 그의 추세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우리는 대선 이전에 이런 것들을 이미 다 예언하고 분석했습니다. 오늘 우리는 낙선한 힐러리의 배후 기부자들과 장쩌민의 관계에 대해 말해보겠습니다.

     

     장쩌민 시기(1989~2012) 외교노선은 미국의 정재계에 금전 로비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중국은 6.4(1989)이후부터 국제사회로부터 인권문제 때문에 무역에 점차 강한 압박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장쩌민이 직면한 가장 골치를 썩인 문제는 미국이 중국에 부여한 무역 최혜국(MFN) 대우를 계속 유지할 수 있는가 하는 문제였습니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장쩌민이 표면적으로 취한 외교정책은 이익을 고려치 않고 외자기업에게 끊임없이 특혜를 주는 것이었습니다. 예컨대 미국산 비행기를 고가로 구매하는 등입니다.

     

    ‘장쩌민의 실상(真实的江泽民)’에도 나오듯이 다롄(大连)의 외자기업은 노동자를 부당하게 대우하고 무단으로 해고해서 파업을 당했는데, 다롄 시장인 보시라이는 공안을 동원하고 노조를 통제하여 구타와 거짓으로 노동자의 쟁의를 해산시킨 것도 한 예입니다.

     

    사실 이런 정책은 본질적으로 미국을 부패하게 만들려는 정책입니다. 미국의 재벌그룹은 공산당의 손에서 국유자산을 헐값으로 사들였습니다. 외국기업은 중국에서 중공관원을 초월하는 특권지위를 얻었었으며 중국내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장쩌민 부패집단의 도움이 필요했습니다. 그 도움을 얻기 위해 그들은 무엇을 했을까요? 중공을 위해 중공의 인권박해를 외면하라고 미국 정부에 로비하는 것입니다.

     

    ‘장쩌민의 실상’에서는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중공을 항상 반대해온 주요 국회의원들에게 직접 일일이 전화하여, 대통령의 신분을 내세워 그들로부터 하나씩 하나씩 찬성표를 얻어냈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무엇에 대한 찬성일까요? 중국 인권문제와 무역 최혜국 대우를 별도의 사안으로 분리해서 중국에 ‘영구적 정상 무역관계’ 대우(즉 영구적 무역 최혜국 대우)를 제공하는 것에 대한 찬성이었습니다.

     

    장쩌민 치하에서 외자기업의 부패는 급속히 퍼졌습니다. 중국 언론은 외자기업의 부패사건이 2000년부터 급격히 상승하여 2003년 한해에만 뇌물 관련 부패사건이 1,500여건으로 전년대비 20% 증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어떤 외자기업은 장쩌민 개인을 친절하게 도와주기도 했습니다. 외국인 쿤이라는 사람은 시티은행의 고위 고문이자 이사로서 1980년대부터 중국에 와서 사업을 벌였습니다. 장쩌민 집권 시 중국공산당의 제1호 공정은 ‘장쩌민전’을 출간하는 것이었는데, 바로 이 책의 저자가 쿤 이사입니다. 또 2012년 장쩌민이 공식 석상에 등장하지 못하게 제약받자, 스타벅스 회장 외신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이 장쩌민을 만난 소식을 해외로 흘렸습니다.

     

    이런 외자기업의 재벌들은 힐러리 클린턴 재단의 기부자들이기도 합니다. 엑손 모바일, 시스코, 앤호이저-부시, 코카콜라, 바클레이 은행 등이 주요 기부자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백만 달러를 넘는 기부금의 절반이 미국 밖으로부터 온다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중공이 포함될 가능성이 큽니다. 가오즈성 변호사는 힐러리가 국무장관으로 있을 때 중공과 금전거래를 했다고 증언한바 있습니다.

     

    힐러리의 중국정책은 중국인을 상대하는 것이 아니고 중공의 실력자를 상대하는 것입니다. 여러분은 대기원이 민주당의 베테랑 정치인 로크 대사(화교 3세)와 인터뷰한 것을 보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힐러리 팀이 아니고 힐러리에 의존하지도 않았습니다. 힐러리는 대기원이나 NTD 같이 중국인의 인권을 위해 목소리를 높이는 언론에 협조할 생각이 전혀 없었습니다.

     

    힐러리가 선거에 실패한 것은 힐러리 팀이 하느님처럼 행동하려 했다는 데에 있습니다. 그들은 ‘빅 데이터’ 분석과 언론의 조작을 통해 유권자 투표를 조종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습니다. 나는 이런 엘리트들이 오늘의 과학기술이나 언론을 맹신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6/11/14/a1296700.html
  • 【微视频】江泽民和克林顿基金的金主们

    【新唐人2016年11月14日讯】赵培:美国大选完了之后,很多人都在讨论川普为什么当选以及以后的走向。咱们今天就不说了,咱们在大选前就说完了,因为咱们微视频就是这么直接,就是这么领先。咱们谈一下落选的希拉里背后的金主与江泽民的关系。

    江泽民时间的外交路线就是经济贿赂美国政商集团。自从六四之后,国际上要求把中国人权问题与贸易挂钩的呼声十分高涨。江泽民面临的最棘手的问题是美国给中国的最惠国待遇能否延长。为了解决这个问题,江泽民表面的外交政策是出卖利益给和给外资优惠,例如高价购买美国飞机等。

    〝真实的江泽民〞说明大连外资工厂的工人罢工抗议待遇差和无端解雇,薄熙来控制着公安和工会,又打又骗的把工人维权给解散了。

    其实,这种政策的实质是腐败美国。美国的财团在共产党手里廉价买下国有资产,外国企业在中国获得了超越中共官员的特权地位。为了稳定自己在华的利益,它们也需要江泽民腐败势力集团。他们会干什么呢?替中共游说美国政府漠视中共的人权迫害。〝真实的江泽民〞里面说,克林顿亲自给予一些历来反对给予中共最重要的国会议员打电话,用总统的身份一个个动员他们投投成票,将贸易最惠国待遇与中共人权脱钩,提供中国〝永久正常贸易关系〞待遇(即永久贸易最惠国待遇)。

    江泽民对外资的腐蚀很快就显示出来了,大陆媒体说,外资腐败案件从2000年开始直线上升,仅2003年国外公司涉嫌贿赂有关的腐败案件达到1500余件,比前一年增长20%。

    某些外资也会帮助江泽民祸国兀民。中共001号工程〝江泽民传〞的作者是一个外国人库恩,库恩本人从上个世纪80年代就到中国做生意,他是花旗银行的高级顾问和董事。2012年在大陆不能露面的江泽民,但通过外媒发布会会面星巴克总裁的消息给腐败手下传递消息。

    这些外资财团同时也是希拉里的克林顿基金会的金主。克森美孚,思科,安海斯布什,可口可乐,巴克莱银行等企业都是它的金主。有意思的是半数超过百万美元的来自海外。这其中很可能包括了中共,高智晟律师已经证明了希拉里当国务卿的时候与中共有金钱上的交易。这就解释希拉里为什么能得到媒体,政治精英和科技精英支持。

    希拉里的中国政策也是不与中国人谈,要与中共权贵谈。大家看到大纪元采访的资深民主党人骆家辉了,但是他不是希拉里团队的,也没有希拉里的授权。希拉里根本没有意思与大纪元,新唐人这样为中国人人权发声的媒体合作。

    希拉里的选举失败也是这些人妄图扮演上帝,他们通过〝大数据〞分析和媒体运作来引导选民投票。我也希望这些精英们能想一下,今天的科技,媒体发展方向是不是错了呢?

    http://www.ntdtv.com/xtr/gb/2016/11/14/a1296700.html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