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禁闻] 한반도를 혼란시키려는 장쩌민파 북핵도 지원 【禁闻】江系涉朝鲜核武?习近平或布局清洗 [앵커]중국 항저우 G20 정상 회담이 막을 내리자마자 북한은 제5차 핵실험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공 체쩨 내 학자인 덩위원(邓聿文)은 최근 “북한과 끝낼 때가 됐다”고 발언했습니다. 시진핑 당국은 최근 북핵 연관세력을 숙청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며, 이는 대 북한 전략에도 중대한 변화가 있음을 시사합니다.​-------------------------------------------------대중국 수출을 막겠다고 위협하면서한국을 공산당의 뜻에 종속시키려는장쩌민 일파, 북핵도 은밀히 지원해------------------------------------------------- [기자]덩위원은 중공 중앙 당교 간행물 ‘학습시보’ 부편집인이었습니다. 그는 얼마 전 중국 ‘재경보’에, ‘북한의 제5차 핵실험은 중국의 전략적 여지를 크게 좁혔고 한,미의 사드 배치 명분을 더 강화했기에 중국은 이제 결단을 내려야 할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핵 문제를 오래 끌면 끌수록 중국의 손실은 더욱 클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탕징위안(唐靖远), 재미 교포 평론가]“북한 김정은은 핵실험을 계속하여 지금은 거의 발광 수준에 이르렀다. 중국이 북한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하면서 북한은 큰 부담이 되었다. 북핵이 중국에 통제되지 않으면, 미국보다 중국에 더 큰 위협이 된다. 김정은이 다음에 무슨 짓을 할지, 어느 정도까지 할지 아무도 모른다. 베이징 당국이 북핵문제를 처리할 융통성은 갈수록 작아지고 있다.” 덩위원 같은 학자가 북한과 관계를 단절하지 않으면 끝장이라고 지적한 것은 큰 사건입니다. 탕징위안은 ‘덩위원의 이런 의견은 중국공산당의 주류 의견을 함축적으로 대표했을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탕징위안은 또 ‘이 발언은 중국이 북한과의 우호동맹 조약을 폐지해야 한다는 것이며, 이런 견해는 시진핑 정권의 견해와 부합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핵실험에 대하여 시진핑 당국은 구체적 조치를 이미 취한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북핵을 지원해준 기업인 랴오닝 훙샹그룹에 대해 조사를 진행중입니다. 한미 양국의 공동조사는 훙샹그룹이 북한에 핵무기 제조 원료를 수출했으며, 북한군 군수물자 공급도 진행했음을 밝혔습니다. 이 밖에 ‘데일리 NK’는 21일, 훙샹그릅 회장 마샤오훙(马晓红)은 북한에 핵무기 및 유도탄 개발 물질을 몰래 제공한 혐의로 9월초 사법 기관에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로 인해 단둥 세관 등 정부 부서의 대규모 실직과 인사이동이 있을 것으로 예측됩니다. [탕징위안]“우리가 알다시피, 핵무기 관련 물질을 밀수한다는 것은 매우 큰 문제다. 정치법률계통, 세관, 국경 검문 등등 정부 체제 내에 아주 깊은 관계와 배경이 없는 보통 기업인이라면 아마 이런 일을 해 낼 수 없을 것이다.” 훙샹그룹의 배후는 중공 체제의 극히 높은 고위층일 수 있으며, 훙샹그룹의 행위는 권력 다툼과 연계되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미국 콜롬비아 대학 정치학 박사 리텐샤오(李天笑)는 ‘훙샹이란 개인회사는 장쩌민파 집권 당시 받았던 각종 특혜로 지금처럼 컸으며, 이 회사가 북한의 군과 민간에 각종 방식으로 물자 지원을 한 것은 북한을 지원하여 한반도에 혼란을 야기한다는 장쩌민파의 전략에 부합된다.’고 지적합니다. 장파는 중국 주변에 혼란을 일으켜 자파에 대한 시진핑 정권의 관심을 주변으로 유도하려 하기 때문입니다. 평론가 탕징위안은 ‘이미 여러 해 진행된 북한 핵실험을 훙샹그룹이 지원한 것은 중공 장파의 다양한 지원의 일각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진짜 중요한 것은 그것이 왜 지금에야 노출되는 것인지 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탕징위안]“왜 이 일이 과거에는 전혀 폭로되지 않고 처리되지 않다가 지금에야 갑자기 떠들썩하게 처리되고 있는가? 이는 아주 강렬한 신호를 방출하는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다시 말해서 시진핑의 대북 정책에 꽤 큰 변화가 생긴 것이다. 그는 북한 핵개발 문제를 갈수록 엄격히 대하게 될 것이다.” 탕징위안은 시진핑 당국이 훙샹그룹을 시발점으로 중국내 북핵 관련 장파 세력을 청산하면서 한국 및 미국과 손을 잡을 수도 있다고 지적합니다. NTD뉴스 장텐위, 리즈위안입니다

뉴스 Edition > 중국에서 금지된 뉴스
 
[禁闻] 한반도를 혼란시키려는 장쩌민파 북핵도 지원
  • [ 기사입력   2016-09-23 오후 06:18 ]

    【禁闻】江系涉朝鲜核武?习近平或布局清洗


     

    [앵커]

    중국 항저우 G20 정상 회담이 막을 내리자마자 북한은 제5차 핵실험을 했습니다. 이에 대해 중공 체쩨 내 학자인 덩위원(邓聿文)은 최근 “북한과 끝낼 때가 됐다”고 발언했습니다. 시진핑 당국은 최근 북핵 연관세력을 숙청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이며, 이는 대 북한 전략에도 중대한 변화가 있음을 시사합니다.


    -------------------------------------------------

    대중국 수출을 막겠다고 위협하면서

    한국을 공산당의 뜻에 종속시키려는

    장쩌민 일파, 북핵도 은밀히 지원해

    ------------------------------------------------- 

    [기자]

    덩위원은 중공 중앙 당교 간행물 ‘학습시보’ 부편집인이었습니다. 그는 얼마 전 중국 ‘재경보’에, ‘북한의 제5차 핵실험은 중국의 전략적 여지를 크게 좁혔고 한,미의 사드 배치 명분을 더 강화했기에 중국은 이제 결단을 내려야 할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핵 문제를 오래 끌면 끌수록 중국의 손실은 더욱 클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탕징위안(唐靖远), 재미 교포 평론가]

    “북한 김정은은 핵실험을 계속하여 지금은 거의 발광 수준에 이르렀다. 중국이 북한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하면서 북한은 큰 부담이 되었다. 북핵이 중국에 통제되지 않으면, 미국보다 중국에 더 큰 위협이 된다. 김정은이 다음에 무슨 짓을 할지, 어느 정도까지 할지 아무도 모른다. 베이징 당국이 북핵문제를 처리할 융통성은 갈수록 작아지고 있다.”

     

    덩위원 같은 학자가 북한과 관계를 단절하지 않으면 끝장이라고 지적한 것은 큰 사건입니다.

     

    탕징위안은 ‘덩위원의 이런 의견은 중국공산당의 주류 의견을 함축적으로 대표했을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탕징위안은 또 ‘이 발언은 중국이 북한과의 우호동맹 조약을 폐지해야 한다는 것이며, 이런 견해는 시진핑 정권의 견해와 부합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핵실험에 대하여 시진핑 당국은 구체적 조치를 이미 취한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북핵을 지원해준 기업인 랴오닝 훙샹그룹에 대해 조사를 진행중입니다. 한미 양국의 공동조사는 훙샹그룹이 북한에 핵무기 제조 원료를 수출했으며, 북한군 군수물자 공급도 진행했음을 밝혔습니다.

     

    이 밖에 ‘데일리 NK’는 21일, 훙샹그릅 회장 마샤오훙(马晓红)은 북한에 핵무기 및 유도탄 개발 물질을 몰래 제공한 혐의로 9월초 사법 기관에 체포됐다고 전했습니다. 이로 인해 단둥 세관 등 정부 부서의 대규모 실직과 인사이동이 있을 것으로 예측됩니다.

     

    [탕징위안]

    “우리가 알다시피, 핵무기 관련 물질을 밀수한다는 것은 매우 큰 문제다. 정치법률계통, 세관, 국경 검문 등등 정부 체제 내에 아주 깊은 관계와 배경이 없는 보통 기업인이라면 아마 이런 일을 해 낼 수 없을 것이다.”

     

    훙샹그룹의 배후는 중공 체제의 극히 높은 고위층일 수 있으며, 훙샹그룹의 행위는 권력 다툼과 연계되어 있을 수도 있습니다.

     

    미국 콜롬비아 대학 정치학 박사 리텐샤오(李天笑)는 ‘훙샹이란 개인회사는 장쩌민파 집권 당시 받았던 각종 특혜로 지금처럼 컸으며, 이 회사가 북한의 군과 민간에 각종 방식으로 물자 지원을 한 것은 북한을 지원하여 한반도에 혼란을 야기한다는 장쩌민파의 전략에 부합된다.’고 지적합니다. 장파는 중국 주변에 혼란을 일으켜 자파에 대한 시진핑 정권의 관심을 주변으로 유도하려 하기 때문입니다.

     

    평론가 탕징위안은 ‘이미 여러 해 진행된 북한 핵실험을 훙샹그룹이 지원한 것은 중공 장파의 다양한 지원의 일각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진짜 중요한 것은 그것이 왜 지금에야 노출되는 것인지 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탕징위안]

    “왜 이 일이 과거에는 전혀 폭로되지 않고 처리되지 않다가 지금에야 갑자기 떠들썩하게 처리되고 있는가? 이는 아주 강렬한 신호를 방출하는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다시 말해서 시진핑의 대북 정책에 꽤 큰 변화가 생긴 것이다. 그는 북한 핵개발 문제를 갈수록 엄격히 대하게 될 것이다.”

     

    탕징위안은 시진핑 당국이 훙샹그룹을 시발점으로 중국내 북핵 관련 장파 세력을 청산하면서 한국 및 미국과 손을 잡을 수도 있다고 지적합니다.

     

    NTD뉴스 장텐위, 리즈위안입니다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6/09/23/a1287914.html
  • 【禁闻】江系涉朝鲜核武?习近平或布局清洗

    【新唐人2016年09月22日讯】中国G20杭州峰会刚刚落幕,朝鲜就进行了第五次核试验。外界纷纷关注中共将会对朝鲜采取什幺样的态度。中共体制内有学者最近发出了〝该和朝鲜做个了断〞的唿声。分析联系习近平当局近期动作,认为习近平可能已经布局清洗涉及朝鲜核武的中共势力,并在对朝战略上,有了重大转变。

    塬中共中央党校刊物《学习时报》副编审邓聿文,日前在大陆《财经网》刊登评论指出,朝鲜的第五次核试验进一步恶化了中国的战略空间,也使美韩的萨德部署更具道德基础,将中国逼上了抉择的边缘。

    邓聿文认为,朝核问题演化到现在,中国不能再首鼠两端,拖得越久,对中国利益损害愈大。

    旅美时事评论员唐靖远:〝朝鲜现在在金正恩不断的进行核试验,已经是接近于疯狂、接近于失控的这种状态下,朝鲜实质上已经成为中方巨大的一个包袱。朝鲜核武器一旦失控,对中国造成的威胁,对中国的国家安全带来的危害,可能比对美国造成的威胁还要大很多。谁也不知道它下一步会做出什幺事来,会进展到什幺程度。留给北京当局处理朝核问题的余地越来越小。〞

    受到关注的是,邓聿文等学者甚至指出:中国如果再不和朝鲜做个了断,就晚了。

    唐靖远:〝出来发表这种意见,放出这种声音的人,他本身可能代表了体制内的主流人士的这种看法、意见。他通过这种形式、通过这种渠道含蓄地把它释放出来这种信号。这个背后最主要的含义,可能是指中国应当废除和朝鲜的友好同盟条约。在我个人看来,这个应该也是符合习近平当局现在对朝鲜半岛核问题整个形势的一个判断。〞

    有评论指出,对于朝鲜核试问题,习近平当局已经有所行动。

    据《纽约时报》报导,中共政府正在对一家涉嫌支持朝鲜核武计划的企业——辽宁鸿祥集团进行调查。美、韩两国智库的联合报告指称,鸿祥公司向朝鲜出口可用于制造核武器的材料,并与朝鲜军方存在关联。

    另外《每日北韩》(Daily NK)21号援引消息人士的话说,鸿祥集团董事长马晓红因涉嫌向朝鲜走私核武及导弹开发物资,9月初被司法机构逮捕。预计丹东海关等政府部门会因失职而出现大规模人事变动。

    唐靖远:〝我们知道,走私跟核武器有关的这些材料,这个是极其敏感的。一个普通的商人,如果没有在政府体制内,没有在政法委系统、海关啊,边检啊等等这些系统里面如果没有非常深的关系、背景,它是几乎不可能做成这样的事情。〞

    外界猜测,鸿祥公司的背后,很可能牵扯到中共体制内更高层的利益,其中甚至涉及到了权力博弈的因素。

    美国哥伦比亚大学政治学博士李天笑:〝鸿祥这个公司,它是一个私人公司,但是它能够发展到今天,关键问题就是它得到了江派政权当时给他的各种各样的支持。现在事实也证明,它现在给朝鲜军方的各种的军需物资也好,或者说打着各种方式来援助朝鲜也好,其实都是满足了江派的需要,符合江派扶植朝鲜、搞乱朝鲜半岛,从而干扰自己被清算这幺一个目的。〞

    旅美时事评论员唐靖远指出,朝鲜核试验已经进行多年,外界一直认为中共江系势力在支持朝鲜核武研究,鸿翔只是冰山一角,却直到现在才被曝光,背后塬因值得深思。

    唐靖远:〝为什幺它过去一直都没有被曝光出来?也没有受到处理?现在高调的突然来处理这幺一个事情,我觉得至少是释放出一个强烈的信号,也就是说,很可能习近平在对待朝鲜的政策上,他可能会有一个比较大的改变。他在对朝鲜发展核武器这个问题上,他可能会倾向于越来越严厉。〞

    唐靖远还指出,不排除习近平当局可能会藉着鸿祥的案子,顺势清理国内的涉朝鲜核武的江派势力,并与美韩联手展开行动。

    (采访编辑/张天宇 后制/李智远)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