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코가 만난 사람들] 243회 축제와 낭만이 있는 서산 이완섭 서산 시장님 구수한 사투리로 우리를 맞이해 주었습니다. 삼길포항은 서산 북쪽의 관문으로 대호방조제의끝 지점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하늘에서 본 삼길포항은 정말 한 폭의 그림 같습니다. 이곳 삼길포항에서 맨손으로 우럭을 잡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잡은우럭은 인근 해안에서 바로 조리해 먹을 수 있습니다. 상서로운 마을이라는 뜻이 담긴 서산(瑞山)에는 산과 바다가 있어 먹을거리도 풍부합니다. 바다에서 갓 잡아올린 소라와 얼큰하게 끓인낙지탕과 우럭탕이 입맛을 당깁니다.오늘 식당을 찾은 지인들은 맛있는 음식과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해미읍성(海美邑城)은 사적 116호로 지정면적이 약 19만 제곱미터, 둘레가 2km에 달합니다.이 성(城)은 1491년(성종 22)에축성해 서해안 방어를 맡았던 곳으로 충무공 이순신이 1579년(선조 12)에 근무한 적이 있습니다.편안한 분위기의 해미읍성은 서울의 궁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이곳을 찾은 한 관광객은 시간이 멈춘 것 같다고 말합니다. 조선 태조의 왕사 무학대사가 이곳에서 달을보고 깨달음을 얻었다는 일화에서 간월암(看月庵)이라는 이름이유래했습니다.밀물과 썰물 때에 따라 섬이 되었다가 육지와 연결되는 흥미로운곳입니다.

뉴스 Edition > 헬코를다녀간사람들
 
[헬코가 만난 사람들] 243회 축제와 낭만이 있는 서산
  • [ 기사입력   2016-09-10 오후 02:12 ]


     

    이완섭 서산 시장님

     

    구수한 사투리로 우리를 맞이해 주었습니다.

     

     


     

    삼길포항은 서산 북쪽의 관문으로 대호방조제의 끝 지점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하늘에서 본 삼길포항은 정말 한 폭의 그림 같습니다.

    이곳 삼길포항에서 맨손으로 우럭을 잡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잡은 우럭은 인근 해안에서 바로 조리해 먹을 수 있습니다.


     

     

     

     

     

     

     

     

    상서로운 마을이라는 뜻이 담긴 서산(瑞山)에는 산과 바다가 있어 먹을거리도 풍부합니다.

    바다에서 갓 잡아올린 소라와 얼큰하게 끓인 낙지탕과 우럭탕이 입맛을 당깁니다.

    오늘 식당을 찾은 지인들은 맛있는 음식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해미읍성(海美邑城)은 사적 116호로 지정면적이 약 19만 제곱미터, 둘레가 2km에 달합니다.

    이 성() 1491(성종 22)에 축성해 서해안 방어를 맡았던 곳으로 충무공 이순신이

    1579(선조 12)에 근무한 적이 있습니다.

    편안한 분위기의 해미읍성은 서울의 궁과는 또 다른 분위기를 느낄 수 있습니다.

    이곳을 찾은 한 관광객은 시간이 멈춘 것 같다고 말합니다.



     


     


     

     

     

    조선 태조의 왕사 무학대사가 이곳에서 달을 보고 깨달음을 얻었다는 일화에서

    간월암(看月庵)이라는 이름이 유래했습니다.

    밀물과 썰물 때에 따라 섬이 되었다가 육지와 연결되는 흥미로운 곳입니다.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