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 5부작 '진정한 우주를 인식하다' 제1부 제1부 공간에 대한 인식 우주는 어떻게 형성되었을까?인류는 어디에서 왔을까?우주는 끝이 있을까? 밤하늘의 총총한 별들을 바라보면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런 의문을 가졌을지…하지만 누구도 확실한 답을 찾지는 못했고 우주와 인류의 기원은 인류의 영원한 숙제로 남았다. 우주론은 천동설에서 지동설로빅뱅이론에서 다중우주론으로 변하면서새 발견이 구 이론을 뒤집으면서 발전해 왔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우리 우주는 무수히 많은 평행 우주의 하나일 뿐이다.우리가 알고 있는 3차원 공간 역시 하나의 허상이다,과거-현재-미래가 동시에 존재하고 있을 수도 있다. 이러한 연구와 발견은 지금까지의 우주에 관한 인식을 완전히 뒤집고 있다.당신은 직관적으로 알고 있는 우주와 너무나 다른 우주의 실상에놀라워하며 의문이 들 수도 있다.이런 연구들은 신빙성이 얼마나 될까?그러나 앞으로 이 영상에서 소개하는 연구 성과를 살펴보면서새로운 시각을 얻고, 어쩌면 우주의 진상을 인식할 단서를 찾을지도 모른다. 5부작 다큐멘터리《진정한 우주를 인식하다》제1부 공간에 대한 인식《회남자 제속훈(淮南子•齐俗训)》에는 이렇게 써있다.“사방상하를 우(宇)라하고 예부터 지금까지를 주(宙)라 한다.” 중국의 고대인들은 우(宇)는 공간이 무한히 광대하다는 의미이고주(宙)는 시간이 영원하다는 의미로 이해했다.현대 우주학에서는 시간과 공간을 통틀어 우주라고 부른다. 그렇다면, 공간이란 무엇인가?이는 간단한 문제인 것 같지만 사실 오늘날의 과학자들을 난처하게 만들었다.공간에는 만물이 포함되어 있고 만물에는 또한 공간이 포함되어 있다.과학자들은 탄식하며 이렇게 말한다 : 이것은 물리학에서 제일 심오한 난제의 하나다. 초기의 물리학자들은 공간이란 아무것도 없는 빈 것이라고 인식했다.현대과학의 아버지 뉴턴은 공간을 이렇게 묘사했다. "(공간은) 하나의 광활한 무대로서절대적이고 영원하며 시종 변하지 않는다.우주중의 일체가 다 여기서 연출되고 만물은 여기서 교체된다.연출은 무대에 영향주지 않으며 무대도 연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뉴턴의 눈에, 우주는 하나의 고정 규칙에 따라 운전하는 정밀한 기계로 보였다.지구가 태양을 에워싸고 돌듯이, 성계들도 거대한 시계 속의 수많은 기아처럼 움직인다고 했다.이것은 바로 기계적 시공관으로서, 절대 시간과 절대 공간으로 구성된 체계이며시간과 공간은 완전히 상호 독립적인 것이다. 뉴턴 역학은 우리가 주위에서 직관할 수 있는 일체 현상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묘사했다.사과가 땅에 떨어지는 것부터 지구가 태양을 둘러싸고 궤도운동을 하는 것까지.그의 이론은 100년의 검증을 거쳐 전 세계의 인정을 받았다. 그러나 아인슈타인은 독특한 견해를 발표했다.그는 공간은 사실 일종의 고무판과도 같은 실체며휘어지거나 틀어지게 할 수도 있으며, 또 진동하게 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우리가 일반적으로 공간의 존재를 인식할 수 없는 것은물속의 물고기가 물의 존재를 의식하지 못하는 것과도 같다는 것이다.물고기는 항상 물 속에 있기 때문이다.아인슈타인은 물체가 운동 중에 있을 때공간과 시간은 일종의 특수한 방식으로 서로 영향 주며 맞물리며,공간과 시간은 운동 중에서 하나로 융합되어우리에게 익숙한 “시공”의 개념을 형성한다고 주장했다.공간과 시간을 하나로 묶은 그의 이론은 전 과학계에 충격을 주었고뉴턴의 공간 무대 이론을 근본적으로 흔들어 놓았다. 이 이론이 바로 아인슈타인의 특수 상대성이론과 일반 상대성이론이다.특수 상대성이론은 광속 불변이라는 기본 가설 위에 구축되었다.즉, ‘광속은 광원과 관찰자의 상대 운동에 영향 받지 않는다."는 가설이다.아인슈타인은 인식했다. 광속이 영원불변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공간과 시간이 한꺼번에 변화하기 때문이다.물체의 운동 속도가 증가하면시간은 확장되고, 공간은 축소되며, 질량도 커진다.물체의 운동속가 클수록 이런 현상은 더욱 뚜렷이 나타난다.아인슈타인은 인력을 연구하면서 한 단계 더 나아갔다.물체의 존재로 인해 우리의 시공(时空)은 절대로 평평하지 못하게 된다.공간은 휘어질 수 있고, 이 휘어짐이 놀랍게도 바로 인력 현상이다.즉, 인력은 사실 환각이고 시공의 구부러짐(弯曲)이 본질이다.달이 궤도에 따라 운동하는 것은 지구의 어떤 신비한 힘에 끌린 것이 아니고지구 둘레에 만들어진 시공의 홈(凹陷)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다.시간과 공간은 하나의 전체일 뿐만 아니라 물체의 영향을 받아서 구부러질 수도 있다.이로써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인류의 직관(直觉)에 거스르는 이론이 나타난 것이었다. 이처럼 거시적 영역에서 기존의 공간 인식은 뒤집혀졌다.그런데 미시적 영역에서도 우주에 대한 인식이 뒤집혀지기 시작했다. 우리도 알다시피과학은 원자를 세상 만물의 가장 기본적인 단위로 여겼다.그러나 극히 작은 미립자 속에도 비할 바 없이 광활한 공간이 존재하고 있다.미시 공간 연구 중 과학자들이 발견한 바는,미시 공간의 내부 역시 텅 비어있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이 공간은 복잡 다변하고 입자들이 사방으로 날아다니면서서로 부딪쳐 혼란스럽기가 매우 두려울 지경이다.입자는 거품처럼 순식간에 나타났다 사라진다.점점 많은 과학자들이 소위 힉스입자 이론과 힉스마당(場) 이론을 받아들이고 있다.이 이론은 공간을 하나의 대해처럼 비유한다.각종 입자를 이 대해 속에 집어넣으면입자들은 그 속에서 이동하면서 질량을 얻는다.입자가 앞으로 전진하려 할수록그 운동에 대한 대해의 저항이 클수록, 그들의 질량도 따라서 커진다.힉스마당 이론이 아직 완벽히 입증되지는 못했지만,힉스입자를 찾거나 힉스마당을 실증하는데 도움 될 좋은 발견이 한 가지 나왔다. 양자역학을 연구하던 중"공간을 초월한 상호 영향"이라는, 설명하기 힘든 현상이 발견된 것이다.동시에 생성된 두 개의 미립자 사이에는 어떤 얽힘 관계가 있다.두 입자를 아무리 멀리 떼어 놓아도 그 얽힘 관계는 유지된다.즉, 둘 중 한 입자에 변화를 주면두 입자 사이의 거리에 상관없이 다른 입자에도 같은 변화가 일어난다.이 현상을 "양자 얽힘"이라고 하며, 양자역학에서 가장 특이한 현상이다.그 얽힘은 마치 유령처럼 "거리를 초월"하기 때문이다.과학자들은 이미 "양자 얽힘"을 이용하여광자(光子)를 순간적으로 아주 먼 곳에 전송하는데 성공했다.과학자들이 예측한 미래의 세계에서는인류가 "양자 얽힘"을 이용하여 "순간 이동"을 실현한다.인체 혹은 물체를 한 곳에서 다른 한 곳으로 순간에 이동 시키는 것이다.이런 유령 같은 거리초월 작용은 마치 광속을 초월하고우리가 인식하고 있는 시공 개념을 초월하는 것 같다.아인슈타인은 평생 이 현상을 받아들이기 못했다.어떤 과학자는 이러한 "양자 사이의 얽힘 관계"는사실 양자 사이의 의식의 표현이라고 인식했다. 우주의 팽창율을 연구하던 중,우리가 있는 공간 속에 더욱 신비한 기본 성분이 존재함이 발견됐다.이 발견은 전 과학계를 진동시켰다.우주 대 폭발의 이론은 현재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진 이론이다."빅뱅 이론"에 따르면 대략 137억 년 전,우리의 우주는 1초도 안 되는 시간 내에 거대한 폭발을 일으켰다.이때부터 공간은 무한히 확장됐고 지금도 팽창이 멈추지 않고 있다.몇 십 년 동안, 대부분 과학자들은공간의 팽창속도는 인력의 작용으로 느려질 것이라고 여겼다.하지만 관측 결과 우주의 팽창에는 어떠한 느려짐도 나타나지 않았다.거꾸로 우주의 팽창은 줄곧 가속도가 붙고 있다.그리고 바로 우리가 텅 빈 것으로 인식한 공간이도리어 우주 팽창의 동력원이었다.대다수 과학자들은 공통된 해석을 내렸다. 공간을 채우는 어떤 물질이 있어서,이것이 보통 물질의 인력이 공간에 미치는 영향을 상쇄하고우주의 성계와 기본적 구조를 팽창시키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공간을 채우는 이 신비 물질은 "암흑 에너지"로 불린다.이 발견은 과학자들의 우주에 대한 인식을 완전히 뒤집어 놓았다. 암흑 에너지 외에 우주 중에는 또 "암흑 물질"이 존재한다.탐측 결과, 우주 총 질량의 약 5%는 보통 물질로,25%는 암흑 물질로, 70%는 암흑 에너지로 채워졌다.즉,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가 우주의 95%를 구성한다.그러나 과학자들은 이에 대해 더 이상은 모른다.현존의 어떤 정밀 측정기나 양자역학, 상대성 이론, 입자물리학 등어떤 이론도 암흑 물질과 암흑 에너지를 밝혀내는데 도움 되지 않는다.현재 우리가 우주에 대해 가진 인식은 모두겨우 5%에 지나지 않는 보통 물질을 토대로 얻은 것이다.게다가 현대과학은 이 5%에 대해서도 제대로 인식하려면 아직도 멀었다.현재의 인식을 뒤집는 새로운 실마리는 여전히 계속 나타나고 있다.블랙홀의 유래에 관련하여 현대이론은,우리가 생존하는 이 3차원 세계가 어쩌면 허상일 수도 있다고 본다.즉, 절대적인 진실한 존재는 우주 표면의 2차원 세계에 있다는 것이다.다시 말해, 성계부터 인류에 이르기 까지 우주의 모든 물질, 심지어 공간 자체도다만 머나먼 2차원 평면에 저장된 정보 일부가 우리 눈앞에 나타난 것에 불과하다.우리가 현실 세계 중에서 체험한 일체가다만 홀로그래픽과 비슷한 영상의 투영에 불과할 뿐이다. 이것이 바로 우주 공간에 대한 현대과학의 최신 인식이다.결국 알게 된 것은, 공간이 모든 곳에 존재하지만현대과학이 공간을 제대로 인식하는 것은 아직도 멀었다는 것이다.소동파가 “여산(庐山)의 진면모를 모르는 것은 그 산 속에 있기 때문”이라고 한 말과 같다.우리는 공간이 이런 저런 특성을 갖고 있음을 인식할 수는 있어도,이 공간 자체를 진정하게 인식할 수는 없다. 바로 우리가 그 속에 있기 때문이다. 일찍이 2천여 년 전석가모니 부처는 세간의 일체는 모두 환상이라고 제자들에게 가르쳤다.현대 우주학의 인식도 이제는 우리의 이 3차원 공간은홀로그램 영상과 유사한 허상이라고 인식하고 있다.현대 과학이 우주를 많이 인식할수록 불법과의 거리는 더 가까워지는 것 같다.기실 아인슈타인도 일찍이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만약 장래에 어떤 이론이 과학을 대체 할 수 있다면그것은 틀림없이 불법일 것이다. 왜냐하면 불법은 너무 완미하기 때문이고,이미 지선(至善)의 경지에 도달했기 때문이다. 파룬따파는 우주의 근본 대법이며 우주에 관한 아주 많은 비밀을 말해주었다.리훙쯔 대사는 그의 제자들에게 설법했다. 《창춘보도원법회설법》“우리 이 법은 우주의 진리를 이야기한 것으로서천지개벽 이래 여태껏 말한 사람이 없었다.”(1998년 7월 26일 리훙쯔) 리훙쯔 대사의 우주 공간에 대한 설법에서우리는 능히 진실한 우주 공간의 모습을 엿볼 수 있고또 현대 과학이 공간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원인을 알 수 있다. 《파룬궁》“공간은 우리가 볼 때 아주 복잡하다. 현재 우리 인류는 인류가 존재하는 공간만을 알 뿐, 다른 공간은 아직 탐측해 낼 방법이 없다. 다른 공간에 대해 우리 기공사들은 벌써 몇 십 가지 층차의 공간을 보아냈으며, 이론상으로도 해석할 수 있지만 과학적으로는 아직까지 실증할 방법이 없다.”(1993년 4월 리훙쯔) 《샌프랜시스코법회설법》“내가 여러분에게 공간의 구성을 말한 적이 있다. 예컨대 물질은 분자와 더욱 미시적인 입자로 조성된 것이다. 우리가 인식하는 공간 역시 이러한 입자로 조성된 것이다. 지금 과학이 인식하는 입자는 분자・원자・중성자・원자핵・전자가 있으며, 다음으로는 쿼크・중성미자가 있다. 더 아래로는 무엇인지 현재의 과학은 모른다. 그럼 내가 말한 것은 매 한 층의 이러한 입자가 존재하는 그 경지인데, 우리는 그것을 하나의 층차면(層次面)이라고 부른다. 사실 입자의 분포는 면이 아니며, 그 하나의 층차 중에 어느 곳이든 다 있는 것으로 면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인류에게는 이 용어가 없으므로 그를 면이라고 부르자. 다만 이렇게 형용할 수밖에 없다. 바로 이 경지 중에서, 그 한 층 입자의 경지 중에서 그것은 하나의 공간을 구성한다. 입자와 입자 사이는 공간이며 입자 자체의 속 또한 공간이다. 입자는 또 부동한 크기의 입자를 조성할 수 있으며 그 같은 입자가 조성한 부동한 크기의 입자 사이도 공간이다. 이것이 바로 내가 저번에 여러분에게 말했던 공간의 개념이다.”(1997년 4월 6일 리훙쯔) 《휴스턴법회설법》“우리는 원자 속에 원자핵과 전자가 있다는 것을 안다. 전자가 원자핵을 에워싸고 운동하는 형식은 우리 이 지구와 몇 개 큰 행성이 태양을 에워싸고 운행하는 형식과 같지 않은가? 당신은 그것이 작다고만 보지 말라. 입자는 비록 미시적이지만 그것의 층면(層面)은 더욱 클 수 있다. 다시 말해서 전체적인 체적은 아주 크다. 예컨대 사람을 보는데 단지 사람의 한 개 분자입자만 보아서는 사람을 보아낼 수 없다. 사람을 구성하는 모든 이 한 층의 입자로 구성된 표면을 볼 수 있어야만 사람을 볼 수 있다. 가령 배수가 높은 초광각(超廣角) 현미경으로 원자를 지구처럼 확대하여 위에 얼마나 되는 생명이 있는지 본다면, 물론 사람은 지금으로서는 해 낼 수 없는 것이지만, 당신은 그것이 또 다른 광경임을 발견할 것이다. 그런 생명으로 말하면 그것 역시 광활한 천지이다.”(1996년 10월 12일 리훙쯔) 분자와 원자 사이의 공간뿐만 아니라원자와 쿼크 사이, 쿼크와 중성미자 사이더 작은 미립자들 사이의 일체 공간이 우리의 이 공간과 같은 시각, 같은 장소에 존재한다. 《파룬궁》“사람이 이 공간 차이를 느끼지도 못하는 순간에 곧 들어가는 것이다.그것과 우리의 시공(時空)은 차이를 이정(里程)으로 표시할 수 없다.10만 8천리라는 그 먼 거리도 여기에서는 한 점에 불과하며,바로 같은 시각, 같은 장소에 존재한다.”(1993년 4월 리훙쯔) 《전법륜》“사람의 신체를 포함한 어떤 물체든 모두 우주공간의 공간 층차와 동시에 존재하고 서로 통한다. 우리 현대물리학은 물질의 미립자를 연구함에 다만 미립자 하나를 연구하는데, 그것을 분석하고 분열시켜, 원자핵이 분열한 후 다시 그것의 핵분열 후의 성분을 연구한다. 만약 이런 계측기가 있어 전개(展開)할 수 있고, 이 한 층차 중의 그것을 볼 때에, 모든 원자 성분 또는 분자 성분이 이 한 층 중에서 전반적으로 체현되는, 이런 광경을 볼 수 있다면 당신은 곧 이 공간을 돌파했고, 다른 공간이 존재하는 진상(眞相)을 본 것이다.”(1995년1월4일 리훙쯔) 현대 과학은 같은 시각, 같은 장소에 존재하는 여러 공간을 인식할 수 없다.어떤 특성이 우리 이 공간 자체의 특성이고어떤 특성이 다른 공간에서 우리 이공간에 반영되어 온 특성인지현대 과학은 이를 구분할 수 없다.동시에 다른 공간에서 우리 이 공간에 반영되어온 현상에 대한 관찰 역시완전히 우리 이 시공에 입각하여이 시공 중에서 형성된 관념으로 다른 공간의 현상을 인식하는 행위다.즉 우리 이 시공중의 사물의 운동 법칙에 근거해 다른 공간을 분석하려 하는데자연히 잘 맞지 않음을 알게 된다.우리 이 공간에서는 거리가 거의 없는 두 물체가다른 공간에서는 십만 팔천 리나 떨어져 있을 수도 있다.마찬가지로 우리 이 공간에서 서로의 거리가 십만 팔천 리나 되어도입자가 더욱 큰 층의 시공에서는 거리가 거의 없을 수도 있다.동일 장소에 동시에 존재하는 서로 다른 공간들이 차이가 있음을 인정할 수 있다면양자역학에 불확실성 이론과 확률 이론이 필요함을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현대 과학은 불변의 광속이 우주에서 제일 빠르다고 알고 있다.사실은 그렇지 않다. 《휴스턴 법회설법》“아인슈타인은 광속이 최고속도라고 말했다. 내가 여러분에게 알려주겠다. 동일한 층차 중에서 생명의 염력(念力)은 광속보다 빠르다. 그뿐만 아니라 인류 이 한 층차를 벗어난 더욱 높은 층차는 시간이 부동하기 때문에 가장 느린 속도마저도 낮은 층차의 가장 빠른 속도보다 빠르다. 생명은 층차가 있는 것이다. 부동한 층차에는 또 부동한 시간과 공간 형식이 있으며, 일체 중생과 물질은 모두 부동한 시간과 공간의 제한을 받는다. 층차가 높을수록 그 속도는 더욱 빠르다. 다시 말해서 고층차의 가장 느린 것도 저층차의 사람이 인식하는 광속보다 훨씬 빠르다.”(1996년 10월 12일 리훙쯔) 《스위스 법회설법》 “사실 "시간의 제약을 받지 않는 것이 가장 빠른 것이다."라는 말의 내포를, 당신, 사람으로서는 영원히 진정으로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당신의 개념, "우주 중에서 어떤 속도가 가장 빠른가?" 하는 것은 모두 인간의 사상이고 인간의 인식이다. 우리 현재의 이 공간을 포함하여 이 시간도 절대적인 것이 아니다. 여러분 알다시피 『전법륜』에서 지금 보는 그 성체(星體)는 우리 이곳과 15만 광년의 거리가 있다고 말했지만 사실 나도 단지 현재의 과학으로 사람이 인식할 수 있도록 말했을 뿐인데, 사실상 또 그런 것이 아니다. 왜 그런 것이 아닌가? 여러분 생각해 보라. 부동한 공간에는 부동한 시간이 존재하고 우리 지구 범위 이내에는 시간장이 있는데 일체 모두가 이 시간의 범위 이내에 국한되어 있다. 사람이 만든 위성이 일단 우리 대기층을 벗어났을 때 그것은 바로 다른 시간인데, 절대로 지구의 시간과 같은 시간마당이 아니다. 그렇다면 다른 성구를 지날 때는 또 그 성구의 시간장이 있다. 천체가 점점 더 커질수록 그것의 시간 · 속도의 차이도 점점 커진다. 은하계 중에서 발생한 일을 당신이 15만 광년 후에야 비로소 볼 수 있다고 말하지만 사실 내가 여러분에게 알려주는데, 어쩌면 3년이나 2년 뒤에 당신은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무엇 때문인가? 빛의 속도도 시간장에 의해 통제되기 때문이다. 부동한 시간장을 관통할 때 빛의 속도는 "쏴-, 쏴-, 쏴-" 바로 갑자기 빨라졌다 갑자기 느려졌다 하고 변하는데, 우리 지구 여기에 도착할 때 또 지구의 시간장에 부합하여 아주 느리게 변한다. 당신이 인류가 인식한 이 시간장으로 우주의 시간을 가늠하면 전혀 가늠할 수 없다. 인류의 진리에 대한 인식, 물질에 대한 인식, 생명에 대한 인식, 우주에 대한 개념, 아주 많은 사물에 대한 인식도 정확한 것이 아닌바 우리 인간의 발전을 포함해서다.”(1998년 9월4일, 5일 제네바에서 리훙쯔) 현대 실증과학이 빛이 별과 별사이를 통과하는 실제 모습을 직접 관찰하려면아직 아주 먼 길을 걸어야 한다.하지만 수련을 거친 각자(觉者)는 바로 볼 수 있다.왜냐하면 수련을 통해 층차가 높아지면서 여러 층차의 눈이 형성 되기 때문이다.층차가 높을수록 눈은 더 많으며, 한 번에 모든 층차를 다 볼 수 있다.실증과학과의 차이이다.사실 수련만이 인류가 진실한 우주를 제대로 인식하는 유일한 방법이다.여기에서 말하는 생명의 층차는 무엇에 의해 결정되는가?파룬따파는 우리에게 알려주었다. 우주는 물질 존재 외에또 쩐(真)、싼(善)、런(忍) 특성이 존재하며 우주의 쩐, 싼, 런 특성은 일체를 제약한다. 《전법륜》“내가 말한 우주와도 같이 그것의 물질존재가 있고 동시에 그것의 특성존재가 있다. 우주 중의 眞(쩐)ㆍ善(싼)ㆍ忍(런) 특성, 그의 존재를 속인은 감각하지 못하는데, 속인들은 모두 이 한 층차 면(層次面)에 있기 때문이다. 당신이 속인의 이 층차를 벗어났을 때 곧 체험하고 관찰해 낼 수 있다. 어떻게 체험하고 관찰해 낼 수 있는가? 우주 중의 어떤 물질이든, 전체 우주 중에 꽉 차있는 모든 물질을 포함하여 모두 영체(靈體)고, 모두 사상이 있으며, 모두 우주의 법이 부동(不同)한 층차 중에서 존재하는 형태다.” (1995년 1월 4일 리훙쯔) 바로 이러한 우주 쩐(真)、싼(善)、런(忍) 특성은부동한 층차의 생명이 존재하는 환경, 생존하는 방식을 창조했으며공간 자체를 포함하여 모든 층차 모든 공간 속의 일체사물을 제약하고 있다.한 생명이 우주 쩐(真)、싼(善)、런(忍) 특성에 동화된 정도에 따라이 생명의 층차가 결정된다. 우주 쩐(真)、싼(善)、런(忍) 특성에 대한 인식에 있어서현대 실증과학은 더욱 선천적 결함이 있다.그것은 정신과 도덕 영역에 관계되기 때문에실증과학은 이에 대립하고 이를 배척한다.하지만 이런 우주 쩐(真)、싼(善)、런(忍) 특성은오히려 일체 공간의 크고 작은 물질 속에 가득 차 있다. “인력” 현상은 줄곧 과학계를 괴롭히는 난제의 하나다.뉴턴 역학은 인력의 강약은 알지만, 그 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알 수 없었다.아인슈타인은 시공의 굴곡을 이용하여 인력 발생을 설명했다.사실 이 해석도 맞지 않다.한 생명의 층차가 높아지면기존 층차의 특성은 그를 더 이상 제약하지 못한다.마치 과학이 인식한 인력 현상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우리 이 시공 속에서왜 사람은 우주로 날아가지 않고 지구 위에 안전하게 서있을 수 있는가?과학은 지구의 만유인력 혹은 시공의 굴곡 때문이라 설명하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파룬따파가 알려주는 바는, 우주의 특성이 우리 이 공간 중에 가득 차 있는보이지 않는 물질과 입자간의 연대 관계가 작용하기 때문이다. 《유럽법회설법》"과학은, 지금의 사람은 지구 위에서 생존하고 있고, 지구 위에 있기 때문에 공간 중으로 떨어지지 않으며 떨어져 내려갈 수 없다고 여긴다. 왜냐하면 지구는 흡인력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만유인력(萬有引力)’이란 우리가 발견하건대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이 우주 중에, 지구의 주위에는 방대하고도 아주, 아주 미시적인 물질 환경이 있는데 층층이 물질생명으로 구성된 것이라, 사람에게 이와 같은 환경을 만들어주어 여기에서 생존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당신이 보지 못하는 부동(不同)한 층차의 미시적인 물(水)이 있는데, 당신에게 이런 한 가지 식물, 동물과 물질이 존재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어 사람으로 하여금 여기에서 생존할 기회가 있고 생활할 수 있는 많고도 많은 요소가 있도록 하였다. 어떤 물질 그것은 사람이 지면 위에 직립할 수 있고 그가 옆으로 기울지 않도록 하는가 하면, 어떤 물질은 압력과도 같이 사람과 물체를 눌러놓아 그로 하여금 둥둥 뜨지 못하게 하는가 하면, 어떤 물질은 사람의 대뇌와 기관 일체가 모두 안정되도록 보증한다. 만일 당신의 대뇌와 각종 기관이 안정되지 않으면 당신은 정상적으로 섰지만 누워있는 것처럼 느낄 것이며, 또는 당신이 아무리 똑바로 서 있어도 늘 똑바로 서지 못한 것 같을 것이다...... 사람, 그는 생존하는 환경이 있고 각개 성체(星球)는 모두 거기에 놓여 있다. 바로 방대한 우주가 그것을 거기에 배치해 놓은 것이다. 마치 우리 오늘날의 강(鋼)이요, 철이요, 금이요, 그 속의 분자, 원자가 배열된 순서가 변하지 않는 것과 같다. 나는 자연현상이 없다고 말했다. 과학은 설명하지 못하는 모든 것을 몽땅 ‘자연’에 귀결시키는데, 오히려 사람을 속일 수 있다.”(1998년 5월 30일, 31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리훙쯔) 우리 이 공간중의 입자 사이에는 일종의 신기한 연대 관계가 존재하고 있다.이러한 입자간의 연대 관계를 현대 과학은 “인력” 현상으로 인식했다. 《2001년 캐나다 법회설법 》“왜냐하면, 지구(地球)와 삼계(三界) 내의 일체 생명, 일체 물질, 공기, 물을 포함한 모든 삼계 내에 존재하고 있는 일체 물체는 모두 삼계 내 각 층의 모든 입자로 구성된 것이며, 각 층의 각종 입자는 서로 연대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런 연대는 삼계 내의 견인력 하에서 늘이고, 이동하게 할 수 있다. 즉, 당신이 그것을 잡아당기면, 그것이 마치 고무줄과 같이 늘어날 수 있으며 그것을 놓으면 또 되돌아갈 것이다. 다시 말해서 입자와 입자 사이에는 기본적으로 하나의 안정된 존재방식이 있기에 지구라는 이 환경 속에서라면, 당신이 어떤 물체를 잡고 움직이든 그것은 모두 지상으로 되돌아오게 되는 것이다. 물론 돌 하나를 다른 곳에 갖다 놓았는데, 원래의 자리로 되돌아오지 않는 것을 가리켜 말한 것이 아니며 이 개념이 아니다. 지구의 표면은 한 층차의 경계(界限)이다. 이 한 층차 중에서 수평 이동이 가능한 것은 모두 같은 층차 중에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층차를 넘어 고층으로 움직이면 끌어당기어 되돌아오게 된다. 왜냐하면, 지구상의 물체는 곧 이 층차의 입자가 있는 경계에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2001년 5월 19일 오타와에서 리훙쯔) 수련인은 수련을 통해 층차가 제고되면 더는 이 층차의 제약을 받지 않으며“인력”이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바로 허공에 뜰 수 있고 바로 날수도 있다. 《2001년 캐나다법회설법 》“바로 지구와 관련된 표면물질입자로 조성된 당신들의 신체 물질에 변화가 발생하여, 이 환경 중의 입자와 연계(連繫)가 끊어지고, 당신들에게서 그것의 접착력이 없어지고, 그것의 제약하고 당기는 힘이 없어졌기 때문인데, 그러면 뜨게 된다. 그럼 당신이 수련하여 어느 한 경지에 도달하였다면, 미시적인 생명으로 구성된 당신의 그 한 부분은 곧 그 한 경계와 연계(連繫)된 것이고, 당신이 더욱더 높게 수련하면 당신은 더욱 높은 곳과 연계 되며, 이하의 모든 층차와 연계가 끊어진다. 바로 이런 관계이다..” ( 2001년 5월19일 오타와에서 리훙쯔) 《전법륜》“여러분은 아마 고서 중에서, 예컨대 『신선전(神仙傳)』 또는 『단경(丹經)』ㆍ『도장(道藏)』ㆍ『성명규지(性命圭旨)』 중에 모두 이런 한 마디 말이 씌어 있음을 보았을 것인데, ‘백일비승(白日飛升)’이라고 하며, 바로 대낮에 이 사람이 날아올랐다는 것이다. 사실 내가 여러분에게 알려주겠다. 대주천이 통하기만 하면, 이 사람은 공중으로 뜰 수 있는데, 바로 이렇게 간단하다.”(1995년 1월 4일 리훙쯔) 리훙쯔 대사의 논술로부터 알 수 있는바같은 곳에 동시에 존재하는 공간, 광속, 인력 현상에 대한 현대과학의 인식은 모두 잘못된 것이다.물질을 초월하여 존재하는 우주의 쩐(真), 싼(善), 런(忍) 특성에 대한 인식은 말할 것도 없다. 《뉴욕법회설법》“인류는 자신의 과학이 어떻게 발달하였다, 어떻게 발달하였다고 말하는데, 아주 가련하다! 그것은 분자라는 이 한 층 공간도 돌파하지 못했으며 다른 공간을 보지 못하는데, 사람은 그래도 득의양양해한다........과학에 대한 인류의 인식은 영원히 모색하고 있을 뿐이다. 맹인이 코끼리를 만지듯 지금의 과학은 바로 이렇다. 그것이 코끼리의 다리나 코를 만졌다면 그것은 과학이 이렇다고 말한다. 사실 그것은 진상(眞相) 전반을 보지 못한다,”(1997년 3월 23일 리훙쯔) 현재 실증과학은 거의 막다른 골목에 이르렀다.어떻게 해야 돌파할 수 있을까어떻게 해야 기존의 지식과 역사 이전 문명에 대한 발견을 새로이 인식할 수 있을까?어떻게 해야 다른 공간에서 우리 공간에 반영되어 온 각종 현상을 인식할 것인가?어떻게 해야 우리 공간 중에 진실하게 존재하면서도정신(精神)、신앙(信仰)、신언(神言)、신적(神迹)들을 포함하여실증과학을 초월해야 접촉할 수 있는 현상을 이해할 수 있을까? 이는 과학계의 난제이며인류에 대한 도전이다.파룬따파는 인류에게 진정한 우주를 인식할 수 있는 완전히 새로운 시야를 열어주었다. 알 림 이 동영상은 여러 곳에서 리훙쯔 선생의 설법 내용을 인용 하였는데, 이는 완전히 제작자의 제한된 이해에 근거한 것이고, 전체적 맥락에서의 의미를 전달할 수 없었다. 리훙쯔 선생의 원작에는 더욱 깊고 박대(博大)한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관심이 있는 시청자에게는 리훙쯔 선생의 원작을 통독하도록 권한다. 모든 리훙쯔 선생의 원작은 모두 인터넷에서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다. 상세한 내용은 아래 사이트에서 보시기 바란다http://falundafa.org/参考文献【1】 PBS-TV/NOVA: "The Fabric Of The Cosmos" (Updated: November 2011).【2】 The Fabric of the Cosmos: Space, Time, and the Texture of Reality (2004). Alfred A. Knopf division, Random House, ISBY 0-375-41288-3【3】 自然哲学的数学原理 (2006) 牛顿 著,赵振江 译,ISBN 7-100-04513-4【4】 法轮功 (一九九三年四月) 李洪志【5】 旧金山法会讲法 (一九九七年四月六日) 李洪志【6】 休斯顿法会讲法 (一九九六年十月十二日) 李洪志【7】 北京《转法轮》首发式上讲法 (一九九五年一月四日) 李洪志【8】 瑞士法会讲法 (一九九八年九月四、五日于日内瓦) 李洪志【9】 转法轮 (一九九五年一月四日) 李洪志【10】 欧洲法会讲法 (一九九八年五月三十、三十一日于法兰克福) 李洪志【11】 二零零一年加拿大法会讲法 (二零零一年五月十九日于渥太华) 李洪志【12】 《法轮大法 精進要旨》- 佛性与魔性 (一九九六年八月二十六日) 李洪志【13】 纽约法会讲法 (一九九七年三月二十三日) 李洪志【14】 长春辅导员法会讲法 (一九九八年七月二十六日) 李洪志 正见网版权所有 ©1999-2015 ZHENGJIAN.ORG 转载请注明出处

뉴스 Edition > 스페셜다큐
 
[우주] 5부작 '진정한 우주를 인식하다' 제1부
  • [ 기사입력   2016-06-29 오전 11:42 ]

    제1부 공간에 대한 인식

     

    우주는 어떻게 형성되었을까?

    인류는 어디에서 왔을까?

    우주는 끝이 있을까? 

     

    밤하늘의 총총한 별들을 바라보면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런 의문을 가졌을지…

    하지만 누구도 확실한 답을 찾지는 못했고 우주와 인류의 기원은 인류의 영원한 숙제로 남았다.

     


     

    우주론은 천동설에서 지동설로

    빅뱅이론에서 다중우주론으로 변하면서

    새 발견이 구 이론을 뒤집으면서 발전해 왔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우리 우주는 무수히 많은 평행 우주의 하나일 뿐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3차원 공간 역시 하나의 허상이다,

    과거-현재-미래가 동시에 존재하고 있을 수도 있다.

     

    이러한 연구와 발견은 지금까지의 우주에 관한 인식을 완전히 뒤집고 있다.

    당신은 직관적으로 알고 있는 우주와 너무나 다른 우주의 실상에

    놀라워하며 의문이 들 수도 있다.

    이런 연구들은 신빙성이 얼마나 될까?

    그러나 앞으로 이 영상에서 소개하는 연구 성과를 살펴보면서

    새로운 시각을 얻고, 어쩌면 우주의 진상을 인식할 단서를 찾을지도 모른다.

     

    5부작 다큐멘터리

    《진정한 우주를 인식하다》

    제1부 공간에 대한 인식

    《회남자 제속훈(淮南子•齐俗训)》에는 이렇게 써있다.

    “사방상하를 우(宇)라하고 예부터 지금까지를 주(宙)라 한다.” 

    중국의 고대인들은 우(宇)는 공간이 무한히 광대하다는 의미이고

    주(宙)는 시간이 영원하다는 의미로 이해했다.

    현대 우주학에서는 시간과 공간을 통틀어 우주라고 부른다.

     

    그렇다면, 공간이란 무엇인가?

    이는 간단한 문제인 것 같지만 사실 오늘날의 과학자들을 난처하게 만들었다.

    공간에는 만물이 포함되어 있고 만물에는 또한 공간이 포함되어 있다.

    과학자들은 탄식하며 이렇게 말한다 : 이것은 물리학에서 제일 심오한 난제의 하나다.

     

    초기의 물리학자들은 공간이란 아무것도 없는 빈 것이라고 인식했다.

    현대과학의 아버지 뉴턴은 공간을 이렇게 묘사했다. "(공간은) 하나의 광활한 무대로서

    절대적이고 영원하며 시종 변하지 않는다.

    우주중의 일체가 다 여기서 연출되고 만물은 여기서 교체된다.

    연출은 무대에 영향주지 않으며 무대도 연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뉴턴의 눈에, 우주는 하나의 고정 규칙에 따라 운전하는 정밀한 기계로 보였다.

    지구가 태양을 에워싸고 돌듯이, 성계들도 거대한 시계 속의 수많은 기아처럼 움직인다고 했다.

    이것은 바로 기계적 시공관으로서, 절대 시간과 절대 공간으로 구성된 체계이며

    시간과 공간은 완전히 상호 독립적인 것이다.

     

    뉴턴 역학은 우리가 주위에서 직관할 수 있는 일체 현상에 대해서는 확실하게 묘사했다.

    사과가 땅에 떨어지는 것부터 지구가 태양을 둘러싸고 궤도운동을 하는 것까지.

    그의 이론은 100년의 검증을 거쳐 전 세계의 인정을 받았다.

     

    그러나 아인슈타인은 독특한 견해를 발표했다.

    그는 공간은 사실 일종의 고무판과도 같은 실체며

    휘어지거나 틀어지게 할 수도 있으며, 또 진동하게 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공간의 존재를 인식할 수 없는 것은

    물속의 물고기가 물의 존재를 의식하지 못하는 것과도 같다는 것이다.

    물고기는 항상 물 속에 있기 때문이다.

    아인슈타인은 물체가 운동 중에 있을 때

    공간과 시간은 일종의 특수한 방식으로 서로 영향 주며 맞물리며,

    공간과 시간은 운동 중에서 하나로 융합되어

    우리에게 익숙한 “시공”의 개념을 형성한다고 주장했다.

    공간과 시간을 하나로 묶은 그의 이론은 전 과학계에 충격을 주었고

    뉴턴의 공간 무대 이론을 근본적으로 흔들어 놓았다.

     

    이 이론이 바로 아인슈타인의 특수 상대성이론과 일반 상대성이론이다.

    특수 상대성이론은 광속 불변이라는 기본 가설 위에 구축되었다.

    즉, ‘광속은 광원과 관찰자의 상대 운동에 영향 받지 않는다."는 가설이다.

    아인슈타인은 인식했다. 광속이 영원불변을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공간과 시간이 한꺼번에 변화하기 때문이다.

    물체의 운동 속도가 증가하면

    시간은 확장되고, 공간은 축소되며, 질량도 커진다.

    물체의 운동속가 클수록 이런 현상은 더욱 뚜렷이 나타난다.

    아인슈타인은 인력을 연구하면서 한 단계 더 나아갔다.

    물체의 존재로 인해 우리의 시공(时空)은 절대로 평평하지 못하게 된다.

    공간은 휘어질 수 있고, 이 휘어짐이 놀랍게도 바로 인력 현상이다.

    즉, 인력은 사실 환각이고 시공의 구부러짐(弯曲)이 본질이다.

    달이 궤도에 따라 운동하는 것은 지구의 어떤 신비한 힘에 끌린 것이 아니고

    지구 둘레에 만들어진 시공의 홈(凹陷)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다.

    시간과 공간은 하나의 전체일 뿐만 아니라 물체의 영향을 받아서 구부러질 수도 있다.

    이로써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인류의 직관(直觉)에 거스르는 이론이 나타난 것이었다.

     

    이처럼 거시적 영역에서 기존의 공간 인식은 뒤집혀졌다.

    그런데 미시적 영역에서도 우주에 대한 인식이 뒤집혀지기 시작했다.

     

    우리도 알다시피

    과학은 원자를 세상 만물의 가장 기본적인 단위로 여겼다.

    그러나 극히 작은 미립자 속에도 비할 바 없이 광활한 공간이 존재하고 있다.

    미시 공간 연구 중 과학자들이 발견한 바는,

    미시 공간의 내부 역시 텅 비어있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이 공간은 복잡 다변하고 입자들이 사방으로 날아다니면서

    서로 부딪쳐 혼란스럽기가 매우 두려울 지경이다.

    입자는 거품처럼 순식간에 나타났다 사라진다.

    점점 많은 과학자들이 소위 힉스입자 이론과 힉스마당(場) 이론을 받아들이고 있다.

    이 이론은 공간을 하나의 대해처럼 비유한다.

    각종 입자를 이 대해 속에 집어넣으면

    입자들은 그 속에서 이동하면서 질량을 얻는다.

    입자가 앞으로 전진하려 할수록

    그 운동에 대한 대해의 저항이 클수록, 그들의 질량도 따라서 커진다.

    힉스마당 이론이 아직 완벽히 입증되지는 못했지만,

    힉스입자를 찾거나 힉스마당을 실증하는데 도움 될 좋은 발견이 한 가지 나왔다.

     

    양자역학을 연구하던 중

    "공간을 초월한 상호 영향"이라는, 설명하기 힘든 현상이 발견된 것이다.

    동시에 생성된 두 개의 미립자 사이에는 어떤 얽힘 관계가 있다.

    두 입자를 아무리 멀리 떼어 놓아도 그 얽힘 관계는 유지된다.

    즉, 둘 중 한 입자에 변화를 주면

    두 입자 사이의 거리에 상관없이 다른 입자에도 같은 변화가 일어난다.

    이 현상을 "양자 얽힘"이라고 하며, 양자역학에서 가장 특이한 현상이다.

    그 얽힘은 마치 유령처럼 "거리를 초월"하기 때문이다.

    과학자들은 이미 "양자 얽힘"을 이용하여

    광자(光子)를 순간적으로 아주 먼 곳에 전송하는데 성공했다.

    과학자들이 예측한 미래의 세계에서는

    인류가 "양자 얽힘"을 이용하여 "순간 이동"을 실현한다.

    인체 혹은 물체를 한 곳에서 다른 한 곳으로 순간에 이동 시키는 것이다.

    이런 유령 같은 거리초월 작용은 마치 광속을 초월하고

    우리가 인식하고 있는 시공 개념을 초월하는 것 같다.

    아인슈타인은 평생 이 현상을 받아들이기 못했다.

    어떤 과학자는 이러한 "양자 사이의 얽힘 관계"는

    사실 양자 사이의 의식의 표현이라고 인식했다.

     

    우주의 팽창율을 연구하던 중,

    우리가 있는 공간 속에 더욱 신비한 기본 성분이 존재함이 발견됐다.

    이 발견은 전 과학계를 진동시켰다.

    우주 대 폭발의 이론은 현재 보편적으로 받아들여진 이론이다.

    "빅뱅 이론"에 따르면 대략 137억 년 전,

    우리의 우주는 1초도 안 되는 시간 내에 거대한 폭발을 일으켰다.

    이때부터 공간은 무한히 확장됐고 지금도 팽창이 멈추지 않고 있다.

    몇 십 년 동안, 대부분 과학자들은

    공간의 팽창속도는 인력의 작용으로 느려질 것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관측 결과 우주의 팽창에는 어떠한 느려짐도 나타나지 않았다.

    거꾸로 우주의 팽창은 줄곧 가속도가 붙고 있다.

    그리고 바로 우리가 텅 빈 것으로 인식한 공간이

    도리어 우주 팽창의 동력원이었다.

    대다수 과학자들은 공통된 해석을 내렸다. 공간을 채우는 어떤 물질이 있어서,

    이것이 보통 물질의 인력이 공간에 미치는 영향을 상쇄하고

    우주의 성계와 기본적 구조를 팽창시키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공간을 채우는 이 신비 물질은 "암흑 에너지"로 불린다.

    이 발견은 과학자들의 우주에 대한 인식을 완전히 뒤집어 놓았다.

     

    암흑 에너지 외에 우주 중에는 또 "암흑 물질"이 존재한다.

    탐측 결과, 우주 총 질량의 약 5%는 보통 물질로,

    25%는 암흑 물질로, 70%는 암흑 에너지로 채워졌다.

    즉,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가 우주의 95%를 구성한다.

    그러나 과학자들은 이에 대해 더 이상은 모른다.

    현존의 어떤 정밀 측정기나 양자역학, 상대성 이론, 입자물리학 등

    어떤 이론도 암흑 물질과 암흑 에너지를 밝혀내는데 도움 되지 않는다.

    현재 우리가 우주에 대해 가진 인식은 모두

    겨우 5%에 지나지 않는 보통 물질을 토대로 얻은 것이다.

    게다가 현대과학은 이 5%에 대해서도 제대로 인식하려면 아직도 멀었다.

    현재의 인식을 뒤집는 새로운 실마리는 여전히 계속 나타나고 있다.

    블랙홀의 유래에 관련하여 현대이론은,

    우리가 생존하는 이 3차원 세계가 어쩌면 허상일 수도 있다고 본다.

    즉, 절대적인 진실한 존재는 우주 표면의 2차원 세계에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성계부터 인류에 이르기 까지 우주의 모든 물질, 심지어 공간 자체도

    다만 머나먼 2차원 평면에 저장된 정보 일부가 우리 눈앞에 나타난 것에 불과하다.

    우리가 현실 세계 중에서 체험한 일체가

    다만 홀로그래픽과 비슷한 영상의 투영에 불과할 뿐이다.

     

    이것이 바로 우주 공간에 대한 현대과학의 최신 인식이다.

    결국 알게 된 것은, 공간이 모든 곳에 존재하지만

    현대과학이 공간을 제대로 인식하는 것은 아직도 멀었다는 것이다.

    소동파가 “여산(庐山)의 진면모를 모르는 것은 그 산 속에 있기 때문”이라고 한 말과 같다.

    우리는 공간이 이런 저런 특성을 갖고 있음을 인식할 수는 있어도,

    이 공간 자체를 진정하게 인식할 수는 없다. 바로 우리가 그 속에 있기 때문이다.

     

    일찍이 2천여 년 전

    석가모니 부처는 세간의 일체는 모두 환상이라고 제자들에게 가르쳤다.

    현대 우주학의 인식도 이제는 우리의 이 3차원 공간은

    홀로그램 영상과 유사한 허상이라고 인식하고 있다.

    현대 과학이 우주를 많이 인식할수록 불법과의 거리는 더 가까워지는 것 같다.

    기실 아인슈타인도 일찍이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만약 장래에 어떤 이론이 과학을 대체 할 수 있다면

    그것은 틀림없이 불법일 것이다. 왜냐하면 불법은 너무 완미하기 때문이고,

    이미 지선(至善)의 경지에 도달했기 때문이다.

     

    파룬따파는 우주의 근본 대법이며 우주에 관한 아주 많은 비밀을 말해주었다.

    리훙쯔 대사는 그의 제자들에게 설법했다.

     

    《창춘보도원법회설법》

    “우리 이 법은 우주의 진리를 이야기한 것으로서

    천지개벽 이래 여태껏 말한 사람이 없었다.”

    (1998년 7월 26일 리훙쯔)

     

    리훙쯔 대사의 우주 공간에 대한 설법에서

    우리는 능히 진실한 우주 공간의 모습을 엿볼 수 있고

    또 현대 과학이 공간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는 원인을 알 수 있다. 

     

    《파룬궁》

    “공간은 우리가 볼 때 아주 복잡하다. 현재 우리 인류는 인류가 존재하는 공간만을 알 뿐, 다른 공간은 아직 탐측해 낼 방법이 없다. 다른 공간에 대해 우리 기공사들은 벌써 몇 십 가지 층차의 공간을 보아냈으며, 이론상으로도 해석할 수 있지만 과학적으로는 아직까지 실증할 방법이 없다.”

    (1993년 4월 리훙쯔)

     

    《샌프랜시스코법회설법》

    “내가 여러분에게 공간의 구성을 말한 적이 있다. 예컨대 물질은 분자와 더욱 미시적인 입자로 조성된 것이다. 우리가 인식하는 공간 역시 이러한 입자로 조성된 것이다. 지금 과학이 인식하는 입자는 분자・원자・중성자・원자핵・전자가 있으며, 다음으로는 쿼크・중성미자가 있다. 더 아래로는 무엇인지 현재의 과학은 모른다. 그럼 내가 말한 것은 매 한 층의 이러한 입자가 존재하는 그 경지인데, 우리는 그것을 하나의 층차면(層次面)이라고 부른다. 사실 입자의 분포는 면이 아니며, 그 하나의 층차 중에 어느 곳이든 다 있는 것으로 면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인류에게는 이 용어가 없으므로 그를 면이라고 부르자. 다만 이렇게 형용할 수밖에 없다. 바로 이 경지 중에서, 그 한 층 입자의 경지 중에서 그것은 하나의 공간을 구성한다. 입자와 입자 사이는 공간이며 입자 자체의 속 또한 공간이다. 입자는 또 부동한 크기의 입자를 조성할 수 있으며 그 같은 입자가 조성한 부동한 크기의 입자 사이도 공간이다. 이것이 바로 내가 저번에 여러분에게 말했던 공간의 개념이다.”

    (1997년 4월 6일 리훙쯔)

     

    《휴스턴법회설법》

    “우리는 원자 속에 원자핵과 전자가 있다는 것을 안다. 전자가 원자핵을 에워싸고 운동하는 형식은 우리 이 지구와 몇 개 큰 행성이 태양을 에워싸고 운행하는 형식과 같지 않은가? 당신은 그것이 작다고만 보지 말라. 입자는 비록 미시적이지만 그것의 층면(層面)은 더욱 클 수 있다. 다시 말해서 전체적인 체적은 아주 크다. 예컨대 사람을 보는데 단지 사람의 한 개 분자입자만 보아서는 사람을 보아낼 수 없다. 사람을 구성하는 모든 이 한 층의 입자로 구성된 표면을 볼 수 있어야만 사람을 볼 수 있다. 가령 배수가 높은 초광각(超廣角) 현미경으로 원자를 지구처럼 확대하여 위에 얼마나 되는 생명이 있는지 본다면, 물론 사람은 지금으로서는 해 낼 수 없는 것이지만, 당신은 그것이 또 다른 광경임을 발견할 것이다. 그런 생명으로 말하면 그것 역시 광활한 천지이다.”

    (1996년 10월 12일 리훙쯔)

     

    분자와 원자 사이의 공간뿐만 아니라

    원자와 쿼크 사이, 쿼크와 중성미자 사이

    더 작은 미립자들 사이의 일체 공간이 우리의 이 공간과 같은 시각, 같은 장소에 존재한다.

     

    《파룬궁》

    “사람이 이 공간 차이를 느끼지도 못하는 순간에 곧 들어가는 것이다.

    그것과 우리의 시공(時空)은 차이를 이정(里程)으로 표시할 수 없다.

    10만 8천리라는 그 먼 거리도 여기에서는 한 점에 불과하며,

    바로 같은 시각, 같은 장소에 존재한다.”

    (1993년 4월 리훙쯔)

     

    《전법륜》

    “사람의 신체를 포함한 어떤 물체든 모두 우주공간의 공간 층차와 동시에 존재하고 서로 통한다. 우리 현대물리학은 물질의 미립자를 연구함에 다만 미립자 하나를 연구하는데, 그것을 분석하고 분열시켜, 원자핵이 분열한 후 다시 그것의 핵분열 후의 성분을 연구한다. 만약 이런 계측기가 있어 전개(展開)할 수 있고, 이 한 층차 중의 그것을 볼 때에, 모든 원자 성분 또는 분자 성분이 이 한 층 중에서 전반적으로 체현되는, 이런 광경을 볼 수 있다면 당신은 곧 이 공간을 돌파했고, 다른 공간이 존재하는 진상(眞相)을 본 것이다.”

    (1995년1월4일 리훙쯔)

     

    현대 과학은 같은 시각, 같은 장소에 존재하는 여러 공간을 인식할 수 없다.

    어떤 특성이 우리 이 공간 자체의 특성이고

    어떤 특성이 다른 공간에서 우리 이공간에 반영되어 온 특성인지

    현대 과학은 이를 구분할 수 없다.

    동시에 다른 공간에서 우리 이 공간에 반영되어온 현상에 대한 관찰 역시

    완전히 우리 이 시공에 입각하여

    이 시공 중에서 형성된 관념으로 다른 공간의 현상을 인식하는 행위다.

    즉 우리 이 시공중의 사물의 운동 법칙에 근거해 다른 공간을 분석하려 하는데

    자연히 잘 맞지 않음을 알게 된다.

    우리 이 공간에서는 거리가 거의 없는 두 물체가

    다른 공간에서는 십만 팔천 리나 떨어져 있을 수도 있다.

    마찬가지로 우리 이 공간에서 서로의 거리가 십만 팔천 리나 되어도

    입자가 더욱 큰 층의 시공에서는 거리가 거의 없을 수도 있다.

    동일 장소에 동시에 존재하는 서로 다른 공간들이 차이가 있음을 인정할 수 있다면

    양자역학에 불확실성 이론과 확률 이론이 필요함을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현대 과학은 불변의 광속이 우주에서 제일 빠르다고 알고 있다.

    사실은 그렇지 않다.

     

    《휴스턴 법회설법》

    “아인슈타인은 광속이 최고속도라고 말했다. 내가 여러분에게 알려주겠다. 동일한 층차 중에서 생명의 염력(念力)은 광속보다 빠르다. 그뿐만 아니라 인류 이 한 층차를 벗어난 더욱 높은 층차는 시간이 부동하기 때문에 가장 느린 속도마저도 낮은 층차의 가장 빠른 속도보다 빠르다. 생명은 층차가 있는 것이다. 부동한 층차에는 또 부동한 시간과 공간 형식이 있으며, 일체 중생과 물질은 모두 부동한 시간과 공간의 제한을 받는다. 층차가 높을수록 그 속도는 더욱 빠르다. 다시 말해서 고층차의 가장 느린 것도 저층차의 사람이 인식하는 광속보다 훨씬 빠르다.”

    (1996년 10월 12일 리훙쯔)

     

    《스위스 법회설법》

     “사실 "시간의 제약을 받지 않는 것이 가장 빠른 것이다."라는 말의 내포를, 당신, 사람으로서는 영원히 진정으로 이해하지 못할 것이다. 당신의 개념, "우주 중에서 어떤 속도가 가장 빠른가?" 하는 것은 모두 인간의 사상이고 인간의 인식이다. 우리 현재의 이 공간을 포함하여 이 시간도 절대적인 것이 아니다. 여러분 알다시피 『전법륜』에서 지금 보는 그 성체(星體)는 우리 이곳과 15만 광년의 거리가 있다고 말했지만 사실 나도 단지 현재의 과학으로 사람이 인식할 수 있도록 말했을 뿐인데, 사실상 또 그런 것이 아니다. 왜 그런 것이 아닌가? 여러분 생각해 보라. 부동한 공간에는 부동한 시간이 존재하고 우리 지구 범위 이내에는 시간장이 있는데 일체 모두가 이 시간의 범위 이내에 국한되어 있다. 사람이 만든 위성이 일단 우리 대기층을 벗어났을 때 그것은 바로 다른 시간인데, 절대로 지구의 시간과 같은 시간마당이 아니다. 그렇다면 다른 성구를 지날 때는 또 그 성구의 시간장이 있다. 천체가 점점 더 커질수록 그것의 시간 · 속도의 차이도 점점 커진다.

     

    은하계 중에서 발생한 일을 당신이 15만 광년 후에야 비로소 볼 수 있다고 말하지만 사실 내가 여러분에게 알려주는데, 어쩌면 3년이나 2년 뒤에 당신은 볼 수 있을지도 모른다. 무엇 때문인가? 빛의 속도도 시간장에 의해 통제되기 때문이다. 부동한 시간장을 관통할 때 빛의 속도는 "쏴-, 쏴-, 쏴-" 바로 갑자기 빨라졌다 갑자기 느려졌다 하고 변하는데, 우리 지구 여기에 도착할 때 또 지구의 시간장에 부합하여 아주 느리게 변한다. 당신이 인류가 인식한 이 시간장으로 우주의 시간을 가늠하면 전혀 가늠할 수 없다. 인류의 진리에 대한 인식, 물질에 대한 인식, 생명에 대한 인식, 우주에 대한 개념, 아주 많은 사물에 대한 인식도 정확한 것이 아닌바 우리 인간의 발전을 포함해서다.”

    (1998년 9월4일, 5일 제네바에서 리훙쯔)

     

    현대 실증과학이 빛이 별과 별사이를 통과하는 실제 모습을 직접 관찰하려면

    아직 아주 먼 길을 걸어야 한다.

    하지만 수련을 거친 각자(觉者)는 바로 볼 수 있다.

    왜냐하면 수련을 통해 층차가 높아지면서 여러 층차의 눈이 형성 되기 때문이다.

    층차가 높을수록 눈은 더 많으며, 한 번에 모든 층차를 다 볼 수 있다.

    실증과학과의 차이이다.

    사실 수련만이 인류가 진실한 우주를 제대로 인식하는 유일한 방법이다.

    여기에서 말하는 생명의 층차는 무엇에 의해 결정되는가?

    파룬따파는 우리에게 알려주었다. 우주는 물질 존재 외에

    또 쩐(真)、싼(善)、런(忍) 특성이 존재하며 우주의 쩐, 싼, 런 특성은 일체를 제약한다.

     

    《전법륜》

    “내가 말한 우주와도 같이 그것의 물질존재가 있고 동시에 그것의 특성존재가 있다. 우주 중의 眞(쩐)ㆍ善(싼)ㆍ忍(런) 특성, 그의 존재를 속인은 감각하지 못하는데, 속인들은 모두 이 한 층차 면(層次面)에 있기 때문이다. 당신이 속인의 이 층차를 벗어났을 때 곧 체험하고 관찰해 낼 수 있다. 어떻게 체험하고 관찰해 낼 수 있는가? 우주 중의 어떤 물질이든, 전체 우주 중에 꽉 차있는 모든 물질을 포함하여 모두 영체(靈體)고, 모두 사상이 있으며, 모두 우주의 법이 부동(不同)한 층차 중에서 존재하는 형태다.” (1995년 1월 4일 리훙쯔)

     

    바로 이러한 우주 쩐(真)、싼(善)、런(忍) 특성은

    부동한 층차의 생명이 존재하는 환경, 생존하는 방식을 창조했으며

    공간 자체를 포함하여 모든 층차 모든 공간 속의 일체사물을 제약하고 있다.

    한 생명이 우주 쩐(真)、싼(善)、런(忍) 특성에 동화된 정도에 따라

    이 생명의 층차가 결정된다.

     

    우주 쩐(真)、싼(善)、런(忍) 특성에 대한 인식에 있어서

    현대 실증과학은 더욱 선천적 결함이 있다.

    그것은 정신과 도덕 영역에 관계되기 때문에

    실증과학은 이에 대립하고 이를 배척한다.

    하지만 이런 우주 쩐(真)、싼(善)、런(忍) 특성은

    오히려 일체 공간의 크고 작은 물질 속에 가득 차 있다.

     

    “인력” 현상은 줄곧 과학계를 괴롭히는 난제의 하나다.

    뉴턴 역학은 인력의 강약은 알지만, 그 발생 원인에 대해서는 알 수 없었다.

    아인슈타인은 시공의 굴곡을 이용하여 인력 발생을 설명했다.

    사실 이 해석도 맞지 않다.

    한 생명의 층차가 높아지면

    기존 층차의 특성은 그를 더 이상 제약하지 못한다.

    마치 과학이 인식한 인력 현상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다.

    우리 이 시공 속에서

    왜 사람은 우주로 날아가지 않고 지구 위에 안전하게 서있을 수 있는가?

    과학은 지구의 만유인력 혹은 시공의 굴곡 때문이라 설명하지만 사실 그렇지 않다.

    파룬따파가 알려주는 바는, 우주의 특성이 우리 이 공간 중에 가득 차 있는

    보이지 않는 물질과 입자간의 연대 관계가 작용하기 때문이다.

     

    《유럽법회설법》

    "과학은, 지금의 사람은 지구 위에서 생존하고 있고, 지구 위에 있기 때문에 공간 중으로 떨어지지 않으며 떨어져 내려갈 수 없다고 여긴다. 왜냐하면 지구는 흡인력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만유인력(萬有引力)’이란 우리가 발견하건대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이 우주 중에, 지구의 주위에는 방대하고도 아주, 아주 미시적인 물질 환경이 있는데 층층이 물질생명으로 구성된 것이라, 사람에게 이와 같은 환경을 만들어주어 여기에서 생존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당신이 보지 못하는 부동(不同)한 층차의 미시적인 물(水)이 있는데, 당신에게 이런 한 가지 식물, 동물과 물질이 존재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어 사람으로 하여금 여기에서 생존할 기회가 있고 생활할 수 있는 많고도 많은 요소가 있도록 하였다.

     

    어떤 물질 그것은 사람이 지면 위에 직립할 수 있고 그가 옆으로 기울지 않도록 하는가 하면, 어떤 물질은 압력과도 같이 사람과 물체를 눌러놓아 그로 하여금 둥둥 뜨지 못하게 하는가 하면, 어떤 물질은 사람의 대뇌와 기관 일체가 모두 안정되도록 보증한다. 만일 당신의 대뇌와 각종 기관이 안정되지 않으면 당신은 정상적으로 섰지만 누워있는 것처럼 느낄 것이며, 또는 당신이 아무리 똑바로 서 있어도 늘 똑바로 서지 못한 것 같을 것이다......

     

    사람, 그는 생존하는 환경이 있고 각개 성체(星球)는 모두 거기에 놓여 있다. 바로 방대한 우주가 그것을 거기에 배치해 놓은 것이다. 마치 우리 오늘날의 강(鋼)이요, 철이요, 금이요, 그 속의 분자, 원자가 배열된 순서가 변하지 않는 것과 같다. 나는 자연현상이 없다고 말했다. 과학은 설명하지 못하는 모든 것을 몽땅 ‘자연’에 귀결시키는데, 오히려 사람을 속일 수 있다.”

    (1998년 5월 30일, 31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리훙쯔)

     

    우리 이 공간중의 입자 사이에는 일종의 신기한 연대 관계가 존재하고 있다.

    이러한 입자간의 연대 관계를 현대 과학은 “인력” 현상으로 인식했다.

     

    《2001년 캐나다 법회설법 》

    “왜냐하면, 지구(地球)와 삼계(三界) 내의 일체 생명, 일체 물질, 공기, 물을 포함한 모든 삼계 내에 존재하고 있는 일체 물체는 모두 삼계 내 각 층의 모든 입자로 구성된 것이며, 각 층의 각종 입자는 서로 연대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이런 연대는 삼계 내의 견인력 하에서 늘이고, 이동하게 할 수 있다. 즉, 당신이 그것을 잡아당기면, 그것이 마치 고무줄과 같이 늘어날 수 있으며 그것을 놓으면 또 되돌아갈 것이다. 다시 말해서 입자와 입자 사이에는 기본적으로 하나의 안정된 존재방식이 있기에 지구라는 이 환경 속에서라면, 당신이 어떤 물체를 잡고 움직이든 그것은 모두 지상으로 되돌아오게 되는 것이다. 물론 돌 하나를 다른 곳에 갖다 놓았는데, 원래의 자리로 되돌아오지 않는 것을 가리켜 말한 것이 아니며 이 개념이 아니다. 지구의 표면은 한 층차의 경계(界限)이다. 이 한 층차 중에서 수평 이동이 가능한 것은 모두 같은 층차 중에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층차를 넘어 고층으로 움직이면 끌어당기어 되돌아오게 된다. 왜냐하면, 지구상의 물체는 곧 이 층차의 입자가 있는 경계에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 2001년 5월 19일 오타와에서 리훙쯔)

     

    수련인은 수련을 통해 층차가 제고되면 더는 이 층차의 제약을 받지 않으며

    “인력”이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바로 허공에 뜰 수 있고 바로 날수도 있다. 

     

    《2001년 캐나다법회설법 》

    “바로 지구와 관련된 표면물질입자로 조성된 당신들의 신체 물질에 변화가 발생하여, 이 환경 중의 입자와 연계(連繫)가 끊어지고, 당신들에게서 그것의 접착력이 없어지고, 그것의 제약하고 당기는 힘이 없어졌기 때문인데, 그러면 뜨게 된다. 그럼 당신이 수련하여 어느 한 경지에 도달하였다면, 미시적인 생명으로 구성된 당신의 그 한 부분은 곧 그 한 경계와 연계(連繫)된 것이고, 당신이 더욱더 높게 수련하면 당신은 더욱 높은 곳과 연계 되며, 이하의 모든 층차와 연계가 끊어진다. 바로 이런 관계이다..” ( 2001년 5월19일 오타와에서 리훙쯔)

     

    《전법륜》

    “여러분은 아마 고서 중에서, 예컨대 『신선전(神仙傳)』 또는 『단경(丹經)』ㆍ『도장(道藏)』ㆍ『성명규지(性命圭旨)』 중에 모두 이런 한 마디 말이 씌어 있음을 보았을 것인데, ‘백일비승(白日飛升)’이라고 하며, 바로 대낮에 이 사람이 날아올랐다는 것이다. 사실 내가 여러분에게 알려주겠다. 대주천이 통하기만 하면, 이 사람은 공중으로 뜰 수 있는데, 바로 이렇게 간단하다.”

    (1995년 1월 4일 리훙쯔)

     

    리훙쯔 대사의 논술로부터 알 수 있는바

    같은 곳에 동시에 존재하는 공간, 광속, 인력 현상에 대한 현대과학의 인식은 모두 잘못된 것이다.

    물질을 초월하여 존재하는 우주의 쩐(真), 싼(善), 런(忍) 특성에 대한 인식은 말할 것도 없다.

     

    《뉴욕법회설법》

    “인류는 자신의 과학이 어떻게 발달하였다, 어떻게 발달하였다고 말하는데, 아주 가련하다! 그것은 분자라는 이 한 층 공간도 돌파하지 못했으며 다른 공간을 보지 못하는데, 사람은 그래도 득의양양해한다.

    .......

    과학에 대한 인류의 인식은 영원히 모색하고 있을 뿐이다. 맹인이 코끼리를 만지듯 지금의 과학은 바로 이렇다. 그것이 코끼리의 다리나 코를 만졌다면 그것은 과학이 이렇다고 말한다. 사실 그것은 진상(眞相) 전반을 보지 못한다,”

    (1997년 3월 23일 리훙쯔)

     

    현재 실증과학은 거의 막다른 골목에 이르렀다.

    어떻게 해야 돌파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기존의 지식과 역사 이전 문명에 대한 발견을 새로이 인식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해야 다른 공간에서 우리 공간에 반영되어 온 각종 현상을 인식할 것인가?

    어떻게 해야 우리 공간 중에 진실하게 존재하면서도

    정신(精神)、신앙(信仰)、신언(神言)、신적(神迹)들을 포함하여

    실증과학을 초월해야 접촉할 수 있는 현상을 이해할 수 있을까? 이는 과학계의 난제이며

    인류에 대한 도전이다.

    파룬따파는 인류에게 진정한 우주를 인식할 수 있는 완전히 새로운 시야를 열어주었다.

     

    알 림 

    이 동영상은 여러 곳에서 리훙쯔 선생의 설법 내용을 인용 하였는데, 이는 완전히 제작자의 제한된 이해에 근거한 것이고, 전체적 맥락에서의 의미를 전달할 수 없었다. 리훙쯔 선생의 원작에는 더욱 깊고 박대(博大)한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관심이 있는 시청자에게는 리훙쯔 선생의 원작을 통독하도록 권한다. 모든 리훙쯔 선생의 원작은 모두 인터넷에서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다. 상세한 내용은 아래 사이트에서 보시기 바란다

    http://falundafa.org/

    参考文献

    【1】 PBS-TV/NOVA: "The Fabric Of The Cosmos" (Updated: November 2011).

    【2】 The Fabric of the Cosmos: Space, Time, and the Texture of Reality (2004). Alfred A. Knopf division, Random House, ISBY 0-375-41288-3

    【3】 自然哲学的数学原理 (2006) 牛顿 著,赵振江 译,ISBN 7-100-04513-4

    【4】 法轮功 (一九九三年四月) 李洪志

    【5】 旧金山法会讲法 (一九九七年四月六日) 李洪志

    【6】 休斯顿法会讲法 (一九九六年十月十二日) 李洪志

    【7】 北京《转法轮》首发式上讲法 (一九九五年一月四日) 李洪志

    【8】 瑞士法会讲法 (一九九八年九月四、五日于日内瓦) 李洪志

    【9】 转法轮 (一九九五年一月四日) 李洪志

    【10】 欧洲法会讲法 (一九九八年五月三十、三十一日于法兰克福) 李洪志

    【11】 二零零一年加拿大法会讲法 (二零零一年五月十九日于渥太华) 李洪志

    【12】 《法轮大法 精進要旨》- 佛性与魔性 (一九九六年八月二十六日) 李洪志

    【13】 纽约法会讲法 (一九九七年三月二十三日) 李洪志

    【14】 长春辅导员法会讲法 (一九九八年七月二十六日) 李洪志

     

    正见网版权所有 ©1999-2015 ZHENGJIAN.ORG 转载请注明出处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