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급했던 남편의 뇌종양, 몇 시간 후 소멸 아래는 명혜망(明慧網)에 실린 문장이다. 많은 사람이 “대법(大法)을 선하게 대하면 하늘이 행복과 평안을 부여한다.”는 한마디 말을 알고 있다. 나는 여러분에게 대법을 긍정한 가족이 생명이 위급할 때 복을 받은 이야기를 하려 한다. 나는 1996년 6월 26일 대법 수련에 들어섰다. 남편은 그런 나를 매우 지지해 주었으며, 공산당의 파룬따파 박해가 가장 심각할 때에도 내가 베이징에 탄원하러 가거나 대법 진상 자료를 돌릴 때 적극 도와주었다. 3퇴(三退, 공산당 주요 3조직 탈퇴) 운동 초기에 그는 공산당 조직에서 서둘러 탈퇴했고, 사업상 접촉하는 사람들에게 3퇴를 권했다. 이로 인해 남편은 여러 차례 복을 받았다. 그 중 한가지를 말하겠다. 2013년 12월 1일 밤 11시경 남편은 이리저리 뒤척이며 잠을 자지 못했다. 그리고는 갑자기 머리가 아프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별로 주의하지 않았으나 통증이 심해지면서 새벽 1시경에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가 됐다. 이때 남편은 왼쪽 눈이 뿌옇지면서 사물이 자꾸 작아져 보임을 발견했다. 남편은 내가 연공 때문에 새벽 3시 50분에 일어나 나가기 때문에 나를 좀 더 재우기 위해 깨우지 않고 아들을 불러 가까운 성급 3갑(三甲)병원에 데려가게 했다. 가는 길에 또 저혈당(남편은 2형 당뇨병 환자임) 증상으로 온몸에 식은땀을 흘렸다. 이 역시 엄청나게 위험한 것이었다. 그때는 한밤중이어서 가게가 모두 문을 닫고 있었다. 겨우 겨우 작은 가게를 찾아 사탕을 사서 저혈당을 해결했다. 병원에 도착하자 즉시 머리를 CT 촬영했다. 머리에 종양이 자랐고 주변에 피가 고여 상황이 매우 위급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이 병원은 뇌종양 수술이 불가능하여 즉시 다른 병원으로 이전해야 했다. 이미 발병한 지 몇 시간이 지나서 남편은 걸을 수도 없었고 의식도 오락가락했다. 병원에서 불러온 120구급차를 타고 다른 병원에 갔다. 의사는 가지고 간 CT 사진과 검사 결과를 본 후 즉각 병세 위급 통지서를 떼 아들에게 주었다. 당황한 아들은 그제야 나에게 전화를 했는데 그때는 이미 아침 4시가 넘었다. 전화에서 남편의 병세를 듣게 된 나는 속으로 놀랐다. 너무 갑작스러웠기 때문에 너무 두려웠다. 나는 전화를 놓고 옷을 입은 후 사부님 법상 앞에 향 세 대를 피워 올리고 꿇어앉아 사부님께 남편을 구해 달라고 빌었다. 그리고는 사부님께서 꼭 남편을 구해 주실 것이라는 확고한 믿음을 품고 병원으로 달려갔다. 이때의 나는 걱정과 두려움이 조금도 없이 고요한 마음 상태였다. 택시에서는 아주 평온한 마음으로 기사에게 3퇴를 말해 주었고, 또 진상을 간단히 적어 넣은 지폐로 택시 요금을 지급했다. 병원 응급실에 이르니 남편은 눈을 감고 링거를 맞고 있었다. 내가 한 번 부르자 남편은 즉각 눈을 떴다. 나는 남편에게 큰 걱정하지 말라고 한 뒤, “‘파룬따파 하오, 쩐싼런 하오’(法輪大法好,真善忍好)를 암송 했는가 고 물었다. 남편은 “난 그것만 염하고 있소.”라고 말했다. (후에 그는 나에게 알려 주기를, 문밖에 나서면서부터 염하기 시작했으며, 의식이 또렷하기만 하면 염했다고 했다.) 남편은 내가 도착하자마자 머리 아픔이 사라지고 정신이 뚜렸해 졌다고 한다. 그의 상태를 보면서 나는 마음에 더욱 확신이 들었다. 의사가 나를 한쪽에 불러다 놓고 말했다. “당신 남편의 상황이 아주 위험합니다. 머릿속의 종양은 시한폭탄처럼 아무 때건 터질 수 있습니다…….” 의사는 많은 말을 했지만 뒷부분은 무슨 말이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나는 그저 사부님만 믿었고 파룬따파가 정념(正念)이 있는 가족을 도와 재난을 넘을 수 있게 해준다는 것만 믿었다. 잠시 후 간호사가 남편을 밀고 CT실에 들어갔다. 그가 CT실에 들어갈 때 나는 생각했다. ‘일체 모두는 가상이고 아무것도 없다, 일체는 모두 정상이다.’ 검사결과가 나왔다. 놀랍게도 정말로 일체는 정상이었다! 의사는 사진을 들고 어리벙벙해서 도대체 어찌 된 일인지 몰라 했다. 겨우 이 몇 시간 사이에 종양이 어디로 갔을까? 그들은 나더러 밖에서 기다리라고 하고는 약 두 시간 동안 토론한 후에야 나를 들어오라고 했다. “우리는 집단검진을 통해 당신 남편의 두부에는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3일 후 남편은 퇴원했다. 몇 시간 사이에 성급 3갑 병원의 CT 사진에 대역전(逆轉)이 벌어진 것이다. 위급하던 남편의 뇌종양이 없어졌고, 고였던 피도 없어졌으며, 일체가 정상으로 변해 사흘 만에 퇴원했다. 우리는 알고 있다. 파룬따파 사부님께서 그에게 새 삶을 주신 것이다. 나는 온 가족을 대표해 파룬따파 사부님께 큰 절 올리며, 파룬따파에 감사드린다!

뉴스 Edition > 삶의 지혜
 
위급했던 남편의 뇌종양, 몇 시간 후 소멸
  • [ 기사입력   2015-11-17 오후 03:43 ]

     

     

     


     

    아래는 명혜망(明慧網)에 실린 문장이다.

     

    많은 사람이 “대법(大法)을 선하게 대하면 하늘이 행복과 평안을 부여한다.”는 한마디 말을 알고 있다. 나는 여러분에게 대법을 긍정한 가족이 생명이 위급할 때 복을 받은 이야기를 하려 한다.

     

    나는 1996년 6월 26일 대법 수련에 들어섰다. 남편은 그런 나를 매우 지지해 주었으며, 공산당의 파룬따파 박해가 가장 심각할 때에도 내가 베이징에 탄원하러 가거나 대법 진상 자료를 돌릴 때 적극 도와주었다. 3퇴(三退, 공산당 주요 3조직 탈퇴) 운동 초기에 그는 공산당 조직에서 서둘러 탈퇴했고, 사업상 접촉하는 사람들에게 3퇴를 권했다. 이로 인해 남편은 여러 차례 복을 받았다.

     

    그 중 한가지를 말하겠다. 2013년 12월 1일 밤 11시경 남편은 이리저리 뒤척이며 잠을 자지 못했다. 그리고는 갑자기 머리가 아프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별로 주의하지 않았으나 통증이 심해지면서 새벽 1시경에는 감당할 수 없을 정도가 됐다. 이때 남편은 왼쪽 눈이 뿌옇지면서 사물이 자꾸 작아져 보임을 발견했다.

     

    남편은 내가 연공 때문에 새벽 3시 50분에 일어나 나가기 때문에 나를 좀 더 재우기 위해 깨우지 않고 아들을 불러 가까운 성급 3갑(三甲)병원에 데려가게 했다. 가는 길에 또 저혈당(남편은 2형 당뇨병 환자임) 증상으로 온몸에 식은땀을 흘렸다. 이 역시 엄청나게 위험한 것이었다. 그때는 한밤중이어서 가게가 모두 문을 닫고 있었다. 겨우 겨우 작은 가게를 찾아 사탕을 사서 저혈당을 해결했다.

     

    병원에 도착하자 즉시 머리를 CT 촬영했다. 머리에 종양이 자랐고 주변에 피가 고여 상황이 매우 위급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이 병원은 뇌종양 수술이 불가능하여 즉시 다른 병원으로 이전해야 했다. 이미 발병한 지 몇 시간이 지나서 남편은 걸을 수도 없었고 의식도 오락가락했다.

     

    병원에서 불러온 120구급차를 타고 다른 병원에 갔다. 의사는 가지고 간 CT 사진과 검사 결과를 본 후 즉각 병세 위급 통지서를 떼 아들에게 주었다. 당황한 아들은 그제야 나에게 전화를 했는데 그때는 이미 아침 4시가 넘었다.

     

    전화에서 남편의 병세를 듣게 된 나는 속으로 놀랐다. 너무 갑작스러웠기 때문에 너무 두려웠다. 나는 전화를 놓고 옷을 입은 후 사부님 법상 앞에 향 세 대를 피워 올리고 꿇어앉아 사부님께 남편을 구해 달라고 빌었다. 그리고는 사부님께서 꼭 남편을 구해 주실 것이라는 확고한 믿음을 품고 병원으로 달려갔다. 이때의 나는 걱정과 두려움이 조금도 없이 고요한 마음 상태였다. 택시에서는 아주 평온한 마음으로 기사에게 3퇴를 말해 주었고, 또 진상을 간단히 적어 넣은 지폐로 택시 요금을 지급했다.

     

    병원 응급실에 이르니 남편은 눈을 감고 링거를 맞고 있었다. 내가 한 번 부르자 남편은 즉각 눈을 떴다. 나는 남편에게 큰 걱정하지 말라고 한 뒤, “‘파룬따파 하오, 쩐싼런 하오’(法輪大法好,真善忍好)를 암송 했는가 고 물었다. 남편은 “난 그것만 염하고 있소.”라고 말했다. (후에 그는 나에게 알려 주기를, 문밖에 나서면서부터 염하기 시작했으며, 의식이 또렷하기만 하면 염했다고 했다.)

     

    남편은 내가 도착하자마자 머리 아픔이 사라지고 정신이 뚜렸해 졌다고 한다. 그의 상태를 보면서 나는 마음에 더욱 확신이 들었다.

     

    의사가 나를 한쪽에 불러다 놓고 말했다.

     

    “당신 남편의 상황이 아주 위험합니다. 머릿속의 종양은 시한폭탄처럼 아무 때건 터질 수 있습니다…….”

     

    의사는 많은 말을 했지만 뒷부분은 무슨 말이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나는 그저 사부님만 믿었고 파룬따파가 정념(正念)이 있는 가족을 도와 재난을 넘을 수 있게 해준다는 것만 믿었다. 잠시 후 간호사가 남편을 밀고 CT실에 들어갔다. 그가 CT실에 들어갈 때 나는 생각했다.

     

    ‘일체 모두는 가상이고 아무것도 없다, 일체는 모두 정상이다.’

     

    검사결과가 나왔다. 놀랍게도 정말로 일체는 정상이었다! 의사는 사진을 들고 어리벙벙해서 도대체 어찌 된 일인지 몰라 했다. 겨우 이 몇 시간 사이에 종양이 어디로 갔을까? 그들은 나더러 밖에서 기다리라고 하고는 약 두 시간 동안 토론한 후에야 나를 들어오라고 했다.

     

    “우리는 집단검진을 통해 당신 남편의 두부에는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3일 후 남편은 퇴원했다.

     

    몇 시간 사이에 성급 3갑 병원의 CT 사진에 대역전(逆轉)이 벌어진 것이다. 위급하던 남편의 뇌종양이 없어졌고, 고였던 피도 없어졌으며, 일체가 정상으로 변해 사흘 만에 퇴원했다. 우리는 알고 있다. 파룬따파 사부님께서 그에게 새 삶을 주신 것이다. 나는 온 가족을 대표해 파룬따파 사부님께 큰 절 올리며, 파룬따파에 감사드린다!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5/11/15/a1235888.html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