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범의 귀신 같은 위장술 포착 히말라야 산양을 잡기 위해 위장해 숨어있는 표범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21일(현지시가)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호주 야생동물 사진작가 잉거 반다이크(Inger Vandyke)가 인도 히말라야 산맥에서 산양 사냥을 위해 위장해 숨어있는 표범을 포착한 사진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잉거 반다이크는 영국인 전문가 마크 비어맨, 현지 가이드와 함께 17일간의 히말라야 탐험을 통해 고산지대 가파른 바위산에서 표범이 히말라야의 푸른 양 '버럴(Bharal)'을 사냥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녀가 찍은 사진에는 가파른 바위산 위에서 버럴을 잡기 위해 자연환경에 위장해 숨어 있는 표범의 모습과 날렵하게 버럴을 뒤쫓는 순간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표범들이 먹잇감을 얻는 데엔 비록 실패했지만 반다이크는 표범의 완벽한 위장술을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NTD Korea 사이트 뉴스팀

뉴스 Edition > 만화경
 
표범의 귀신 같은 위장술 포착
  • [ 기사입력   2015-07-27 오후 03:33 ]

     

    히말라야 산양을 잡기 위해 위장해 숨어있는 표범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21일(현지시가) 영국 데일리메일은 최근 호주 야생동물 사진작가 잉거 반다이크(Inger Vandyke)가 인도 히말라야 산맥에서 산양 사냥을 위해 위장해 숨어있는 표범을 포착한 사진을 기사와 함께 보도했다. 

     


     

    잉거 반다이크는 영국인 전문가 마크 비어맨, 현지 가이드와 함께 17일간의 히말라야 탐험을 통해 고산지대 가파른 바위산에서 표범이 히말라야의 푸른 양 '버럴(Bharal)'을 사냥하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그녀가 찍은 사진에는 가파른 바위산 위에서 버럴을 잡기 위해 자연환경에 위장해 숨어 있는 표범의 모습과 날렵하게 버럴을 뒤쫓는 순간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표범들이 먹잇감을 얻는 데엔 비록 실패했지만 반다이크는 표범의 완벽한 위장술을 포착하는 데 성공했다.

     

    NTD Korea 뉴미디어 팀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