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비푸젠이 사직하면 어디로 갈까?(한,중) [www.ntdtv.co.kr 2015-04-19 11:43 AM]​ 4월17일, 웨이보에는 비푸젠이 CCTV에서 사직했다는 소식이 퍼졌다. 18일이 되자 이 소식은 모두 삭제되었다.(인터넷사진) 중국 CCTV 앵커 비푸젠(畢福劍)이 회식자리에서 ‘마오를 모욕한’ 동영상 파문이 잠잠해져가고 있지만, CCTV가 비푸젠 사건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여전히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웨이보에 비푸젠이 CCTV에서 사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다음날 이 소식은 삭제 당했다. 한 네티즌은 비푸젠은 압박을 받아 사직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비푸젠의 사직 여부가 아직은 분명치 않지만, 사직 후 그의 거취에 대한 예측이 벌써 나돌고 있다. 17일, “스시(世熙) 미디어프로그램센터 제작인”이라고 밝힌 네티즌(ID : ‘감독 아탕거’ 阿湯哥)는 “믿을만한 소식에 따르면, 근일 구설수에 오른 모 유명 앵커가 CCTV를 사직하고 떠났다”고 웨이보는 전했다. 소식은 빠르게 화제 거리가 되었고, 네티즌들은 ‘모 유명 앵커’가 바로 비푸젠일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이 소식은 18일 오후 삭제되었다. 어떤 네티즌은 이 소식의 진실성 자체에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비푸젠의 사직 여부는 아직 확실치 않다. 그러나 네티즌은 비푸젠의 사직을 가정하고 그가 어디로 갈 것인지에 대해 4가지 답안을 내놓았다. 1. 지방 텔레비전 방송국으로 간다. 기관에서 금지령을 내리지만 않으면, 비푸젠은 지방 방송국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걱정스러운 것은 기율요구가 엄격한 매스컴은 기관의 금지령이 없어도 ‘마오주석을 모독한’ 사회자를 거부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2. 인터넷 방송국이나 민영 매스컴이다. 만약 지방 방송국으로 가지 않는다면, 비푸젠은 정치적으로 비교적 느슨한 민영 매스컴이나 인터넷 방송국으로 갈 수 있다. 3. 창업한다. 만약 받아주는 곳이 정말 없다면, 그는 사업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스스로 직장을 만드는 것이다. 4. 출국이다. 국내에 몸 둘 곳이 없다면 해외 중국인 단체와 매체에서 생존할 공간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비슷한 회식 장면을 인터넷에 올린 기자가 있었다. 네티즌 ‘이윈(亦雲)’은 이 기자의 운명을 기준으로 비푸젠의 앞날을 예측하기도 했다. 예전에 ‘사이언스뉴스(ScienceNews)’ 특파원 센터의 한 기자가 베이징으로부터 천리도 더 떨어진 장소의 회식자리에서, 당시 최고지도자에 관한 널리 알려진 소식 한 토막을 말한 적이 있었다. 회식이 끝난 지 얼마 안 되어 이 일은 중국 과학원 지도자에게도 전해졌는데, 당시 이 소문에 연관된 중국 과학원 부원장의 아들에게도 전해졌다. 네티즌의 말에 의하면, 이 부원장은 평범한 인물이 아니었다. 결국 술좌석에서 주흥을 돋운 그 기자는 내부검토를 통해 다른 주재소로 전출되었다. 웨이보 작가 양헝쥔(楊恒均)은 비푸젠 사건에 대해 평했다. ‘비할아버지의 발언은 정치적 실언이었고 많은 사람들이 그를 법률, 기율, 도덕의 측면에서 변호해 주고 싶은 생각을 갖고 있다. 그러나 그렇게 하기에는 역부족인 것이 현실이다. 우리가 이 일을 정치적 측면에서 보면 두 가지 문제가 있다. 하나는 비할아버지가 한 말이 맞는가? 솔직한 말인가? 더 나아가 진리인가? 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비푸젠이 소속된 그 ‘기구’의 막후 고용주는 합법적인 고용주인가? 그가 비푸젠을 사직시킬 자격이 있는가? 하는 것이다. 적지 않은 언론인들은 ‘이념이야말로 최고의 잣대’이기에 비푸젠의 사직은 사실일 것이라고 추측한다. 한 네티즌은 “사직했다면 아마 핍박을 받았을 것이고, 사직이 아니라면 해고다.”라고 추측했다. 또 한 네티즌은 ‘가장 유명한 사직서(最熱的辭職信)’를 인용하여 “세상이 이리도 넓으니, 비푸젠 어르신도 나가서 보려고 한다.”고 풍자했다.(가장 유명한 사직서 : 어느 여교사의 사직서로서 내용이 간단명료하다. ‘세상이 이리도 넓으니 나가서 보려고 한다’는 내용이었다.) 비푸젠은 일전에 한 회식자리에서 혁명 모범 극 속의 노래를 부르면서 중공과 마오쩌둥을 조롱해 중국 좌우파 모두의 강렬한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CCTV는 즉시 그가 사회 보던 프로그램을 4일간 중지한다고 발표했으며, 또 ‘엄격히 처리’할 것이라 밝혔다. 비푸젠이 웨이보를 통해 사과한 후, CCTV 사회자 주쥔(朱軍)은 비푸젠이 ‘싱광다다오(星光大道)’ 프로그램의 사회를 맡는다고 전했지만, 웨이보에서는 비푸젠이 이미 CCTV를 사직했다는 소문이 퍼졌다. NTD 뉴스 리징(李靜) 보도

뉴스 Edition > 중국뉴스
 
만약 비푸젠이 사직하면 어디로 갈까?(한,중)
  •  

    [www.ntdtv.co.kr   2015-04-19 11:43 AM]

     

    4월17일, 웨이보에는 비푸젠이 CCTV에서 사직했다는 소식이 퍼졌다. 18일이 되자 이 소식은 모두 삭제되었다.(인터넷사진)

     

    중국 CCTV 앵커 비푸젠(畢福劍)이 회식자리에서 ‘마오를 모욕한’ 동영상 파문이 잠잠해져가고 있지만, CCTV가 비푸젠 사건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여전히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웨이보에 비푸젠이 CCTV에서 사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다음날 이 소식은 삭제 당했다. 한 네티즌은 비푸젠은 압박을 받아 사직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비푸젠의 사직 여부가 아직은 분명치 않지만, 사직 후 그의 거취에 대한 예측이 벌써 나돌고 있다.

     

    17일, “스시(世熙) 미디어프로그램센터 제작인”이라고 밝힌 네티즌(ID : ‘감독 아탕거’ 阿湯哥)는 “믿을만한 소식에 따르면, 근일 구설수에 오른 모 유명 앵커가 CCTV를 사직하고 떠났다”고 웨이보는 전했다.

     

    소식은 빠르게 화제 거리가 되었고, 네티즌들은 ‘모 유명 앵커’가 바로 비푸젠일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이 소식은 18일 오후 삭제되었다. 어떤 네티즌은 이 소식의 진실성 자체에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비푸젠의 사직 여부는 아직 확실치 않다. 그러나 네티즌은 비푸젠의 사직을 가정하고 그가 어디로 갈 것인지에 대해 4가지 답안을 내놓았다.

     

    1. 지방 텔레비전 방송국으로 간다. 기관에서 금지령을 내리지만 않으면, 비푸젠은 지방 방송국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걱정스러운 것은 기율요구가 엄격한 매스컴은 기관의 금지령이 없어도 ‘마오주석을 모독한’ 사회자를 거부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2. 인터넷 방송국이나 민영 매스컴이다. 만약 지방 방송국으로 가지 않는다면, 비푸젠은 정치적으로 비교적 느슨한 민영 매스컴이나 인터넷 방송국으로 갈 수 있다.

    3. 창업한다. 만약 받아주는 곳이 정말 없다면, 그는 사업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스스로 직장을 만드는 것이다.

    4. 출국이다. 국내에 몸 둘 곳이 없다면 해외 중국인 단체와 매체에서 생존할 공간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비슷한 회식 장면을 인터넷에 올린 기자가 있었다. 네티즌 ‘이윈(亦雲)’은 이 기자의 운명을 기준으로 비푸젠의 앞날을 예측하기도 했다.

     

    예전에 ‘사이언스뉴스(ScienceNews)’ 특파원 센터의 한 기자가 베이징으로부터 천리도 더 떨어진 장소의 회식자리에서, 당시 최고지도자에 관한 널리 알려진 소식 한 토막을 말한 적이 있었다.

     

     

    회식이 끝난 지 얼마 안 되어 이 일은 중국 과학원 지도자에게도 전해졌는데, 당시 이 소문에 연관된 중국 과학원 부원장의 아들에게도 전해졌다. 네티즌의 말에 의하면, 이 부원장은 평범한 인물이 아니었다.

     

    결국 술좌석에서 주흥을 돋운 그 기자는 내부검토를 통해 다른 주재소로 전출되었다.

     

     

    웨이보 작가 양헝쥔(楊恒均)은 비푸젠 사건에 대해 평했다. ‘비할아버지의 발언은 정치적 실언이었고 많은 사람들이 그를 법률, 기율, 도덕의 측면에서 변호해 주고 싶은 생각을 갖고 있다. 그러나 그렇게 하기에는 역부족인 것이 현실이다. 우리가 이 일을 정치적 측면에서 보면 두 가지 문제가 있다. 하나는 비할아버지가 한 말이 맞는가? 솔직한 말인가? 더 나아가 진리인가? 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비푸젠이 소속된 그 ‘기구’의 막후 고용주는 합법적인 고용주인가? 그가 비푸젠을 사직시킬 자격이 있는가? 하는 것이다.

     

     

    적지 않은 언론인들은 ‘이념이야말로 최고의 잣대’이기에 비푸젠의 사직은 사실일 것이라고 추측한다. 한 네티즌은 “사직했다면 아마 핍박을 받았을 것이고, 사직이 아니라면 해고다.”라고 추측했다. 또 한 네티즌은 ‘가장 유명한 사직서(最熱的辭職信)’를 인용하여 “세상이 이리도 넓으니, 비푸젠 어르신도 나가서 보려고 한다.”고 풍자했다.(가장 유명한 사직서 : 어느 여교사의 사직서로서 내용이 간단명료하다. ‘세상이 이리도 넓으니 나가서 보려고 한다’는 내용이었다.)

     

     

    비푸젠은 일전에 한 회식자리에서 혁명 모범 극 속의 노래를 부르면서 중공과 마오쩌둥을 조롱해 중국 좌우파 모두의 강렬한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CCTV는 즉시 그가 사회 보던 프로그램을 4일간 중지한다고 발표했으며, 또 ‘엄격히 처리’할 것이라 밝혔다. 비푸젠이 웨이보를 통해 사과한 후, CCTV 사회자 주쥔(朱軍)은 비푸젠이 ‘싱광다다오(星光大道)’ 프로그램의 사회를 맡는다고 전했지만, 웨이보에서는 비푸젠이 이미 CCTV를 사직했다는 소문이 퍼졌다.

     

     

    NTD 뉴스 리징(李靜) 보도

     

     


  • 글로벌 원문 링크:www.ntdtv.com/xtr/gb/2015/04/19/a1191824.html
  • 毕福剑若辞职可能被迫 谁会冒险收留或有四大去向

    [www.ntdtv.co.kr 2015-04-19 11:43 AM]

    (新唐人记者李静报导)大陆央视主持人毕福剑饭局视频〝骂毛〞风波热度逐渐被当局降温。外界依然关注央视对毕福剑的最终处理。近日,微博上传出毕福剑已经从央视辞职的消息,消息随后被删除。有网友认为,毕福剑辞职是被迫的。尽管毕福剑是否辞职还是扑朔迷离,但已经有网友替他谋划辞职后的去处了。

    17日,微博认证为〝世熙传媒节目中心制作人〞的网民〝导演阿汤哥〞在微博爆料:〝据可靠消息:央视近日在风口浪尖上的某知名主持人已经辞职离开央视了。〞

    消息迅速引发网民围观热议。很多网民认为,微博中提到的〝某知名主持人〞就是毕福剑。蹊跷的是,18日下午该消息被删除。有网民质疑这26字的爆料的真实性。

    毕福剑究竟有没有辞职,目前尚是一个谜。不过,毕福剑如果辞职后,将何去何从,有网友列出了四大去向:

    一、地方电视台。以毕福剑的才艺与资历,只要系统不下达封杀令,那么他在地方电视台还是大有用武之地的。不过,令人担心的是,一向对纪律有着严格要求的体制内媒体单位,就算组织不下达封杀令,恐怕也没有哪个单位敢冒险接收一个有着〝辱毛〞历史的主持人。

    二、网路电视台或民营传媒企业。假如不去地方电视台,毕福剑或许可以去政治上相对宽松的网路电视台或其他传媒企业。

    三、下海创业。如果实在没有〝接盘侠〞,毕福剑或许可以考虑投身商海,自己创办演绎单位。

    四、出国。若国内没有立身之地,那么海外华人社团和媒体,也许也有其生存空间。

    此外,还有网友以往类似的酒桌段子传播者的结论来预测毕福剑的命运。

    署名亦云的网友说,据传当时一位时任《科学报》驻外记者站的驻站记者,在距离北京千里之外的一次饭局上,讲了当时社会上流传很广泛的一个,以当时在位的最高领导为主角的段子。

    酒场饭局过后不久,不知哪位好事者把此事传到了中科院领导,包括时任中科院副院长的该段子的主角的儿子的耳朵里。据网友说,那位副院长又并非一般普通的副院长。

    后来,那位酒桌段子助兴的《科学报》驻外地记者站记者被处理,据说是做了内部检讨,不久,该记者就被调离了记者站。

    博客作家杨恒均评论毕福剑事件说,毕姥爷的失言引发的是政治层面的火山,很多人却力不从心地从法律、纪律甚至道德方面来为他辩护。当我们上升到政治层面时,就有两个问题值得关注,第一:毕姥爷说对了?说了真话,甚至是真理还是谬误?第二,他所在的那个〝机构〞的后台雇主有合法性吗?如果没有,你为啥要受约束?

    不少媒体人猜测,毕福剑离职是真的,〝意识形态这是最大的红线〞。有网民则猜测,〝要辞可能也是被逼。不是辞职这简单。〞还有网民则引述时下〝最热的辞职信〞调侃道,〝世界那么大,老毕也想去看看。〞

    毕福剑日前在一个饭局说唱样板戏、调侃中共和毛泽东而引发中国左右派的强烈争议。央视其后宣布停播他主持的节目4天,还表示要〝严肃处理〞。毕福剑在微博道歉后,再度传出央视主持人朱军将接替毕福剑担任《星光大道》主持人,微博传出毕已从央视辞职。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