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한국 외교관 베이징 병원서 치료중 사망 향년 52세의 주 베이징 한국 정무공사 황정일씨가, 29일 오후 복통설사로 베이징시내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링거액 주사 중 갑자기 호흡장애가 발생해 숨졌습니다. 병원측은 과로사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지만, 유족들은 병원의 부주의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관은 이미 황정일씨에게 사용된 링거액 중 남은 양을 몰수했으며 정확한 사인은 아직 조사 중입니다.

뉴스 Edition > 국제뉴스
 
주중 한국 외교관 베이징 병원서 치료중 사망
  • [ 기사입력   2007-08-01 오전 12:00 ]


    향년 52세의 주 베이징 한국 정무공사 황정일씨가, 29일 오후 복통설사로 베이징시내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링거액 주사 중 갑자기 호흡장애가 발생해 숨졌습니다. 병원측은 과로사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지만, 유족들은 병원의 부주의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관은 이미 황정일씨에게 사용된 링거액 중 남은 양을 몰수했으며 정확한 사인은 아직 조사 중입니다.

  • 글로벌 원문 링크:http://www.ntdtv.com/xtr/gb/2007/07/31/a_62100.html
  • ?年52?的???北京大使?政?公使?正一,29日上午因腹?前往北京市?一家?院接受治?,不料在?液?程中,出?呼吸障碍而死亡。?院??,有可能是?度疲?所致,家??疑是?院疏忽 。有??位已?收了?正一使用的?液?品的剩余部分,?切死因?在??中。
Tweeter Facebook
1 2 3 4 5 6 7 8 9 10 다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