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크루즈, 송도로… 4개월간 중국인 7만명 경유 8월 30일 한국 인천 서남부의 국제도시 '송도'에 크루즈가 입항했다. 이날 중국인 2884명을 포함, 관광객 3000명이 송도 중심부를 경유해 서울을 관광했다. 사진=서효빈 기자지난 8월 30일, 인천 남부에 조성된 세계적인 국제도시 송도의 '인천신항'이 처음으로 크루즈 관광객을 맞았다. 인천 크루즈 관광객은 기존에는 화물이 적재된 인천 북항에 내렸지만, 앞으로 2014년 말까지는 인천에 입항하는 크루즈의 80%가 이곳을 이용한다. 8월 30일 오전 10시 동북아에서 운행하는 크루즈 중 최대규모인 로열캐리비언사 소속 '보이저 오브 더 시즈(Voyager of the Seas)' 호(14만t급)가 여객 3023명과 선원 등 총 4200명을 태우고 인천신항 1-1단계 A터미널 한진부두로 진입했다. 입항시간인 오전 10시경, 폭 35m 길이 360m 부두에는 45인승 관광버스 85대가 일사불란하게 정렬해있었다. VIP를 모시기 위한 승용차와 승합차도 부두 밖에 몇 십 대가 대기했다. 잠시 후 14층 건물만한 배 중간에서 관광객들이 줄지어 내려왔다. 대부분이 중국인이었다. 관광객들은 부두에서 환영 행사를 벌이는 풍물패에 손을 흔들며 현장에 대기 중이던 가이드를 따라 버스에 탔다. 이 선박의 한국 현지 운영을 관리하는 'Unipros해운'에 따르면 이 배에 탄 중국인 승객은 2884명으로 사실상 거의 다다. 배가 톈진에서 출발했지만 승객들은 베이징, 랴오닝성, 허베이성 등 중국 전역에서 모였다. 직업도 현장에서 조사한 결과 기업 인센티브 관광객, 의사, 기업인, 전직 은행장, 전직 관영매체 편집장 등 부유층이 많았다. 고급음식점을 여행 일정에 포함시킨 VVIP 단체관광 그룹도 있었다. 이들은 하루 전인 29일 아침 제주도에 도착해 제주도에 10시간 가량 머물며 관광과 쇼핑을 하고 이날 인천에 온 것이다. 인천에 내렸지만, 대부분 서울 관광 인천신항에 입항한 32시간 뒤 이곳을 떠나기 전까지 승객 대부분은 서울을 관광한다. 현장에서 가이드들에 문의한 결과 청와대, 경복궁, 면세점 쇼핑이 공통적이었고 그 외 추가로 롯데월드, 명동, 동대문시장 등이 관광 예정지였다. 인천으로 들어왔지만 인천을 관광하지는 않는다는 얘기다. 이들은 송도를 지나 고속도로를 타고 서울로 직행했다. 이와 관련, 인천도시공사 관광진흥팀 관계자는 "인천을 관광 루트에 포함하는 여행사를 늘려가고 있다"며 "지난 7월에 같은 선박이 인천 북항으로 처음 들어왔을 때는 2~3시간을 인천 관광에 할애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했다"고 설명했다. "여행사들이 내년 여행 상품에 반영할 수 있도록 팸투어(Familiarization Tour; 사전답사여행)를 열고 의료관광 상품도 논의 중이다"고 덧붙였다. 크루즈 관광객 경유 루트 바뀌어, 송도는 어떤 곳? 가는 선이 기존 인천 북항에 입항한 크루즈 관광객의 서울 경복궁 직행 노선이고, 굵은 선이 인천신항에서 경복궁으로 가는 최단노선이다. 인천 송도 서남단에 건설 중인 인천신항이 2014년 말까지 인천 입항 크루즈 주요 부두로 쓰임에 따라, 인근의 송도국제도시가 중국인 관광객에게 대거 노출될 전망이다. 인천신항으로 들어오는 크루즈 관광객이 올 연말까지 약 7만 명 가량으로 예상되면서, 송도국제도시의 외국인 투자 유치가 더욱 활성화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위성사진·노선자료=네이버, 그래픽=서효빈 기자) 이번에 인천신항에 임시 크루즈 부두가 개장하면서 관광객들은 번잡한 인천 구시가지 대신 세계적인 국제도시 송도를 만나게 됐다. 인천 남서부 53.3㎢에 조성된 국제도시 송도(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는 최첨단 건물로 가득한 신도시지만, 벌써 경제자유구역이 된지 10년이 됐다. 경제자유구역(Free Economic Zones)이란 외국인투자기업의 경영환경과 생활여건을 개선하고, 각종 규제를 완화해 기업의 경제활동에 자율성을 보장하고 매력적인 투자 환경을 만든 도시다. 한 마디로 외국인의 투자를 적극 유치하기 위한 특별경제특구다. 수도 서울에서 가까운 해변도시로서 예로부터 국제적인 무역 요충지였던 인천은 2003년 8월 5일 송도, 청라, 영종 세 지구를 한국 최초로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했다. 이 중에서 동북아 주요 무역항이 될 '인천신항'을 품은 송도는 해외 투자유치 성과가 가장 뚜렷하다. 녹색기후기금(GCF), 아·태 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등 12개의 국제기구가 유치됐고, 송도의 상징적인 건물인 G타워와 동북아트레이드타워(NEATT)도 위용을 드러내 한눈에 국제도시의 면모를 자아낸다. 송도를 상징하는 G타워에는 GCF 사무국이 올 연말까지 입주할 예정이며, 동북아트레이드타워(NEATT)는 대우인터내셔널이 매입하고 내년 하반기 입주 예정이다. 또 G20재무차관회의를 개최한 송도컨벤시아도 2단계 확장에 들어갔다. 교육여건도 국제적이다. 송도글로벌캠퍼스는 뉴욕주립대 분교 석박사와 학부과정이 개설됐고, 추가로 뉴욕주립대 산하 패션전문학교인 뉴욕FIT, 조지메이슨대(George Mason University) 송도캠퍼스 등이 개교 계획에 있다. 국제업무단지와 지식정보산업단지, 첨단바이오단지, 주거단지 등으로 나눠 개발 중인 송도는 계획인구 26만 명으로 주거지 조성도 활발하다. 특히 송도 중심에 있는 국제업무단지에 들어서는 포스코 '더샵 마스터뷰' '더샵 그린워크' 등 아파트들은 바다와 골프장, 인천신항, 인천공항 등 조망권과 교통접근성이 뛰어나 외국인에게 최고의 거주지로 주목된다. 국제업무단지의 경우 쇼핑몰이 대거 입점 예정. 2014년 말까지 크루즈가 송도 인천신항에 입항함에 따라 송도 상권이 보다 빠르게 활성화될 전망이다. 유럽 스타일의 저층 상가로 조성된 '송도 커낼워크' 내 'NC 큐브' 쇼핑몰은 인천도시공사가 이미 관광지로 홍보를 시작했다. 인천신항 개장 현장에서 만난 인천도시공사 관광진흥팀 관계자는 "크루즈에 여객과 함께 타고 온 선원도 1180명에 이른다"며 "선원들도 특별한 업무가 있는 게 아니면 배에서 내리기 때문에 이들을 위한 관광상품도 만들고 있다. 예전에 북항으로 크루즈가 들어올 때는 인근 시장 상품권을 제공했지만, 송도로 크루즈가 들어오기 때문에 이번엔 선원들에게만 제공하는 NC CUBE 쇼핑몰 할인쿠폰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송도국제도시의 첫 쇼핑몰인 NC 큐브는 인천신항 임시 크루즈 부두 개항일인 8월 30일 개장했다. 송도 '더샵 센트럴파크 I몰'과 '더샵 센트럴파크 II몰'도 상가가 속속 들어서고 있고, 롯데자산개발은 '롯데몰' 조성을 추진 중이다. 금년 말에는 '롯데마트'를 오픈하고, 2016년에는 백화점, 호텔, 영화관 등을 개장할 예정이다. 2010년 영국 유력 일간지 '가디언(The Guardian)'이 '세계 5대 미래도시'로 선정하고, 2011년 CNN '더게이트웨이(The Gateway)' 시리즈가 독일 함부르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러시아 블라디보스톡과 함께 '세계 4대 미래도시'로 꼽은 한국 인천의 국제도시 '송도'. 올해만 인천신항으로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 7만 명이 유입됨에 따라, 송도 국제도시가 서울로 직행하는 관광객을 얼마나 흡인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송도국제도시 중심가. (사진=IFEZ 제공) 中文: http://www.epochtimes.com/gb/13/9/2/n3955026.htm豪華郵輪停靠仁川-松島添商機.html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전국
     
    인천 크루즈, 송도로… 4개월간 중국인 7만명 경유
    • [ 기사입력   2013-08-31 22:01:33 ]

      8월 30일 한국 인천 서남부의 국제도시 '송도'에 크루즈가 입항했다. 이날 중국인 2884명을 포함, 관광객 3000명이 송도 중심부를 경유해 서울을 관광했다. 사진=서효빈 기자


      지난 8월 30일, 인천 남부에 조성된 세계적인 국제도시 송도의 '인천신항'이 처음으로 크루즈 관광객을 맞았다. 인천 크루즈 관광객은 기존에는 화물이 적재된 인천 북항에 내렸지만, 앞으로 2014년 말까지는 인천에 입항하는 크루즈의 80%가 이곳을 이용한다.

       

      8월 30일 오전 10시 동북아에서 운행하는 크루즈  중 최대규모인 로열캐리비언사 소속 '보이저 오브 더 시즈(Voyager of the Seas)' 호(14만t급)가 여객 3023명과 선원 등 총 4200명을 태우고 인천신항 1-1단계 A터미널 한진부두로 진입했다.

       

      입항시간인 오전 10시경, 폭 35m 길이 360m 부두에는 45인승 관광버스 85대가 일사불란하게 정렬해있었다. VIP를 모시기 위한 승용차와 승합차도 부두 밖에 몇 십 대가 대기했다. 잠시 후 14층 건물만한 배 중간에서 관광객들이 줄지어 내려왔다. 대부분이 중국인이었다. 관광객들은 부두에서 환영 행사를 벌이는 풍물패에 손을 흔들며 현장에 대기 중이던 가이드를 따라 버스에 탔다.

       

      이 선박의 한국 현지 운영을 관리하는 'Unipros해운'에 따르면 이 배에 탄 중국인 승객은 2884명으로 사실상 거의 다다. 배가 톈진에서 출발했지만 승객들은 베이징, 랴오닝성, 허베이성 등 중국 전역에서 모였다. 직업도 현장에서 조사한 결과 기업 인센티브 관광객, 의사, 기업인, 전직 은행장, 전직 관영매체 편집장 등 부유층이 많았다. 고급음식점을 여행 일정에 포함시킨 VVIP 단체관광 그룹도 있었다. 이들은 하루 전인 29일 아침 제주도에 도착해 제주도에 10시간 가량 머물며 관광과 쇼핑을 하고 이날 인천에 온 것이다.

       

      인천에 내렸지만, 대부분 서울 관광

       

      인천신항에 입항한 32시간 뒤 이곳을 떠나기 전까지 승객 대부분은 서울을 관광한다. 현장에서 가이드들에 문의한 결과 청와대, 경복궁, 면세점 쇼핑이 공통적이었고 그 외 추가로 롯데월드, 명동, 동대문시장 등이 관광 예정지였다. 인천으로 들어왔지만 인천을 관광하지는 않는다는 얘기다. 이들은 송도를 지나 고속도로를 타고 서울로 직행했다.

       

      이와 관련, 인천도시공사 관광진흥팀 관계자는 "인천을 관광 루트에 포함하는 여행사를 늘려가고 있다"며 "지난 7월에 같은 선박이 인천 북항으로 처음 들어왔을 때는 2~3시간을 인천 관광에 할애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했다"고 설명했다. "여행사들이 내년 여행 상품에 반영할 수 있도록 팸투어(Familiarization Tour; 사전답사여행)를 열고 의료관광 상품도 논의 중이다"고 덧붙였다.

       

      크루즈 관광객 경유 루트 바뀌어, 송도는 어떤 곳?

       

      가는 선이 기존 인천 북항에 입항한 크루즈 관광객의 서울 경복궁 직행 노선이고, 굵은 선이 인천신항에서 경복궁으로 가는 최단노선이다. 인천 송도 서남단에 건설 중인 인천신항이 2014년 말까지 인천 입항 크루즈 주요 부두로 쓰임에 따라, 인근의 송도국제도시가 중국인 관광객에게 대거 노출될 전망이다. 인천신항으로 들어오는 크루즈 관광객이 올 연말까지 약 7만 명 가량으로 예상되면서, 송도국제도시의 외국인 투자 유치가 더욱 활성화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위성사진·노선자료=네이버, 그래픽=서효빈 기자)

       

      이번에 인천신항에 임시 크루즈 부두가 개장하면서 관광객들은 번잡한 인천 구시가지 대신 세계적인 국제도시 송도를 만나게 됐다.

       

      인천 남서부 53.3㎢에 조성된 국제도시 송도(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는 최첨단 건물로 가득한 신도시지만, 벌써 경제자유구역이 된지 10년이 됐다. 경제자유구역(Free Economic Zones)이란 외국인투자기업의 경영환경과 생활여건을 개선하고, 각종 규제를 완화해 기업의 경제활동에 자율성을 보장하고 매력적인 투자 환경을 만든 도시다. 한 마디로 외국인의 투자를 적극 유치하기 위한 특별경제특구다. 수도 서울에서 가까운 해변도시로서 예로부터 국제적인 무역 요충지였던 인천은 2003년 8월 5일 송도, 청라, 영종 세 지구를 한국 최초로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했다.

       

      이 중에서 동북아 주요 무역항이 될 '인천신항'을 품은 송도는 해외 투자유치 성과가 가장 뚜렷하다. 녹색기후기금(GCF), 아·태 경제사회위원회(UNESCAP) 등 12개의 국제기구가 유치됐고, 송도의 상징적인 건물인 G타워와 동북아트레이드타워(NEATT)도 위용을 드러내 한눈에 국제도시의 면모를 자아낸다. 송도를 상징하는 G타워에는 GCF 사무국이 올 연말까지 입주할 예정이며, 동북아트레이드타워(NEATT)는 대우인터내셔널이 매입하고 내년 하반기 입주 예정이다. 또 G20재무차관회의를 개최한 송도컨벤시아도 2단계 확장에 들어갔다.

       

      교육여건도 국제적이다. 송도글로벌캠퍼스는 뉴욕주립대 분교 석박사와 학부과정이 개설됐고, 추가로 뉴욕주립대 산하 패션전문학교인 뉴욕FIT, 조지메이슨대(George Mason University) 송도캠퍼스 등이 개교 계획에 있다.

       

      국제업무단지와 지식정보산업단지, 첨단바이오단지, 주거단지 등으로 나눠 개발 중인 송도는 계획인구 26만 명으로 주거지 조성도 활발하다. 특히 송도 중심에 있는 국제업무단지에 들어서는 포스코 '더샵 마스터뷰' '더샵 그린워크' 등 아파트들은 바다와 골프장, 인천신항, 인천공항 등 조망권과 교통접근성이 뛰어나 외국인에게 최고의 거주지로 주목된다.

       

      국제업무단지의 경우 쇼핑몰이 대거 입점 예정. 2014년 말까지 크루즈가 송도 인천신항에 입항함에 따라 송도 상권이 보다 빠르게 활성화될 전망이다.

       

      유럽 스타일의 저층 상가로 조성된 '송도 커낼워크' 내 'NC 큐브' 쇼핑몰은 인천도시공사가 이미 관광지로 홍보를 시작했다. 인천신항 개장 현장에서 만난 인천도시공사 관광진흥팀 관계자는 "크루즈에 여객과 함께 타고 온 선원도 1180명에 이른다"며 "선원들도 특별한 업무가 있는 게 아니면 배에서 내리기 때문에 이들을 위한 관광상품도 만들고 있다. 예전에 북항으로 크루즈가 들어올 때는 인근 시장 상품권을 제공했지만, 송도로 크루즈가 들어오기 때문에 이번엔 선원들에게만 제공하는 NC CUBE 쇼핑몰 할인쿠폰을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송도국제도시의 첫 쇼핑몰인 NC 큐브는 인천신항 임시 크루즈 부두 개항일인 8월 30일 개장했다.

       

      송도 '더샵 센트럴파크 I몰'과 '더샵 센트럴파크 II몰'도 상가가 속속 들어서고 있고, 롯데자산개발은 '롯데몰' 조성을 추진 중이다. 금년 말에는 '롯데마트'를 오픈하고, 2016년에는 백화점, 호텔, 영화관 등을 개장할 예정이다.

       

      2010년 영국 유력 일간지 '가디언(The Guardian)'이 '세계 5대 미래도시'로 선정하고, 2011년 CNN '더게이트웨이(The Gateway)' 시리즈가 독일 함부르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러시아 블라디보스톡과 함께 '세계 4대 미래도시'로 꼽은 한국 인천의 국제도시 '송도'. 올해만 인천신항으로 중국인 크루즈 관광객 7만 명이 유입됨에 따라, 송도 국제도시가 서울로 직행하는 관광객을 얼마나 흡인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송도국제도시 중심가. (사진=IFEZ 제공)

       

       

      中文: http://www.epochtimes.com/gb/13/9/2/n3955026.htm豪華郵輪停靠仁川-松島添商機.html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