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풍경]백두대간협곡열차로 즐기는 산골마을, 경북 봉화 백두대간협곡열차가 계곡 바로 옆으로 달리고 있다. 여느 기차와 달리 창문을 열고 시원한 계곡바람을 즐길 수 있다. 경북 봉화군 소천면 분천리는 200여 명이 사는 산골 마을이다. 태백산과 청량산, 통고산 등 백두대간 산자락에 둘러싸여 외지인의 발길이 뜸하고, 빈집이 늘어가던 마을이다. 적막감이 감돌던 마을에 최근 변화가 시작되었다. 마을의 중심에 있는 분천역이 백두대간협곡열차(V-train)의 기착지가 되면서 수많은 여행자들이 찾아오기 때문이다. 분천역이 인기 있는 여행지로 떠오르고 있다. 평일에도 수백 명이 V-train을 타기 위해 분천역을 찾는다. 한국·스위스 수교 50주년을 맞아 분천역과 체르마트역이 자매결연 하면서 분천역의 외관도 스위스 샬레 분위기로 단장했다. 체르마트역은 스위스 빙하특급열차가 출발하는 역으로, 백두대간 협곡을 달리는 V-train이 서는 분천역과 쌍둥이처럼 닮았다. 역만 변신한 것이 아니다. 수많은 여행자들이 찾아오면서 조용하던 산골 마을도 덩달아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주민들이 뜻을 모아 식당을 열고 푸근한 인심까지 얹어 음식을 낸다. 산채비빔밥이나 메밀묵밥 등 산골 하면 떠오르는 메뉴를 중심으로 집에서 먹는 밑반찬을 함께 올리니 여행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이색적인 체험거리로 조랑말 세 마리가 있다. 스코틀랜드산 조랑말은 아이들이 타기 딱 좋은 크기로, 인기를 한 몸에 받는다. 꽃마차에 연결하면 온 가족이 타고 분천마을을 돌아볼 수도 있다. 1일 3회 분천-철암을 왕복 운행하는 V-train은 비동, 양원, 승부, 석포를 거치며 백두대간 협곡의 절경을 감상하는 세 칸짜리 관광 열차다. 분천에서 철암까지 1시간 10분 정도 열차를 타는데, 평균 시속 30km 내외로 운행하는 열차에 앉아 창밖으로 펼쳐지는 비경을 즐길 수 있어 주말은 두 달 전에 예약이 완료된 상태다. 백두대간을 누비던 백호를 형상화한 기관차와 이국적인 관광 열차를 닮은 분홍색 객차는 잠자는 듯 고요하던 분천역 철로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창밖을 바라볼 수 있는 4인용 좌석과 다정하게 마주 볼 수 있는 2인용 좌석이 배치되었고, 간단한 음료나 간식을 파는 매점도 있다. 분천역을 출발한 V-train은 화전민이 모여 살던 비동에서 잠시 정차한 뒤 양원역에 도착한다. ‘하늘도 세 평, 꽃밭도 세 평’이라는 문구로 잘 알려진 승부역을 지나 석포를 거쳐 철암에서 멈춘 열차는 한 시간 정도 휴식을 취한 뒤 분천으로 돌아간다. 협곡의 비경을 다시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다. 트레킹을 좋아하는 여행자라면 비동마을에서 양원역까지 2.2.km 이어지는 체르마트길을 걸어보자. 양원마을과 비동마을 주민들이 걸어 다니던 길로, 분천역과 체르마트역이 자매결연 하면서 새롭게 명명됐다. 열차 창밖으로 보이던 협곡을 걸으며 때 묻지 않은 계곡의 절경과 울창한 산길, 철길을 만날 수 있다. 민가도 없는 오지이므로 길동무와 함께 걷는 것이 좋다. 비동마을에서 분천마을까지는 콘크리트 포장길이 약 4.6km 이어지는데, 오가는 차량이 없고 너른 계곡을 따라가는 길이라 조용히 사색하며 걷기에 그만이다. 분천역에서 비동마을로 가서 체르마트길을 걷고 양원역에 도착하는 V-train을 타는 것으로 계획을 세워보면 좋겠다. 분천역에서 춘양역으로 나가면 정자와 고택의 고장 봉화의 매력에 빠진다. 봉화만산고택은 조선 말기의 문신인 만산 강용이 1878년에 지은 집으로 긴 행랑채와 너른 사랑채, 서재와 별채, 안채를 거느린 빼어난 건축물이다. 춘양역에서 봉화읍 쪽으로 가면 안동 권씨 집성촌 달실마을에 닿는다. 황금닭이 알을 품고 있는 ‘금계포란형’ 명당으로, 조선 중기 충신이자 대학자인 충재 권벌 선생이 일가를 이루어 살기 시작하면서 오늘에 이르렀다. 충재 선생이 지은 청암정과 그 아들이 지은 석천정사의 계곡은 달실마을이 품은 보석이다. 안동 권씨 집성촌인 달실마을에서 멋진 정자를 만났다. 조선 중기 대학자인 충재 선생이 지은 청암정이다. 분천역 관광상품인 꽃마차. 마차를 끄는 스코틀랜드산 조랑말은 아이들이 타기 딱 좋은 크기로, 인기를 한 몸에 받는다. 여행 TIP 당일 여행 코스 백두대간협곡열차(V-train) 타기 / 분천역 V-train 탑승→분천~철암 구간 왕복→만산고택→권진사댁→달실마을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분천역→비동마을→체르마트길 트레킹→양원역에서 V-train 탑승→철암→V-train 구간 왕복→분천역→만산고택 숙박 / 둘째 날: 권진사댁→봉화 서동리 동·서 삼층석탑→한수정→달실마을→봉화 북지리 마애여래좌상→축서사 문의 봉화군청 문화관광과 054-679-6341분천역 054-672-7711봉화역 054-672-7788춘양역 054-673-7788기차 정보 서울 출발(07:45), 수원 출발(07:40), 제천출발(15:00, 15:03) 중부내륙순환열차(O-train) 분천역 정차 *문의: 코레일 1544-7788

뉴스 Edition > 컬쳐
 
[한국의 풍경]백두대간협곡열차로 즐기는 산골마을, 경북 봉화
  • [ 기사입력   2013-07-31 12:47:07 ]

    백두대간협곡열차가 계곡 바로 옆으로 달리고 있다. 여느 기차와 달리 창문을 열고 시원한 계곡바람을 즐길 수 있다.

     

    경북 봉화군 소천면 분천리는 200여 명이 사는 산골 마을이다. 태백산과 청량산, 통고산 등 백두대간 산자락에 둘러싸여 외지인의 발길이 뜸하고, 빈집이 늘어가던 마을이다. 적막감이 감돌던 마을에 최근 변화가 시작되었다. 마을의 중심에 있는 분천역이 백두대간협곡열차(V-train)의 기착지가 되면서 수많은 여행자들이 찾아오기 때문이다.

     

    분천역이 인기 있는 여행지로 떠오르고 있다. 평일에도 수백 명이 V-train을 타기 위해 분천역을 찾는다. 한국·스위스 수교 50주년을 맞아 분천역과 체르마트역이 자매결연 하면서 분천역의 외관도 스위스 샬레 분위기로 단장했다. 체르마트역은 스위스 빙하특급열차가 출발하는 역으로, 백두대간 협곡을 달리는 V-train이 서는 분천역과 쌍둥이처럼 닮았다.

     

    역만 변신한 것이 아니다. 수많은 여행자들이 찾아오면서 조용하던 산골 마을도 덩달아 분주해지기 시작했다. 주민들이 뜻을 모아 식당을 열고 푸근한 인심까지 얹어 음식을 낸다. 산채비빔밥이나 메밀묵밥 등 산골 하면 떠오르는 메뉴를 중심으로 집에서 먹는 밑반찬을 함께 올리니 여행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이색적인 체험거리로 조랑말 세 마리가 있다. 스코틀랜드산 조랑말은 아이들이 타기 딱 좋은 크기로, 인기를 한 몸에 받는다. 꽃마차에 연결하면 온 가족이 타고 분천마을을 돌아볼 수도 있다.

     

    1일 3회 분천-철암을 왕복 운행하는 V-train은 비동, 양원, 승부, 석포를 거치며 백두대간 협곡의 절경을 감상하는 세 칸짜리 관광 열차다. 분천에서 철암까지 1시간 10분 정도 열차를 타는데, 평균 시속 30km 내외로 운행하는 열차에 앉아 창밖으로 펼쳐지는 비경을 즐길 수 있어 주말은 두 달 전에 예약이 완료된 상태다.

     

    백두대간을 누비던 백호를 형상화한 기관차와 이국적인 관광 열차를 닮은 분홍색 객차는 잠자는 듯 고요하던 분천역 철로에 생기를 불어넣는다. 창밖을 바라볼 수 있는 4인용 좌석과 다정하게 마주 볼 수 있는 2인용 좌석이 배치되었고, 간단한 음료나 간식을 파는 매점도 있다.

     

    분천역을 출발한 V-train은 화전민이 모여 살던 비동에서 잠시 정차한 뒤 양원역에 도착한다. ‘하늘도 세 평, 꽃밭도 세 평’이라는 문구로 잘 알려진 승부역을 지나 석포를 거쳐 철암에서 멈춘 열차는 한 시간 정도 휴식을 취한 뒤 분천으로 돌아간다. 협곡의 비경을 다시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다.

     

    트레킹을 좋아하는 여행자라면 비동마을에서 양원역까지 2.2.km 이어지는 체르마트길을 걸어보자. 양원마을과 비동마을 주민들이 걸어 다니던 길로, 분천역과 체르마트역이 자매결연 하면서 새롭게 명명됐다. 열차 창밖으로 보이던 협곡을 걸으며 때 묻지 않은 계곡의 절경과 울창한 산길, 철길을 만날 수 있다. 민가도 없는 오지이므로 길동무와 함께 걷는 것이 좋다.

     

    비동마을에서 분천마을까지는 콘크리트 포장길이 약 4.6km 이어지는데, 오가는 차량이 없고 너른 계곡을 따라가는 길이라 조용히 사색하며 걷기에 그만이다. 분천역에서 비동마을로 가서 체르마트길을 걷고 양원역에 도착하는 V-train을 타는 것으로 계획을 세워보면 좋겠다.

     

    분천역에서 춘양역으로 나가면 정자와 고택의 고장 봉화의 매력에 빠진다. 봉화만산고택은 조선 말기의 문신인 만산 강용이 1878년에 지은 집으로 긴 행랑채와 너른 사랑채, 서재와 별채, 안채를 거느린 빼어난 건축물이다.

     

    춘양역에서 봉화읍 쪽으로 가면 안동 권씨 집성촌 달실마을에 닿는다. 황금닭이 알을 품고 있는 ‘금계포란형’ 명당으로, 조선 중기 충신이자 대학자인 충재 권벌 선생이 일가를 이루어 살기 시작하면서 오늘에 이르렀다. 충재 선생이 지은 청암정과 그 아들이 지은 석천정사의 계곡은 달실마을이 품은 보석이다.

     

    안동 권씨 집성촌인 달실마을에서 멋진 정자를 만났다. 조선 중기 대학자인 충재 선생이 지은 청암정이다.

     

    분천역 관광상품인 꽃마차. 마차를 끄는 스코틀랜드산 조랑말은 아이들이 타기 딱 좋은 크기로, 인기를 한 몸에 받는다.

     

    여행 TIP

     

    당일 여행 코스 백두대간협곡열차(V-train) 타기 / 분천역 V-train 탑승→분천~철암 구간 왕복→만산고택→권진사댁→달실마을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분천역→비동마을→체르마트길 트레킹→양원역에서 V-train 탑승→철암→V-train 구간 왕복→분천역→만산고택 숙박 / 둘째 날: 권진사댁→봉화 서동리 동·서 삼층석탑→한수정→달실마을→봉화 북지리 마애여래좌상→축서사

     

    문의 봉화군청 문화관광과 054-679-6341
    분천역 054-672-7711
    봉화역 054-672-7788
    춘양역 054-673-7788
    기차 정보 서울 출발(07:45), 수원 출발(07:40), 제천출발(15:00, 15:03)  중부내륙순환열차(O-train) 분천역 정차 *문의: 코레일 1544-7788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