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도 쓰레기 무단투기 지역 화단으로 탈바꿈 쓰레기 무단 투기 상습지역이었던 대부도 새터삼거리 부근이 화단으로 조성됐다. (안산시청 제공) 안산시(시장 김철민)가 지난 6월 대부도의 쓰레기 무단투기 지역을 시 직영 꽃양묘장에서 생산된 여름꽃으로 쌈지화단을 조성했다. 화단으로 조성된 대부도 새터삼거리 부근과 양떼교회 건너편 길가는 쓰레기 무단 투기 상습지역. 대부동에서 매년 1회 폐기물업체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지만 계속 쓰레기가 쌓여 인근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협오감을 준 곳이다. 동은 쓰레기를 치우고 시는 식재기반을 조성하고 꽃묘장에서 생산된 꽃을 심었다. 한편, 시는 대부도 주요 도로인 대부교회 옆과 청춘불패 세트장으로 가는 길가에 화분을 설치하고 꽃을 심어 단조로운 대부도 도로변에 꽃으로 생기를 불어넣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건성 환경교통국장은 “대부바다향기테마파크 조성뿐 아니라 대부도 도시미관을 아름답게 탈바꿈하도록 노력하여 안산시의 대표 관광지인 대부도를 경기도 제일의 명소로 널리 알리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전국
     
    대부도 쓰레기 무단투기 지역 화단으로 탈바꿈
    • [ 기사입력   2013-07-08 11:35:05 ]

      쓰레기 무단 투기 상습지역이었던 대부도 새터삼거리 부근이 화단으로 조성됐다. (안산시청 제공)

       

      안산시(시장 김철민)가 지난 6월 대부도의 쓰레기 무단투기 지역을 시 직영 꽃양묘장에서 생산된 여름꽃으로 쌈지화단을 조성했다.

       

      화단으로 조성된 대부도 새터삼거리 부근과 양떼교회 건너편 길가는 쓰레기 무단 투기 상습지역. 대부동에서 매년 1회 폐기물업체에서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지만 계속 쓰레기가 쌓여 인근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협오감을 준 곳이다. 동은 쓰레기를 치우고 시는 식재기반을 조성하고 꽃묘장에서 생산된 꽃을 심었다.  

       

      한편, 시는 대부도 주요 도로인 대부교회 옆과 청춘불패 세트장으로 가는 길가에 화분을 설치하고 꽃을 심어 단조로운

      대부도 도로변에 꽃으로 생기를 불어넣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건성 환경교통국장은 “대부바다향기테마파크 조성뿐 아니라 대부도 도시미관을 아름답게 탈바꿈하도록 노력하여 안산시의 대표 관광지인 대부도를 경기도 제일의 명소로 널리 알리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