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봄철 나들이 코스 10선 (위)북서울꿈의숲 창녕위궁재사(꽃향기 가득한 역사 문화 숲길), (왼쪽)서서울호수공원 몬드리안 정원(꽃향기 가득한 역사 문화 숲길), 둔촌동 생태경관보전지역(아이들과 소풍가는 길) 사진=서울시 봄을 맞아 서울시가 도보여행 전문가 손성일 씨의 추천으로 ‘봄에 걷기 좋은 서울길 10선’을 선정했다. 서울 전역에 있는 133개의 생태문화길 중 가장 봄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코스를 세 가지 테마로 구성했다. 첫 번째 테마는 아이들과 함께 봄 소풍 가듯 가볍게 산책 할 수 있는 ‘아이들과 소풍 가는 길’로, 금천구의 ‘독산 생태길’, 관악구의 ‘청룡산 생태 숲길’, 강동구의 ‘강동그린웨이 3길’ 등 3개 코스를 선정했다. 독산 생태길은 아이들과 피어나는 야생화 보며 자연을 배워 보는 산책길로, 약수터와 전망대, 숲속에 조성된 독서 장소 등을 만날 수 있다. 청룡산 생태숲길은 잣나무숲속에서 즐기는 산림욕이 특징적 체험이고, 강동그린웨이 3길은 생태경관보전지역, 가족캠핑장, 허브공원 등 가족단위로 즐기기에 특히 적합하다. 두 번째 테마는 시원한 하천을 따라 봄바람을 맞으면 상쾌하게 걸을 수 있는 ‘강변 불어오는 봄 바람에 설레는 길’이다. 구로구 ‘안양천 길’은 벚꽃이 날리는 푹신한 흙길을 걷는 체험이 특징적이고, 용산구와 서초구를 아우르는 ‘반포한강 수변길’은 유채꽃이 장관을 이루는 코스다. 세 번째 테마 ‘꽃향기 가득한 역사 문화 숲길’은 5가지. 서대문구 ‘백련산 안산 숲길’은 완만한 꽃길과 메타세쿼이아 숲길 등 자연과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아우르는 코스다. 성북구 ‘북악 하늘길’은 도심 속의 청정한 자연과 근현대 역사의 현장, 그리고 600년 역사의 서울성곽길을 지난다. 노원구와 도봉구, 강북구에 걸친 ‘초안산 오패산길’은 작은 산 속 오솔길을 걸으며 숲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진달래가 만발한 북서울꿈의숲 외곽산책로를 지나 드라마 ‘아이리스’에 나온 특이한 모양의 전망대에서는 북한산, 도봉산, 수락산의 절경과 함께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서울시내의 전경을 만날 수 있다. 구로구와 양천구에 걸친 ‘구로 지양산 숲 2길’은 울창한 숲길과 현대적인 디자인의 생태정원을 연이어 만나는 코스다. 동작구 ‘서달산 숲길’은 서달산에서 보이는 한강의 시원한 경관과 함께 호국영령이 잠든 국립현충원을 지나는 루트다. 시는 이번 10선 길을 포함한 서울시의 생태문화길 133선 전체에 대한 자세한 코스는 서울의 공원(http://parks.seoul.go.kr/) 홈페이지에 접속해 우측 하단의 ‘걷고 싶은 서울길’ 배너를 클릭하면 노선도, 코스 정보를 포함해 확인할 수 있다. 또, ‘아름다운 도보여행’ 다음 카페(http://cafe.daum.net/beautifulwalking)에 가면 매주 실시하는 도보여행 전문가와의 걷기 행사 정보가 나온다. 봄철 걷기좋은 서울길 10선 자료=서울시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전국
     
    서울시, 봄철 나들이 코스 10선
    • [ 기사입력   2013-04-17 16:40:42 ]

      (위)북서울꿈의숲 창녕위궁재사(꽃향기 가득한 역사 문화 숲길), (왼쪽)서서울호수공원 몬드리안 정원(꽃향기 가득한 역사 문화 숲길), 둔촌동 생태경관보전지역(아이들과 소풍가는 길) 사진=서울시

       

      봄을 맞아 서울시가 도보여행 전문가 손성일 씨의 추천으로 ‘봄에 걷기 좋은 서울길 10선’을 선정했다. 서울 전역에 있는 133개의 생태문화길 중 가장 봄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코스를 세 가지 테마로 구성했다.

       

      첫 번째 테마는 아이들과 함께 봄 소풍 가듯 가볍게 산책 할 수 있는 ‘아이들과 소풍 가는 길’로, 금천구의 ‘독산 생태길’, 관악구의 ‘청룡산 생태 숲길’, 강동구의 ‘강동그린웨이 3길’ 등 3개 코스를 선정했다. 독산 생태길은 아이들과 피어나는 야생화 보며 자연을 배워 보는 산책길로, 약수터와 전망대, 숲속에 조성된 독서 장소 등을 만날 수 있다. 청룡산 생태숲길은 잣나무숲속에서 즐기는 산림욕이 특징적 체험이고, 강동그린웨이 3길은 생태경관보전지역, 가족캠핑장, 허브공원 등 가족단위로 즐기기에 특히 적합하다.

       

      두 번째 테마는 시원한 하천을 따라 봄바람을 맞으면 상쾌하게 걸을 수 있는 ‘강변 불어오는 봄 바람에 설레는 길’이다. 구로구 ‘안양천 길’은 벚꽃이 날리는 푹신한 흙길을 걷는 체험이 특징적이고, 용산구와 서초구를 아우르는 ‘반포한강 수변길’은 유채꽃이 장관을 이루는 코스다.

       

      세 번째 테마 ‘꽃향기 가득한 역사 문화 숲길’은 5가지. 서대문구 ‘백련산 안산 숲길’은 완만한 꽃길과 메타세쿼이아 숲길 등 자연과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아우르는 코스다. 성북구 ‘북악 하늘길’은 도심 속의 청정한 자연과 근현대 역사의 현장, 그리고 600년 역사의 서울성곽길을 지난다. 노원구와 도봉구, 강북구에 걸친 ‘초안산 오패산길’은 작은 산 속 오솔길을 걸으며 숲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다. 진달래가 만발한 북서울꿈의숲 외곽산책로를 지나 드라마 ‘아이리스’에 나온 특이한 모양의 전망대에서는 북한산, 도봉산, 수락산의 절경과 함께 한눈에 내려다 보이는 서울시내의 전경을 만날 수 있다. 구로구와 양천구에 걸친 ‘구로 지양산 숲 2길’은 울창한 숲길과 현대적인 디자인의 생태정원을 연이어 만나는 코스다. 동작구 ‘서달산 숲길’은 서달산에서 보이는 한강의 시원한 경관과 함께 호국영령이 잠든 국립현충원을 지나는 루트다.

       

      시는 이번 10선 길을 포함한 서울시의 생태문화길 133선 전체에 대한 자세한 코스는 서울의 공원(http://parks.seoul.go.kr/) 홈페이지에 접속해 우측 하단의 ‘걷고 싶은 서울길’ 배너를 클릭하면 노선도, 코스 정보를 포함해 확인할 수 있다.

       

      또, ‘아름다운 도보여행’ 다음 카페(http://cafe.daum.net/beautifulwalking)에 가면 매주 실시하는 도보여행 전문가와의 걷기 행사 정보가 나온다.

       

      봄철 걷기좋은 서울길 10선 자료=서울시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