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광청’ 美 의회서 ‘가족 박해 더 악화됐다’ 증언 지난해 미국으로 망명한 중국 시각장애인 인권변호사 천광청(사진=대기원DB) 지난 9일 시각장애인 인권변호사 천광청(陳光誠)은 지난해 극적인 미국 망명 당시, 중국 당국이 중국 내 가족의 안전보장을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족이 여전히 박해에 시달리며, ‘상황은 한층 더 악화됐다’고 미국 하원 외교 소위원회에서 증언했다. 천 변호사는 위원회에서 지난해 4월부터 구금돼 있는 조카 천커구이(陳克貴)에 대한 처우에 대해 분노를 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천커구이는 당시 자택에 몰려온 공안의 폭행에 칼로 대항하다 지방 공산당 간부들 3명에게 상해를 입혔다. 천 변호사는 “조카는 자기방위를 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1년 전 약속을 지키지 않을 뿐만 아니라 가족에 대한 박해는 더 악화됐다. 중공 정권은 방향을 바꿀 수 없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드러낸 것이다. 국제사회를 계속 속이는 당국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해는 그의 조카에 그치지 않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친척의 말을 인용, 산둥성 지방 당국이 천커구이의 4살 아들을 유치원에서 퇴원시키려 했다고 보도했다. 천 변호사는 가족이 아직도 박해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당시 미국 입국에 관한 중국 정부와의 거래 내용을 공개하도록 미국 정부에 요구했다. 천 변호사는 지난해 4월 엄격한 감시하의 자택감금에서 자력으로 탈출해 베이징 미국 대사관에 피난을 요청했다. 탈출 시 부상으로 베이징 병원에 입원한 후, 바로 미국으로 망명했다. 농민과 장애인 인권 운동에 앞장서온 천 변호사는 2005년, 중공의 한 자녀 정책에 의한 강제 낙태와 불임 수술을 비판하고, 당국에 소송을 제기했다가 체포, 구금, 감옥살이를 했다. 2010년 출옥 뒤 수년간 가택연금을 당했다. 당국이 천 씨의 감시에 투입한 비용은 한화로 연간 80억 원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중국
     
    ‘천광청’ 美 의회서 ‘가족 박해 더 악화됐다’ 증언
    • [ 기사입력   2013-04-13 14:40:59 ]

      지난해 미국으로 망명한 중국 시각장애인 인권변호사 천광청(사진=대기원DB)

       

      지난 9일 시각장애인 인권변호사 천광청(陳光誠)은 지난해 극적인 미국 망명 당시, 중국 당국이 중국 내 가족의 안전보장을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족이 여전히 박해에 시달리며, ‘상황은 한층 더 악화됐다’고 미국 하원 외교 소위원회에서 증언했다.

       

      천 변호사는 위원회에서 지난해 4월부터 구금돼 있는 조카 천커구이(陳克貴)에 대한 처우에 대해 분노를 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천커구이는 당시 자택에 몰려온 공안의 폭행에 칼로 대항하다 지방 공산당 간부들 3명에게 상해를 입혔다. 천 변호사는 “조카는 자기방위를 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 정부가 1년 전 약속을 지키지 않을 뿐만 아니라 가족에 대한 박해는 더 악화됐다. 중공 정권은 방향을 바꿀 수 없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드러낸 것이다. 국제사회를 계속 속이는 당국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해는 그의 조카에 그치지 않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친척의 말을 인용, 산둥성 지방 당국이 천커구이의 4살 아들을 유치원에서 퇴원시키려 했다고 보도했다.

       

      천 변호사는 가족이 아직도 박해를 받고 있는 것과 관련, 당시 미국 입국에 관한 중국 정부와의 거래 내용을 공개하도록 미국 정부에 요구했다.

       

      천 변호사는 지난해 4월 엄격한 감시하의 자택감금에서 자력으로 탈출해 베이징 미국 대사관에 피난을 요청했다. 탈출 시 부상으로 베이징 병원에 입원한 후, 바로 미국으로 망명했다.

       

      농민과 장애인 인권 운동에 앞장서온 천 변호사는 2005년, 중공의 한 자녀 정책에 의한 강제 낙태와 불임 수술을 비판하고, 당국에 소송을 제기했다가 체포, 구금, 감옥살이를 했다. 2010년 출옥 뒤 수년간 가택연금을 당했다. 당국이 천 씨의 감시에 투입한 비용은 한화로 연간 80억 원에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