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에어] 개성만점 존재감 빛나는 여성MC들 지난해 말 고현정이 메인 MC를 맡았던 ‘고쇼’가 조용히 사라졌다. 여배우 집단 MC 체제였던 ‘토크클럽 배우들’ 역시 올 초 2개월 만에 폐지됐다. 이처럼 지상파 TV 예능 프로에서 여성 MC는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그나마 김원희, 박미선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남성과 공동 MC로 활약하고 있는 정도다.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이승연, 김혜수, 이경실, 이성미 등 여성 MC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사랑받았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최근 예능과 토크쇼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한혜진과 김희선 그리고 이영자의 활약이 더 돋보이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KBS2 '안녕하세요' 이영자 (방송화면캡쳐)‘영자의 전성시대’ 맞은 이영자’‘‘최근 예능계에는 시청률 극복을 위한 칼바람이 불고 있다. 예능 트렌드가 빠르게 바뀌며 지상파 간 경쟁이 치열해진데다 종편 예능 프로그램까지 지상파 시청률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이 폐지되는 가운데 그 후속으로 편성된 ‘맘마미아’ MC로 개그우먼 이영자가 확정됐다. 경쟁이 치열한 주말 저녁 예능은 방송사마다 대표 프로그램을 편성한다. 진행자 역시 유재석, 이경규, 박명수, 강호동 등 남자 인기 MC가 모두 포진됐다. 이영자는 이들 중 여자 MC로 이름을 올려 더욱 눈길을 끈다. 남성 MC의 활약이 도드라진 예능계에서 자신만의 캐릭터로 존재감을 발휘하는 여성 MC는 이영자 외에 찾아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90년대 간판 개그우먼이었던 이영자는 SBS ‘기쁜 우리 토요일’의 ‘영자의 전성시대’와 KBS 2TV ‘해피선데이’의 ‘금촌댁네 사람들’을 통해 특유의 콩트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한동안 방송가를 떠난 이후 tvN ‘택시’와 MBC ‘쇼바이벌’ 등을 통해 MC로 재기하는 데 성공했다. 털털한 옆집 언니처럼 편안함과 친근함을 앞세운 이영자의 진행실력은 일반인의 고민을 소개하는 KBS ‘안녕하세요’에서 더 빛을 발했다. 짓궂은 3명의 남자 MC를 한 번에 제압하는가 하면 특유의 넉살로 출연자의 긴장을 풀어주며 시청자의 사연에 격하게 공감하는 모습으로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지난 2월 파일럿으로 편성된 ‘맘마미아’는 스타와 스타의 가족이 함께 출연해 게임과 토크, 경연을 펼치는 형식으로 당시 설 특집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정규편성된 ‘맘마미아’에는 이영자를 필두로 여성 MC와 남성 MC 각각 한 명씩 추가로 투입될 예정이다. 일반인과 소통하는데 탁월한 이영자는 새로 투입된 프로그램에서도 편안한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김희선 (방송화면캡쳐) 예능고수 잡는 아줌마 김희선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이하 화신)의 김희선은 예능고수 신동엽과 윤종신에 밀리지 않는 입담을 선보이며 예능 MC로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게스트로 출연했던 김제동의 지적처럼 신동엽이 이끌어나가고 윤종신이 추임새를 넣는 익숙한 진행방식에 순발력 넘치는 김희선이 없다고 상상하면 얼마나 밋밋했을까 싶다. 김희선이 ‘화신’에 처음 투입됐을 때만 해도 시청자의 기대와 우려가 교차했다. 앞서 고현정의 예능 MC 신고식이 그만큼 혹독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MC로 나선 김희선은 고현정보다 한결 편안해 보인다. 신동엽과 윤종신이 그만큼 멍석을 잘 깔아준 덕분이다. 김희선은 게스트로 출연한 이수근이 “신동엽은 아무래도 개그맨 선배이기 때문에 불편하다. 어쩔 수 없다”라고 고백하자 “이수근 씨가 신동엽 씨 싫어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이수근을 당황케 했다. 자칫 진지한 분위기로 흐를 수도 있는 발언이었지만 김희선의 예상치 못한 리액션으로 자연스럽게 웃음으로 분위기가 풀어졌다. 이처럼 허를 찌르는 김희선의 반전 리액션은 이야기가 진부하지 않게 흐르도록 분위기를 환기 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 김희선은 결혼 7년 차 유부녀답게 신비로운 배우의 모습을 한껏 내려놓은 모습이다. 부부싸움을 했던 일화나 과거의 경험담, 가정생활에서의 면모 등을 숨김없이 공개하는가 하면 MC들과 티격태격하며 ‘공공의 적’ 캐릭터로 재미를 만들어 낸다. 종종 신동엽과 윤종신이 김희선의 입담에 밀려 억울해하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한다. 이처럼 예능 MC로서 김희선은 적응기간이 필요 없을 만큼 탁월한 진행능력을 과시하고 있다.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한혜진 (방송화면캡쳐)‘솔직담백’ 돌직구 입담 한혜진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의 홍일점 한혜진 역시 이제 MC나 예능인이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은 배우다. 한혜진 역시 2011년 ‘힐링캠프’로 예능에 첫발을 내딛기까지 우려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절묘한 타이밍에 나설 수 있는 감각적인 순발력과 예능감으로 ‘힐링캠프’의 안방마님으로 자리 잡는데 성공했다. 한혜진은 노련한 이경규와 김제동 사이에서 주눅들지 않고 유쾌한 천적관계를 형성하며 재미를 만들어낸다. 예쁘다는 것을 감추지도 않고 어떤 구박에도 꿋꿋하다. 항상 웃는 얼굴을 하고 있지만 눈치를 안 보고 할 말은 다한다. 시청자가 게스트에게 가장 궁금해하지만 정작 MC가 묻지 못하는 것도 한혜진은 아무렇지 않게 물어본다. ‘독설 한혜진’ ‘돌직구’로 불릴 만큼 직설적이지만 그 모습이 예의 바르고 공손하기에 게스트와 시청자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키는 힘이 있다. 이처럼 한혜진이 터트리는 예능감의 효과는 정숙한 모범생 이미지로 인해 더욱 돋보인다. 최근 출연한 SBS ‘런닝맨’에서도 한혜진은 “사랑은 끝까지 모른다” “다 같이 자폭하자” 등 특유의 돌직구 발언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했다.

뉴스 Edition > 온에어(On Air)
 
[온에어] 개성만점 존재감 빛나는 여성MC들
  • [ 기사입력   2013-03-20 16:13:14 ]

    지난해 말 고현정이 메인 MC를 맡았던 ‘고쇼’가 조용히 사라졌다. 여배우 집단 MC 체제였던 ‘토크클럽 배우들’ 역시 올 초 2개월 만에 폐지됐다.


    이처럼 지상파 TV 예능 프로에서 여성 MC는 찾아보기 어려워졌다. 그나마 김원희, 박미선이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남성과 공동 MC로 활약하고 있는 정도다. 19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이승연, 김혜수, 이경실, 이성미 등 여성 MC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사랑받았던 것과 비교하면 격세지감을 느끼게 한다. 최근 예능과 토크쇼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는 한혜진과 김희선 그리고 이영자의 활약이 더 돋보이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KBS2 '안녕하세요' 이영자 (방송화면캡쳐)


    ‘영자의 전성시대’ 맞은 이영자’


    ‘‘최근 예능계에는 시청률 극복을 위한 칼바람이 불고 있다. 예능 트렌드가 빠르게 바뀌며 지상파 간 경쟁이 치열해진데다 종편 예능 프로그램까지 지상파 시청률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KBS 2TV ‘해피선데이-남자의 자격’이 폐지되는 가운데 그 후속으로 편성된 ‘맘마미아’ MC로 개그우먼 이영자가 확정됐다.


    경쟁이 치열한 주말 저녁 예능은 방송사마다 대표 프로그램을 편성한다. 진행자 역시 유재석, 이경규, 박명수, 강호동 등 남자 인기 MC가 모두 포진됐다. 이영자는 이들 중 여자 MC로 이름을 올려 더욱 눈길을 끈다. 남성 MC의 활약이 도드라진 예능계에서 자신만의 캐릭터로 존재감을 발휘하는 여성 MC는 이영자 외에 찾아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90년대 간판 개그우먼이었던 이영자는 SBS ‘기쁜 우리 토요일’의 ‘영자의 전성시대’와 KBS 2TV ‘해피선데이’의 ‘금촌댁네 사람들’을 통해 특유의 콩트 연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한동안 방송가를 떠난 이후 tvN ‘택시’와 MBC ‘쇼바이벌’ 등을 통해 MC로 재기하는 데 성공했다. 


    털털한 옆집 언니처럼 편안함과 친근함을 앞세운 이영자의 진행실력은 일반인의 고민을 소개하는 KBS ‘안녕하세요’에서 더 빛을 발했다. 짓궂은 3명의 남자 MC를 한 번에 제압하는가 하면 특유의 넉살로 출연자의 긴장을 풀어주며 시청자의 사연에 격하게 공감하는 모습으로 프로그램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지난 2월 파일럿으로 편성된 ‘맘마미아’는 스타와 스타의 가족이 함께 출연해 게임과 토크, 경연을 펼치는 형식으로 당시 설 특집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정규편성된 ‘맘마미아’에는 이영자를 필두로 여성 MC와 남성 MC 각각 한 명씩 추가로 투입될 예정이다. 일반인과 소통하는데 탁월한 이영자는 새로 투입된 프로그램에서도 편안한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 김희선 (방송화면캡쳐)


    예능고수 잡는 아줌마 김희선


    SBS ‘화신-마음을 지배하는 자’(이하 화신)의 김희선은 예능고수 신동엽과 윤종신에 밀리지 않는 입담을 선보이며 예능 MC로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게스트로 출연했던 김제동의 지적처럼 신동엽이 이끌어나가고 윤종신이 추임새를 넣는 익숙한 진행방식에 순발력 넘치는 김희선이 없다고 상상하면 얼마나 밋밋했을까 싶다. 


    김희선이 ‘화신’에 처음 투입됐을 때만 해도 시청자의 기대와 우려가 교차했다. 앞서 고현정의 예능 MC 신고식이 그만큼 혹독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MC로 나선 김희선은 고현정보다 한결 편안해 보인다. 신동엽과 윤종신이 그만큼 멍석을 잘 깔아준 덕분이다.  


    김희선은 게스트로 출연한 이수근이 “신동엽은 아무래도 개그맨 선배이기 때문에 불편하다. 어쩔 수 없다”라고 고백하자 “이수근 씨가 신동엽 씨 싫어한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이수근을 당황케 했다. 자칫 진지한 분위기로 흐를 수도 있는 발언이었지만 김희선의 예상치 못한 리액션으로 자연스럽게 웃음으로 분위기가 풀어졌다. 이처럼 허를 찌르는 김희선의 반전 리액션은 이야기가 진부하지 않게 흐르도록 분위기를 환기 시키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 김희선은 결혼 7년 차 유부녀답게 신비로운 배우의 모습을 한껏 내려놓은 모습이다.


    부부싸움을 했던 일화나 과거의 경험담, 가정생활에서의 면모 등을 숨김없이 공개하는가 하면 MC들과 티격태격하며 ‘공공의 적’ 캐릭터로 재미를 만들어 낸다. 종종 신동엽과 윤종신이 김희선의 입담에 밀려 억울해하는 상황이 연출되기도 한다. 이처럼 예능 MC로서 김희선은 적응기간이 필요 없을 만큼 탁월한 진행능력을 과시하고 있다.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한혜진 (방송화면캡쳐)


    ‘솔직담백’ 돌직구 입담 한혜진


    SBS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의 홍일점 한혜진 역시 이제 MC나 예능인이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은 배우다. 한혜진 역시 2011년 ‘힐링캠프’로 예능에 첫발을 내딛기까지 우려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절묘한 타이밍에 나설 수 있는 감각적인 순발력과 예능감으로 ‘힐링캠프’의 안방마님으로 자리 잡는데 성공했다.


    한혜진은 노련한 이경규와 김제동 사이에서 주눅들지 않고 유쾌한 천적관계를 형성하며 재미를 만들어낸다. 예쁘다는 것을 감추지도 않고 어떤 구박에도 꿋꿋하다. 항상 웃는 얼굴을 하고 있지만 눈치를 안 보고 할 말은 다한다.


    시청자가 게스트에게 가장 궁금해하지만 정작 MC가 묻지 못하는 것도 한혜진은 아무렇지 않게 물어본다. ‘독설 한혜진’ ‘돌직구’로 불릴 만큼 직설적이지만 그 모습이 예의 바르고 공손하기에 게스트와 시청자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키는 힘이 있다. 이처럼 한혜진이 터트리는 예능감의 효과는 정숙한 모범생 이미지로 인해 더욱 돋보인다. 최근 출연한 SBS ‘런닝맨’에서도 한혜진은 “사랑은 끝까지 모른다” “다 같이 자폭하자” 등 특유의 돌직구 발언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했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