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일본 유력 언론사에 독도자료 발송 22일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맞서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의 주요 신문,방송매체 120여곳에 독도관련 일본어 자료를 보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지난주 교토 방문시 우편을 보냈으며 22일 오늘까지는 다 도착했을꺼다. 작은 지방도시 시마네현에서 시작된 행사가 점차 커져 나가는 것은 일본내 언론에서 매년 지속적으로 보도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일본 정부가 잘못하는 것은 언론에서 그 잘못을 지적하여 올바른 여론을 조성해야만 한다. 앞으로 일본 국민들에게 정확한 진실을 전달해 주길 바란다"는 내용의 편지 한통도 함께 동봉했다. 지난 3년전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직접 참관했던 서 교수는 "작은 지방행사였지만 요미우리 등 일본 주요언론에서 보도를 하는 것을 봤고 그런 여론들이 조성되면서 행사 규모가 커졌다. 특히 젊은층들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우려했다. 올해 차관급 정부 인사가 행사에 참여한 것에 대해 서 교수는 "이미 예상했던 일이다. 이젠 시마네현에서 시작된 것이 오사카,도쿄 등 주요도시로 점차 퍼질것으로 보인다. 이를 막기위해 일본 내 언론을 활용하는 방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세계적인 유력매체의 광고 캠페인을 통해 영토적인 측면으로 접근하기보단 일본의 잘못된 역사관을 널리 알려 세계적인 여론을 조성해 일본 정부를 계속 압박하는 방법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다음주 28일 독립기념관 내 국내 첫 독도학교 초대교장을 맡은 서 교수는 "독도학교 개교를 통해 우리 국민들 스스로가 독도에 대해 더 잘 알수 있도록 교육을 강화하여 감정적 대응보다는 논리적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서 교수는 2009년 국내 첫 독도 다큐멘터리 영화 '미안하다, 독도야!'를 올해 세계다큐멘터리 영화제에 출품할 계획이며 세계적인 사진작가를 섭외하여 '독도 사진전'을 세계 주요도시에서 전시할 예정이다.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시사
     
    서경덕 교수, 일본 유력 언론사에 독도자료 발송
    • [ 기사입력   2013-02-22 11:18:40 ]

       

       

      22일 일본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맞서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일본의 주요 신문,방송매체 120여곳에 독도관련 일본어 자료를 보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지난주 교토 방문시 우편을 보냈으며 22일 오늘까지는 다 도착했을꺼다. 작은 지방도시 시마네현에서 시작된 행사가 점차 커져 나가는 것은 일본내 언론에서 매년 지속적으로 보도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일본 정부가 잘못하는 것은 언론에서 그 잘못을 지적하여 올바른 여론을 조성해야만 한다. 앞으로 일본 국민들에게 정확한 진실을 전달해 주길 바란다"는 내용의 편지 한통도 함께 동봉했다.

       

      지난 3년전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직접 참관했던 서 교수는 "작은 지방행사였지만 요미우리 등 일본 주요언론에서 보도를 하는 것을 봤고 그런 여론들이 조성되면서 행사 규모가 커졌다. 특히 젊은층들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우려했다.

       

      올해 차관급 정부 인사가 행사에 참여한 것에 대해 서 교수는 "이미 예상했던 일이다. 이젠 시마네현에서 시작된 것이 오사카,도쿄 등 주요도시로 점차 퍼질것으로 보인다. 이를 막기위해 일본 내 언론을 활용하는 방법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등 세계적인 유력매체의 광고 캠페인을 통해 영토적인 측면으로 접근하기보단 일본의 잘못된 역사관을 널리 알려 세계적인 여론을 조성해 일본 정부를 계속 압박하는 방법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다음주 28일 독립기념관 내 국내 첫 독도학교 초대교장을 맡은 서 교수는 "독도학교 개교를 통해 우리 국민들 스스로가 독도에 대해 더 잘 알수 있도록 교육을 강화하여 감정적 대응보다는 논리적 대응을 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서 교수는 2009년 국내 첫 독도 다큐멘터리 영화 '미안하다, 독도야!'를 올해 세계다큐멘터리 영화제에 출품할 계획이며 세계적인 사진작가를 섭외하여 '독도 사진전'을 세계 주요도시에서 전시할 예정이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