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치’ 촬영장에 연기자들의 상큼한 미소 타임 ‘전우치’ 촬영장에 상큼발랄 ‘미소군단’이 떴다. KBS 수목드라마 ‘전우치’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차태현-유이-이희준-백진희-김갑수-성동일-이재용-신승환-홍종현-안용준-주연 등 ‘전우치 패밀리’들의 쾌청한 ‘미소 타임’이 포착된 것.2막에 돌입한 ‘전우치’는 매 회마다 다양하고 색다른 스토리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지난 주 방송된 16회 분에서는 부패한 조선을 구하고자 하는 전우치(차태현)의 뜻에 무연(유이), 혜령(백진희), 봉구(성동일), 철견(조재윤), 명기(김광규)가 의적단으로 의기투합하는가 하면, 전우치-무연-혜령의 삼각관계와 서찬휘(홍종현)-은우(주연)의 러브라인이 본격적으로 예고됐다.무엇보다 ‘전우치’ 배우들은 첫 촬영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은 미소로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주인공 전우치 역의 차태현은 ‘미소군단’을 이끄는 일등 공신이다. 능수능란한 재치와 오랜 촬영 노하우를 살려 상대배우들이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분위기를 이끌고 있는 것. 특히 차태현은 긴장하는 상대방에게 먼저 다가가 농담을 건네기도 하고, 촬영 전 호흡을 맞춰보는 등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이며 촬영장에 웃음을 만들고 있다.촬영장에서 ‘긍정아이콘’으로 통하는 유이는 밤샘촬영으로 고생하는 ‘전우치’팀을 위해 애교미소 짓는가 하면, 힘들어하는 스태프에게 다가가 “힘내세요!”라고 응원을 건네는 등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있다. 이에 한 스태프는 “유이가 남자 스태프들 사이에서 여신으로 통한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2막에 들어서면서부터 더욱 독해진 면모를 보이고 있는 이희준 또한 카메라 뒤에서는 연신 해맑은 미소를 짓는 모습으로 훈훈한 면모를 드러내고 있고, 백진희는 눈웃음과 윙크, 브이까지, ‘애교 3단계’를 공개하며 귀여움 종결자임을 인증하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촬영장 곳곳에서도 배우들의 웃음은 끊이질 않고 있다. 성동일은 ‘웃음제조기’답게 번뜩이는 재치와 애드리브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 일쑤. ‘무뚝뚝’의 대명사 홍종현과 주연, 안용준 또한 촬영을 대기하면서 브이 포즈를 취하며 밝게 웃었고, 이 외에도 ‘악의 중심축’ 김갑수, ‘악덕한 간신배’ 신승환, ‘내시부’ 이재용 등도 극중 캐릭터와는 다르게 환한 미소로 촬영장을 물들이고 있다.이런 분위기로 인해 ‘전우치’ 촬영장은 연기가 아닌 웃음 때문에 NG가 나는 경우가 즐비하다. 팽팽한 접전을 펼쳐야 하는 상황에서 웃음이 터져버린 배우들이 한동안 웃음을 멈추지 못해 촬영이 지연된 적도 많다는 것이 현장 관계자의 전언이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측은 “‘전우치’가 중반부를 넘어서면서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고 있다. 배우들 역시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전해오곤 한다. 밤낮촬영으로 고생하고 있지만, 배우들의 긍정적이고 밝은 미소 덕분에 즐거운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는 수, 목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 미디어)

뉴스 Edition > 연예
 
‘전우치’ 촬영장에 연기자들의 상큼한 미소 타임
  • [ 기사입력   2013-01-16 14:15:57 ]

     

    ‘전우치’ 촬영장에 상큼발랄 ‘미소군단’이 떴다.

     

    KBS 수목드라마 ‘전우치’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차태현-유이-이희준-백진희-김갑수-성동일-이재용-신승환-홍종현-안용준-주연 등 ‘전우치 패밀리’들의 쾌청한 ‘미소 타임’이 포착된 것.


    2막에 돌입한 ‘전우치’는 매 회마다 다양하고 색다른 스토리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지난 주 방송된 16회 분에서는 부패한 조선을 구하고자 하는 전우치(차태현)의 뜻에 무연(유이), 혜령(백진희), 봉구(성동일), 철견(조재윤), 명기(김광규)가 의적단으로 의기투합하는가 하면, 전우치-무연-혜령의 삼각관계와 서찬휘(홍종현)-은우(주연)의 러브라인이 본격적으로 예고됐다.


    무엇보다 ‘전우치’ 배우들은 첫 촬영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은 미소로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주인공 전우치 역의 차태현은 ‘미소군단’을 이끄는 일등 공신이다. 능수능란한 재치와 오랜 촬영 노하우를 살려 상대배우들이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분위기를 이끌고 있는 것. 특히 차태현은 긴장하는 상대방에게 먼저 다가가 농담을 건네기도 하고, 촬영 전 호흡을 맞춰보는 등 다정다감한 면모를 보이며 촬영장에 웃음을 만들고 있다.


    촬영장에서 ‘긍정아이콘’으로 통하는 유이는 밤샘촬영으로 고생하는 ‘전우치’팀을 위해 애교미소 짓는가 하면, 힘들어하는 스태프에게 다가가 “힘내세요!”라고 응원을 건네는 등 따뜻한 마음을 전하고 있다. 이에 한 스태프는 “유이가 남자 스태프들 사이에서 여신으로 통한다”고 귀띔하기도 했다. 2막에 들어서면서부터 더욱 독해진 면모를 보이고 있는 이희준 또한 카메라 뒤에서는 연신 해맑은 미소를 짓는 모습으로 훈훈한 면모를 드러내고 있고, 백진희는 눈웃음과 윙크, 브이까지, ‘애교 3단계’를 공개하며 귀여움 종결자임을 인증하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촬영장 곳곳에서도 배우들의 웃음은 끊이질 않고 있다. 성동일은 ‘웃음제조기’답게 번뜩이는 재치와 애드리브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 일쑤. ‘무뚝뚝’의 대명사 홍종현과 주연, 안용준 또한 촬영을 대기하면서 브이 포즈를 취하며 밝게 웃었고, 이 외에도 ‘악의 중심축’ 김갑수, ‘악덕한 간신배’ 신승환, ‘내시부’ 이재용 등도 극중 캐릭터와는 다르게 환한 미소로 촬영장을 물들이고 있다.


    이런 분위기로 인해 ‘전우치’ 촬영장은 연기가 아닌 웃음 때문에 NG가 나는 경우가 즐비하다. 팽팽한 접전을 펼쳐야 하는 상황에서 웃음이 터져버린 배우들이 한동안 웃음을 멈추지 못해 촬영이 지연된 적도 많다는 것이 현장 관계자의 전언이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측은 “‘전우치’가 중반부를 넘어서면서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고 있다. 배우들 역시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전해오곤 한다. 밤낮촬영으로 고생하고 있지만, 배우들의 긍정적이고 밝은 미소 덕분에 즐거운 분위기가 조성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는 수, 목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 미디어)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