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우치’ 차태현 도플갱어 신승환, 같은 옷 다른 느낌 ‘전우치’ 차태현-신승환이 같은 옷, 다른 느낌의 ‘전우치 도플갱어’ 면모를 공개했다. 차태현, 신승환은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에서 각각 조선의 ‘슈퍼히어로’ 전우치, 보면 볼수록 얄미운 ‘강림파 간신배’ 둥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무엇보다 16일 방송될 ‘전우치’ 17회 분에서는 ‘원조 전우치’ 차태현과 ‘전우치의 도플갱어’로 깜짝 변신한 신승환의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두 사람은 멀리서 보면 마치 진짜 전우치로 착각할 만큼 헤어스타일과 의상이 똑같다는 점에서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평소 둥개 역으로 간사함의 면모를 과감히 보여줬던 신승환이 듬직한 전우치의 외형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는 점에서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촬영은 지난 13일 경상북도 문경시에 위치한 드라마세트장에서 진행됐다. 오전부터 오후까지 진행된 빡빡한 스케줄 탓에 쉴 틈 없이 촬영에 돌입해야 했지만, 차태현과 신승환은 연신 미소를 잃지 않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 나가며 촬영을 끝마쳤다는 후문.특히 신승환이 전우치 복장과 헤어스타일을 하고 나타나자, 이를 흥미롭게 지켜보던 차태현은 “와우! 여기 전우치 분신 한명 추가요~!”라며 농담을 던졌고, 신승환은 전우치가 되어 행복하다는 듯 차태현을 향해 입 꼬리를 올리며 밝은 미소를 지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하면 차태현과 신승환은 촬영이 시작되자 강한 신경전을 펼쳐내다가도 OK 사인이 떨어지면 언제 그랬냐는 듯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했던 상황. 이를 지켜보던 한 스태프는 “재치 넘치는 두 사람이 만나니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멀리서 보면 쌍둥이라 해도 믿을 정도로 비슷해 깜짝 놀랐다. 즐겁게 촬영했는데, 어떻게 화면에 담겼을지 상당히 궁금하다”고 귀띔했다.제작사 초록뱀미디어 관계자는 “선과 악은 항상 같은 곳에 공존하기 마련”이라며 “전우치가 조선 구하기에 나서면 나설수록, 그에 맞서는 악당들의 공격도 치열하므로 ‘전우치’가 더욱 재미있어지는 것 같다. 극 중에서 차태현과 신승환은 앙숙관계지만 실제로는 두터운 친분을 가지고 있다. 16일에 방송될 두 사람의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한편 지난 ‘전우치’ 16회 방송에서는 부패한 조선을 구하고자 하는 전우치(차태현)의 뜻에 무연(유이), 혜령(백진희), 봉구(성동일), 철견(조재윤), 명기(김광규)가 동참, 의적단으로 의기투합하는 장면이 담겨. 또한 전우치를 짝사랑하는 혜령이 술잔을 기울이며 홀로 눈물을 훔치는 장면이 공개돼 다음 회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는 수, 목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 미디어)

뉴스 Edition > 연예
 
‘전우치’ 차태현 도플갱어 신승환, 같은 옷 다른 느낌
  • [ 기사입력   2013-01-16 13:59:27 ]

     

    ‘전우치’ 차태현-신승환이 같은 옷, 다른 느낌의 ‘전우치 도플갱어’ 면모를 공개했다.

     

    차태현, 신승환은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에서 각각 조선의 ‘슈퍼히어로’ 전우치, 보면 볼수록 얄미운 ‘강림파 간신배’ 둥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무엇보다 16일 방송될 ‘전우치’ 17회 분에서는 ‘원조 전우치’ 차태현과 ‘전우치의 도플갱어’로 깜짝 변신한 신승환의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두 사람은 멀리서 보면 마치 진짜 전우치로 착각할 만큼 헤어스타일과 의상이 똑같다는 점에서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평소 둥개 역으로 간사함의 면모를 과감히 보여줬던 신승환이 듬직한 전우치의 외형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는 점에서 과연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촬영은 지난 13일 경상북도 문경시에 위치한 드라마세트장에서 진행됐다. 오전부터 오후까지 진행된 빡빡한 스케줄 탓에 쉴 틈 없이 촬영에 돌입해야 했지만, 차태현과 신승환은 연신 미소를 잃지 않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 나가며 촬영을 끝마쳤다는 후문.


    특히 신승환이 전우치 복장과 헤어스타일을 하고 나타나자, 이를 흥미롭게 지켜보던 차태현은 “와우! 여기 전우치 분신 한명 추가요~!”라며 농담을 던졌고, 신승환은 전우치가 되어 행복하다는 듯 차태현을 향해 입 꼬리를 올리며 밝은 미소를 지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하면 차태현과 신승환은 촬영이 시작되자 강한 신경전을 펼쳐내다가도 OK 사인이 떨어지면 언제 그랬냐는 듯 터져 나오는 웃음을 참지 못했던 상황. 이를 지켜보던 한 스태프는 “재치 넘치는 두 사람이 만나니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 멀리서 보면 쌍둥이라 해도 믿을 정도로 비슷해 깜짝 놀랐다. 즐겁게 촬영했는데, 어떻게 화면에 담겼을지 상당히 궁금하다”고 귀띔했다.


    제작사 초록뱀미디어 관계자는 “선과 악은 항상 같은 곳에 공존하기 마련”이라며 “전우치가 조선 구하기에 나서면 나설수록, 그에 맞서는 악당들의 공격도 치열하므로 ‘전우치’가 더욱 재미있어지는 것 같다. 극 중에서 차태현과 신승환은 앙숙관계지만 실제로는 두터운 친분을 가지고 있다. 16일에 방송될 두 사람의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전우치’ 16회 방송에서는 부패한 조선을 구하고자 하는 전우치(차태현)의 뜻에 무연(유이), 혜령(백진희), 봉구(성동일), 철견(조재윤), 명기(김광규)가 동참, 의적단으로 의기투합하는 장면이 담겨. 또한 전우치를 짝사랑하는 혜령이 술잔을 기울이며 홀로 눈물을 훔치는 장면이 공개돼 다음 회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KBS 수목미니시리즈 ‘전우치’는 수, 목 오후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 미디어)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