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장식품 속에 ‘SOS’ 편지가… 美정부 조사 착수 미국 ‘오리거니언’지에 실린 노동교양소에서 온 편지 미국 오리건주 주민 쥴리 케이스(Julie Keith)는 최근 구입한 할로윈데이 장식품 속에서, 중국 노동교양소에서 온 구조요청 편지를 발견했다. 현재 미국 국토안보부에서는 이 안건에 관해 조사를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미국 오리건주의 ‘오리거니언(The Oregonian)’ 12월 23일 보도에 따르면, 올해 42세인 쥴리 케이스는 지난 10월 집에 있는 창고에서 할로윈데이 장식품을 꺼내 5세 딸의 생일파티를 장식해 주려 했다. 그녀는 장식품 속에서 8겹으로 접은 노동교양소에서 온 편지를 발견했다. 마싼쟈 노동교양소에서 온 구조요청 편지편지에는 ‘귀하, 만약 당신이 우연히 이 상품을 구매했다면 도움을 부탁합니다. 편지를 세계인권기구에 넘겨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중국공산당 정권의 박해를 당하는 우리 이곳 수천 명은 영원히 당신에게 감사를 드릴 것이며 당신을 기억할 것입니다’라고 쓰여 있었다.이 편지에는 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었다.이 장식품은 선양(瀋陽)시 마싼자(馬三家)노동교양소 제2수용소 8대대(二所八大隊)에서 제조한 것이다. 이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핍박으로 매일 15시간 일하며, 토요일과 일요일 및 명절에도 쉬지 못한다. 만약 반항하면 고문을 당하고 매질과 욕설 및 체벌의 학대를 당하며 거의 보수가 없고 한 달에 인민폐 10위안(한화 약 1700원)정도 받는다. 이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평균 1년 또는 3년 노동교양을 받지만, 법정 판결문이 없다. 그들 중 많은 사람은 파룬궁 수련자로서 그들은 무고하게 단지 자신의 믿음이 있다는 이유로 붙잡혀 왔다. 그들은 늘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은 형벌을 받는다.이 내용을 본 케이스는 몹시 놀랐다. 그녀는 편지를 쓴 사람의 절망감과 큰 용기를 내 편지를 장식품 속에 넣었다는 사실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한다.페이스북으로 확산된 구조요청 편지 케이스는 이 편지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고민하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편지 원문을 올려놓고 이 정보를 전파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페이스북 메시지는 연쇄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그녀의 팔로어들은 “나는 이 사람이 이 편지를 상품 속에 넣을 때 자신의 생명에 대해 걱정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러나 그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이 모험을 택했다” “그런데 우리는 우리의 자유를 아주 당연시하고 있다” 는 내용의 글들을 올렸다.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트와치(Human Rights Watc)의 중국국장 소피 리처드슨(Sophie Richardson)은 “우리는 편지 출처를 확인할 방법이 없지만, 이 편지에서 묘사한 상황은 우리가 알고 있는 중국 노동교양소의 상황과 일치한다”고 말했다.마싼자 노동교양소는 랴오닝성 선양시에 위치한다. 노동교양소는 통상 재판을 거치지 않고 수감자를 감금하며 많은 파룬궁 수련자들이 노동교양소에 감금돼 있다고 알려졌다.리처드슨은 “만약 구조를 요청하는 편지가 사실이라면 누군가가 간절히 구조를 요청하고 있고 이것은 바로 우리의 임무”라고 말했다.미국에 수출된 이 같은 상품들이 중국 노동교양소에서 제조한 것이 사실이라면 미국 마트들은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미국법률 제1307조 제19조 규정에 따르면, 국외의 감금된 사람들이 강제 노동으로 생산된 상품을 수입하지 못하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이 소식은 미 연방 이민세관 단속국(ICE)에 통보됐고 산하 기관인 국토안전부는 이 안건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이 상품을 판매한 ‘케이마트’의 모회사인 시어스 홀딩서는 “이 사건을 조사할 것이고 일단 중국 측 합작회사가 강제노동을 사용했음이 확인되면 계약을 중지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중국
     
    중국산 장식품 속에 ‘SOS’ 편지가… 美정부 조사 착수
    • [ 기사입력   2013-01-01 17:56:09 ]

      미국 ‘오리거니언’지에 실린 노동교양소에서 온 편지

       

      미국 오리건주 주민 쥴리 케이스(Julie Keith)는 최근 구입한 할로윈데이 장식품 속에서, 중국 노동교양소에서 온 구조요청 편지를 발견했다. 현재 미국 국토안보부에서는 이 안건에 관해 조사를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오리건주의 ‘오리거니언(The Oregonian)’ 12월 23일 보도에 따르면, 올해 42세인 쥴리 케이스는 지난 10월 집에 있는 창고에서 할로윈데이 장식품을 꺼내 5세 딸의 생일파티를 장식해 주려 했다. 그녀는 장식품 속에서 8겹으로 접은 노동교양소에서 온 편지를 발견했다. 


      마싼쟈 노동교양소에서 온 구조요청 편지


      편지에는 ‘귀하, 만약 당신이 우연히 이 상품을 구매했다면 도움을 부탁합니다. 편지를 세계인권기구에 넘겨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중국공산당 정권의 박해를 당하는 우리 이곳 수천 명은 영원히 당신에게 감사를 드릴 것이며 당신을 기억할 것입니다’라고 쓰여 있었다.


      이 편지에는 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었다.


      이 장식품은 선양(瀋陽)시 마싼자(馬三家)노동교양소 제2수용소 8대대(二所八大隊)에서 제조한 것이다. 이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핍박으로 매일 15시간 일하며, 토요일과 일요일 및 명절에도 쉬지 못한다. 만약 반항하면 고문을 당하고 매질과 욕설 및 체벌의 학대를 당하며 거의 보수가 없고 한 달에 인민폐 10위안(한화 약 1700원)정도 받는다. 이곳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평균 1년 또는 3년 노동교양을 받지만, 법정 판결문이 없다. 그들 중 많은 사람은 파룬궁 수련자로서 그들은 무고하게 단지 자신의 믿음이 있다는 이유로 붙잡혀 왔다. 그들은 늘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은 형벌을 받는다.


      이 내용을 본 케이스는 몹시 놀랐다. 그녀는 편지를 쓴 사람의 절망감과 큰 용기를 내 편지를 장식품 속에 넣었다는 사실을 느낄 수 있었다고 한다.


      페이스북으로 확산된 구조요청 편지  


      케이스는 이 편지를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고민하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편지 원문을 올려놓고 이 정보를 전파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페이스북 메시지는 연쇄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그녀의 팔로어들은 “나는 이 사람이 이 편지를 상품 속에 넣을 때 자신의 생명에 대해 걱정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그러나 그들은 위험을 무릅쓰고 이 모험을 택했다” “그런데 우리는 우리의 자유를 아주 당연시하고 있다” 는 내용의 글들을 올렸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트와치(Human Rights Watc)의 중국국장 소피 리처드슨(Sophie Richardson)은 “우리는 편지 출처를 확인할 방법이 없지만, 이 편지에서 묘사한 상황은 우리가 알고 있는 중국 노동교양소의 상황과 일치한다”고 말했다.


      마싼자 노동교양소는 랴오닝성 선양시에 위치한다. 노동교양소는 통상 재판을 거치지 않고 수감자를 감금하며 많은 파룬궁 수련자들이 노동교양소에 감금돼 있다고 알려졌다.


      리처드슨은 “만약 구조를 요청하는 편지가 사실이라면 누군가가 간절히 구조를 요청하고 있고 이것은 바로 우리의 임무”라고 말했다.


      미국에 수출된 이 같은 상품들이 중국 노동교양소에서 제조한 것이 사실이라면 미국 마트들은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미국법률 제1307조 제19조 규정에 따르면, 국외의 감금된 사람들이 강제 노동으로 생산된 상품을 수입하지 못하게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소식은 미 연방 이민세관 단속국(ICE)에 통보됐고 산하 기관인 국토안전부는 이 안건을 조사하기 시작했다. 이 상품을 판매한 ‘케이마트’의 모회사인 시어스 홀딩서는 “이 사건을 조사할 것이고 일단 중국 측 합작회사가 강제노동을 사용했음이 확인되면 계약을 중지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