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교도소, 일상적 고문과 구타 여전”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당 총서기 체제 출범 이후에도 교도소 내 인권이 개선되지 않고 수감자에 대한 고문과 구타 등 가혹 행위가 여전하다는 보도들이 나오고 있다.23일 영국 BBC 방송 중문판에 따르면 11년째 수감 중인 ‘지하 교회’ 설립자 궁성량(공聖亮ㆍ60) 목사는 중풍에 걸려 혼자서 몸을 움직이지 못할 상태인 데도 교도소 당국이 통원 치료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궁 목사 가족들은 지난 10일 우한(武漢)의 교도소에서 그를 면회한 결과 궁 목사가 교도관 두 명의 부축 아래 간신히 면회실에 나왔고 건강 상태가 매우 나빴다고 털어놨다. 그는 얼굴이 온통 붉고 침을 흘리면서 대화를 제대로 나누지 못하고 신체의 오른쪽을 움직이지 못했다는 것이다.궁 목사의 여동생 궁수전(淑珍) 등 가족들은 면회 다음날 공개편지를 통해 그의 석방을 호소했다. 가족들은 교도소 당국에 그의 통원 치료를 요구했으나 거절됐다고 밝혔다.궁 목사는 가정 교회인 화남(華南ㆍ남중국) 교회를 설립해 신자 수가 수만 명으로 불어나자 당국의 주목을 받았다.그는 지난 2001년 8월 후베이(胡北)성 징먼(荊門)시에서 체포돼 4개월 만에 법원에서 ‘사교(邪敎) 조직, 상해, 강간 등의 죄’를 적용받아 사형 판결을 받았다.당국은 그러나 국제적인 압력으로 다음 해 10월 그에 대한 재판을 다시 열어 강간, 폭행 등의 죄목으로 종신형을 선고했다.한편 티베트 수도 라싸(拉薩) 부근에 있는 추수르 교도소에서는 고문과 구타 등 가혹 행위가 일상적으로 행해지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 아시아 방송(RFA)이 보도했다.추수르 교도소에서 최근 석방된 한 인사는 “우리는 교도소 내에서 매일 고문을 당하고 있었다”면서 “손과 발이 묶인 채 천장에 매달리기도 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고 RFA는 전했다.익명을 요구한 이 인사는 “그들은 식사를 제대로 주지 않았고 때로는 보리빵에 모래를 섞어 갈증이 나도록 해 수감자들은 자신의 소변을 마실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그는 이런 가혹 행위 때문에 수감자들은 시력을 잃거나 회복 불가능한 상처를 입는다고 말했다.국제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HRW) 워싱턴 사무소 소피 리처드슨 소장은 중국이 유엔 고문방지협약에는 가입했지만 “교도소 내 수감자에 대한 고문이 풍토병처럼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미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에 따르면 티베트에는 정치범 626명이 수감돼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도 지난 3월 중국에서 동료와 탈북자 관련 논의를 하던 중 체포돼 114일간 구금됐을 당시 전기고문과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중국
     
    “중국 교도소, 일상적 고문과 구타 여전”
    • [ 기사입력   2012-12-27 09:42:53 ]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당 총서기 체제 출범 이후에도 교도소 내 인권이 개선되지 않고 수감자에 대한 고문과 구타 등 가혹 행위가 여전하다는 보도들이 나오고 있다.


      23일 영국 BBC 방송 중문판에 따르면 11년째 수감 중인 ‘지하 교회’ 설립자 궁성량(공聖亮ㆍ60) 목사는 중풍에 걸려 혼자서 몸을 움직이지 못할 상태인 데도 교도소 당국이 통원 치료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


      궁 목사 가족들은 지난 10일 우한(武漢)의 교도소에서 그를 면회한 결과 궁 목사가 교도관 두 명의 부축 아래 간신히 면회실에 나왔고 건강 상태가 매우 나빴다고 털어놨다. 그는 얼굴이 온통 붉고 침을 흘리면서 대화를 제대로 나누지 못하고 신체의 오른쪽을 움직이지 못했다는 것이다.


      궁 목사의 여동생 궁수전(淑珍) 등 가족들은 면회 다음날 공개편지를 통해 그의 석방을 호소했다. 가족들은 교도소 당국에 그의 통원 치료를 요구했으나 거절됐다고 밝혔다.


      궁 목사는 가정 교회인 화남(華南ㆍ남중국) 교회를 설립해 신자 수가 수만 명으로 불어나자 당국의 주목을 받았다.


      그는 지난 2001년 8월 후베이(胡北)성 징먼(荊門)시에서 체포돼 4개월 만에 법원에서 ‘사교(邪敎) 조직, 상해, 강간 등의 죄’를 적용받아 사형 판결을 받았다.


      당국은 그러나 국제적인 압력으로 다음 해 10월 그에 대한 재판을 다시 열어 강간, 폭행 등의 죄목으로 종신형을 선고했다.


      한편 티베트 수도 라싸(拉薩) 부근에 있는 추수르 교도소에서는 고문과 구타 등 가혹 행위가 일상적으로 행해지고 있다고 미국의 자유 아시아 방송(RFA)이 보도했다.


      추수르 교도소에서 최근 석방된 한 인사는 “우리는 교도소 내에서 매일 고문을 당하고 있었다”면서 “손과 발이 묶인 채 천장에 매달리기도 했다는 사실을 폭로했다”고 RFA는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이 인사는 “그들은 식사를 제대로 주지 않았고 때로는 보리빵에 모래를 섞어 갈증이 나도록 해 수감자들은 자신의 소변을 마실 수밖에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런 가혹 행위 때문에 수감자들은 시력을 잃거나 회복 불가능한 상처를 입는다고 말했다.


      국제 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HRW) 워싱턴 사무소 소피 리처드슨 소장은 중국이 유엔 고문방지협약에는 가입했지만 “교도소 내 수감자에 대한 고문이 풍토병처럼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미 의회 산하 의회·행정부 중국위원회(CECC)에 따르면 티베트에는 정치범 626명이 수감돼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북한인권운동가 김영환 씨도 지난 3월 중국에서 동료와 탈북자 관련 논의를 하던 중 체포돼 114일간 구금됐을 당시 전기고문과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