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구강건조증엔 귤이 약 찬바람이 쌩쌩 부는 겨울철에는 몸에도 건조주의보가 발령된다. 특히 입안이 바싹바싹 마르는 구강건조증은 단순히 불편한 정도가 아니라 충치와 치주질환, 입냄새 등 여러 구강질환을 연쇄적으로 일으키므로 가볍게 봐서는 안 되는 질환이다. 당뇨병 같은 만성질환을 갖고 있거나 자연적으로 침 분비가 감소하는 중장년층 이상은 구강건조증에 더 관심을 둬야 한다.변욱 목동중앙치과병원 병원장은 “겨울에는 구강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는 요소가 많은데, 노화로 인해 침샘 기능이 약해진 중장년층이나 복용하는 약으로 인해 입이 건조해지는 만성질환자 등은 구강건조증이 더 잘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연말은 여러모로 입안이 건조해지는 시기이다. 겨울에는 습도가 10~20%에 불과하고 실내에서는 난방기기가 가동돼 공기 속의 수분이 자꾸 증발하기 때문이다. 송년회 술자리도 구강건조증을 악화시키는 한 원인이 될 수 있다. 술은 탈수현상을 일으키고 여기에 흡연까지 하게 되면 타액선은 더욱 위축돼 구강건조증이 심해진다. 구강건조증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물을 조금씩 자주 마셔서 부족한 수분을 보충하고 입안을 촉촉하게 해야 한다. 건조한 환경에서 일한다면 특히 신경 써서 하루 물 섭취 권장량인 1.5~2ℓ(종이컵 10잔) 이상의 물을 마신다. 커피나 녹차, 탄산음료 등은 수분 섭취에 도움이 되지 않고 이뇨작용을 촉진해 오히려 입안을 마르게 하므로 좋지 않다. 인공타액이나 타액분비촉진제를 사용해 구강건조증을 예방할 수 있지만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침 분비를 늘릴 수도 있다. 제철인 귤, 레몬이나 오렌지 등 신맛이 나는 과일을 먹으면 침샘이 자극돼 침이 분비된다. 이 과일들은 비타민C가 풍부해 겨울철 면역력 강화와 감기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침 분비를 도와주는 구강 체조를 수시로 하는 것도 좋다. 입을 다물고 윗니와 아랫니를 가볍게 부딪치는 동작을 20회 이상 반복하면 침이 분비된다. 또 혀를 입안에서 왼쪽으로 10회, 오른쪽으로 10회 정도 돌려주는 혀 체조로도 구강건조증을 예방할 수 있다. 껌을 씹거나 사탕을 굴려 침 분비를 늘릴 수도 있다. 단 너무 단 종류는 오히려 갈증이 생기고 충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무설탕 제품을 골라야 한다. 구강건조증이 심할 때는 칫솔모가 부드러운 것으로 양치질 한다. 알코올이 든 구강세척액(가글액)은 시원한 느낌이 강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입안이 건조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변 원장은 “음주와 흡연은 피하고 감기에 걸렸다면 바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입으로 숨을 쉬는 버릇이 있으면 즉시 고치고, 높은 베개를 베고 자면 입이 벌어지므로 낮은 베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뉴스 Edition > 리빙
 
겨울 구강건조증엔 귤이 약
  • [ 기사입력   2012-12-13 21:30:50 ]

    찬바람이 쌩쌩 부는 겨울철에는 몸에도 건조주의보가 발령된다. 특히 입안이 바싹바싹 마르는 구강건조증은 단순히 불편한 정도가 아니라 충치와 치주질환, 입냄새 등 여러 구강질환을 연쇄적으로 일으키므로 가볍게 봐서는 안 되는 질환이다. 당뇨병 같은 만성질환을 갖고 있거나 자연적으로 침 분비가 감소하는 중장년층 이상은 구강건조증에 더 관심을 둬야 한다.


    변욱 목동중앙치과병원 병원장은 “겨울에는 구강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는 요소가 많은데, 노화로 인해 침샘 기능이 약해진 중장년층이나 복용하는 약으로 인해 입이 건조해지는 만성질환자 등은 구강건조증이 더 잘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연말은 여러모로 입안이 건조해지는 시기이다. 겨울에는 습도가 10~20%에 불과하고 실내에서는 난방기기가 가동돼 공기 속의 수분이 자꾸 증발하기 때문이다. 송년회 술자리도 구강건조증을 악화시키는 한 원인이 될 수 있다. 술은 탈수현상을 일으키고 여기에 흡연까지 하게 되면 타액선은 더욱 위축돼 구강건조증이 심해진다.

    구강건조증을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물을 조금씩 자주 마셔서 부족한 수분을 보충하고 입안을 촉촉하게 해야 한다. 건조한 환경에서 일한다면 특히 신경 써서 하루 물 섭취 권장량인 1.5~2ℓ(종이컵 10잔) 이상의 물을 마신다. 커피나 녹차, 탄산음료 등은 수분 섭취에 도움이 되지 않고 이뇨작용을 촉진해 오히려 입안을 마르게 하므로 좋지 않다.


    인공타액이나 타액분비촉진제를 사용해 구강건조증을 예방할 수 있지만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침 분비를 늘릴 수도 있다. 제철인 귤, 레몬이나 오렌지 등 신맛이 나는 과일을 먹으면 침샘이 자극돼 침이 분비된다. 이 과일들은 비타민C가 풍부해 겨울철 면역력 강화와 감기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침 분비를 도와주는 구강 체조를 수시로 하는 것도 좋다. 입을 다물고 윗니와 아랫니를 가볍게 부딪치는 동작을 20회 이상 반복하면 침이 분비된다.


    또 혀를 입안에서 왼쪽으로 10회, 오른쪽으로 10회 정도 돌려주는 혀 체조로도 구강건조증을 예방할 수 있다. 껌을 씹거나 사탕을 굴려 침 분비를 늘릴 수도 있다. 단 너무 단 종류는 오히려 갈증이 생기고 충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무설탕 제품을 골라야 한다.


    구강건조증이 심할 때는 칫솔모가 부드러운 것으로 양치질 한다. 알코올이 든 구강세척액(가글액)은 시원한 느낌이 강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입안이 건조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변 원장은 “음주와 흡연은 피하고 감기에 걸렸다면 바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입으로 숨을 쉬는 버릇이 있으면 즉시 고치고, 높은 베개를 베고 자면 입이 벌어지므로 낮은 베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