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수년 출생 30대 이상 女, 연말 무료 癌검진 ‘기회’ 연말연시를 앞두고 마음이 바빠지는 시기가 됐다. 올해 밀린 공과금은 없는지도 챙겨 보고, 한 해를 돌아보며 내년 계획도 세워 보자. 특히 빠트리지 말아야 할 것은 건강 관리. 국가 암 검진처럼 무료로 건강을 체크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필요도 있다. 여성 암 검진의 경우, 올 연말까지 기한인 검진 기회가 지나버리면 2년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이다.건강보험공단에서 실시하는 국가 암 검진 중 여성 암 검진에는 자궁경부암과 유방암이 있다. 자궁경부암 검진은 30세 이상 여성이 2년마다 1번씩 받게 돼 있으며, 유방암 검진은 40세 이상 여성이 2년마다 1번씩 검진표를 받은 해에 가까운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에서 받을 수 있는데, 2012년에는 짝수년에 출생한 여성들이 그 대상이다.권오준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자궁경부암연구회 위원은 “수혜 시한이 끝나는 12월 말이면 보험공단의 암 검진 때문에 병원마다 검진환자가 몰리는 경향이 있으므로, 바쁜 여성일수록 미리 예약해 서두르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특히 30대 여성의 자궁경부암 검진은 작년부터 시작됐으므로, 짝수년에 출생한 30대 여성이라면 이번이 첫 국가검진인 만큼 더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아직 젊은 30대는 암이 40~50대 중년 이후에야 생기는 성인병이라고 방심하기 쉬운데, 젊을 때 발병된 암일수록 진행도 빨라 더욱 치명적이라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여성은 30대부터 갑상선, 유방암, 자궁경부암 등 여성 암 검진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때 건강보험공단의 검진을 활용하는 것은 기본이다. 건강보험 검진과 자비 검진을 병행하면 검진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것은 물론, 잊지 않고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기가 쉽다.무료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으려면 공단에서 올해 발송한 검진표를 지참해 가까운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방문하면 된다. 검진대상 여부 및 가까운 검진기관이 궁금하거나, 검진표를 받지 못했다면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1577-1000)나 홈페이지를 이용해 문의하면 된다.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20세 이상 성경험이 있는 여성은 1년에 한 번 자궁경부세포진 검사를 할 것을 추천하고 있다. 최근에는 조기 검진 확대로 상피내암 단계에서 치료를 받는 여성이 자궁경부암 환자보다 월등히 많지만, 아직도 매년 자궁경부암 환자가 3000명 이상 나와 자궁경부암 예방 노력이 절실하다.

뉴스 Edition > 리빙
 
짝수년 출생 30대 이상 女, 연말 무료 癌검진 ‘기회’
  • [ 기사입력   2012-12-13 21:29:41 ]

    연말연시를 앞두고 마음이 바빠지는 시기가 됐다. 올해 밀린 공과금은 없는지도 챙겨 보고, 한 해를 돌아보며 내년 계획도 세워 보자. 특히 빠트리지 말아야 할 것은 건강 관리. 국가 암 검진처럼 무료로 건강을 체크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을 필요도 있다. 여성 암 검진의 경우, 올 연말까지 기한인 검진 기회가 지나버리면 2년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이다.


    건강보험공단에서 실시하는 국가 암 검진 중 여성 암 검진에는 자궁경부암과 유방암이 있다. 자궁경부암 검진은 30세 이상 여성이 2년마다 1번씩 받게 돼 있으며, 유방암 검진은 40세 이상 여성이 2년마다 1번씩 검진표를 받은 해에 가까운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에서 받을 수 있는데, 2012년에는 짝수년에 출생한 여성들이 그 대상이다.


    권오준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자궁경부암연구회 위원은 “수혜 시한이 끝나는 12월 말이면 보험공단의 암 검진 때문에 병원마다 검진환자가 몰리는 경향이 있으므로, 바쁜 여성일수록 미리 예약해 서두르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특히 30대 여성의 자궁경부암 검진은 작년부터 시작됐으므로, 짝수년에 출생한 30대 여성이라면 이번이 첫 국가검진인 만큼 더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아직 젊은 30대는 암이 40~50대 중년 이후에야 생기는 성인병이라고 방심하기 쉬운데, 젊을 때 발병된 암일수록 진행도 빨라 더욱 치명적이라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


    여성은 30대부터 갑상선, 유방암, 자궁경부암 등 여성 암 검진을 시작하는 것이 좋다. 이때 건강보험공단의 검진을 활용하는 것은 기본이다. 건강보험 검진과 자비 검진을 병행하면 검진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는 것은 물론, 잊지 않고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기가 쉽다.


    무료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으려면 공단에서 올해 발송한 검진표를 지참해 가까운 산부인과나 여성의원을 방문하면 된다. 검진대상 여부 및 가까운 검진기관이 궁금하거나, 검진표를 받지 못했다면 국민건강보험공단 고객센터(1577-1000)나 홈페이지를 이용해 문의하면 된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20세 이상 성경험이 있는 여성은 1년에 한 번 자궁경부세포진 검사를 할 것을 추천하고 있다. 최근에는 조기 검진 확대로 상피내암 단계에서 치료를 받는 여성이 자궁경부암 환자보다 월등히 많지만, 아직도 매년 자궁경부암 환자가 3000명 이상 나와 자궁경부암 예방 노력이 절실하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