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정세 다음 행보는 저우융캉 체포? 저우융캉의 범죄 행각은 보시라이보다 더하면 더했지 결코 못하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대기원 DB) 친중공 해외매체는 18대가 다가오자 끊임없이 보시라이 재판 날짜와 장소에 대한 소식을 전파하는 동시에 정치국 상무위원의 수에 변동이 있다는 정보를 흘리고 있다. 이는 18대 전(前) 중공 정국에서 고위층의 정세가 긴장돼 있고 분위기가 심상치 않음을 반영한다. 현 시국과 여러 매체들의 보도와 평론을 통해 필자가 확실히 내릴 수 있는 결론은 후(胡錦濤)-원(溫家寶)-시(習近平)(이하 후-원-시) 측이 최근 장쩌민파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뒀고 보시라이에 중죄를 내리는 것은 누구도 바꿀 수 없는 공인된 결과라는 점이다. 하지만 중국정세의 향방과 중국사회가 평화적으로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을지 여부는 단지 보시라이를 처벌하는 것만으로는 간단히 해결할 수 없다.보시라이를 어떤 죄목으로 처벌할 것인가 하는 점은 현재 중공의 최대 난제(難題)가 됐다. 현재 발표된 보시라이(薄熙來)의 범죄는 탐오, 직권남용, 음란 등 6가지 죄목이다. 하지만 현재 정치국위원급 고위관리들뿐 아니라 중공의 일반 관리들 중 이 6가지 범죄를 저지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다시피 하다. 때문에 이런 죄목만으로 보시라이를 처벌한다면 설득력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정적들이 공격할 구실과 보시라이 잔당들이 반박할 기회를 주기 쉽다.중공 당국이 지난번 보시라이의 죄명을 발표할 당시 마지막에 특별히 “조사 중 보시라이의 다른 범죄의 단서를 발견했다”고 한 것에 대해 외부에서는 보시라이가 연루된 정변과 보시라이 부부가 파룬궁 수련자들의 몸에서 장기를 적출해 폭리를 취한 것을 의미한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내포된 파괴력은 그 효과를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크다.보시라이가 해직되고 쌍개(雙開, 당적과 공직 박탈) 처분 된 후 그의 배후인 저우융캉(周永康)의 음란과 탐오 및 그가 연루된 각종 범죄행각들이 연이어 폭로되고 있다. 저우융캉은 조직적인 살인, 무력남용, 암살 등에 연루돼 있으며 여기에 모반 미수와 생체장기적출 등이 포함돼 있다. 때문에 저우융캉의 죄는 보시라이에 비해 더하면 더했지 결코 덜하지 않다.만약 모반음모와 생체장기적출이란 죄목으로 보시라이를 처벌한다면 반드시 저우융캉과 그 배후의 장쩌민(江澤民), 쩡칭훙(曾慶紅) 등 장쩌민파 핵심 멤버들이 연루될 수밖에 없다. 이렇게 되면 중공 전체가 붕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장쩌민파를 대표하는 인물인 저우융캉 역시 후-원-시의 이런 주저함과 약점을 알고 당 중앙을 협박하면서 이들이 이런 죄목으로 보시라이와 저우융캉을 처리하지 못하도록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이는 또한 18대를 앞두고 후-원-시가 장쩌민파의 위협에 직면해 보시라이를 쌍개 처분하고 중죄에 처한다고 공개적으로 발표하고 중공 고위층이 최근 정치개혁의 목소리를 높이게 된 원인이기도 하다. 보시라이의 파룬궁 수련자 생체장기적출 사실이 전 세계적으로 폭로된 후 보시라이 사건은 현재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 중공 18대 당 대회를 앞두고 현재 모든 고위층과 원로들이 이 사건에 연루됐으며 중난하이 고위층은 중대한 선택의 기로에 놓여 있다. 중공 고위층이 아무리 표면적인 조화와 안정을 강조하거나 또는 저우융캉이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냄에도 불구하고 만약 중공 고위층이 보시라이 저우융캉의 모반과 생체장기적출 사실을 공개하지 못하고 더 나아가 저우융캉을 체포하지 못한다면 그럼 진정한 안정은 있을 수 없다. 저우융캉은 지난 3월 8일 중공 양회(兩會)기간에 국제사회에 공공연하게 보시라이를 비호한 바 있고 장쩌민을 등에 업은 저우융캉-보시라이의 모반사실은 이미 공공연한 사실로 됐다. 때문에 보시라이를 심판한 후 저우융캉을 체포하는 것은 단지 시간문제일 뿐이다. 이는 중공 고위층이 결코 피해 갈 수 없는 고비이다. 왜냐하면 일단 미국 정부와 다른 나라에서 생체장기적출의 진상을 발표하게 되면 중공 고위층 그 누구도 빠져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뉴스 Edition > 대기원(大紀元)칼럼
 
중국정세 다음 행보는 저우융캉 체포?
  • [ 기사입력   2012-10-17 01:26:49 ]

    저우융캉의 범죄 행각은 보시라이보다 더하면 더했지 결코 못하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대기원 DB)

     

    친중공 해외매체는 18대가 다가오자 끊임없이 보시라이 재판 날짜와 장소에 대한 소식을 전파하는 동시에 정치국 상무위원의 수에 변동이 있다는 정보를 흘리고 있다. 이는 18대 전(前) 중공 정국에서 고위층의 정세가 긴장돼 있고 분위기가 심상치 않음을 반영한다.


    현 시국과 여러 매체들의 보도와 평론을 통해 필자가 확실히 내릴 수 있는 결론은 후(胡錦濤)-원(溫家寶)-시(習近平)(이하 후-원-시) 측이 최근 장쩌민파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뒀고 보시라이에 중죄를 내리는 것은 누구도 바꿀 수 없는 공인된 결과라는 점이다. 하지만 중국정세의 향방과 중국사회가 평화적으로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을지 여부는 단지 보시라이를 처벌하는 것만으로는 간단히 해결할 수 없다.


    보시라이를 어떤 죄목으로 처벌할 것인가 하는 점은 현재 중공의 최대 난제(難題)가 됐다. 현재 발표된 보시라이(薄熙來)의 범죄는 탐오, 직권남용, 음란 등 6가지 죄목이다. 하지만 현재 정치국위원급 고위관리들뿐 아니라 중공의 일반 관리들 중 이 6가지 범죄를 저지르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다시피 하다. 때문에 이런 죄목만으로 보시라이를 처벌한다면 설득력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정적들이 공격할 구실과 보시라이 잔당들이 반박할 기회를 주기 쉽다.


    중공 당국이 지난번 보시라이의 죄명을 발표할 당시 마지막에 특별히 “조사 중 보시라이의 다른 범죄의 단서를 발견했다”고 한 것에 대해 외부에서는 보시라이가 연루된 정변과 보시라이 부부가 파룬궁 수련자들의 몸에서 장기를 적출해 폭리를 취한 것을 의미한다고 보고 있다. 여기에 내포된 파괴력은 그 효과를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크다.


    보시라이가 해직되고 쌍개(雙開, 당적과 공직 박탈) 처분 된 후 그의 배후인 저우융캉(周永康)의 음란과 탐오 및 그가 연루된 각종 범죄행각들이 연이어 폭로되고 있다. 저우융캉은 조직적인 살인, 무력남용, 암살 등에 연루돼 있으며 여기에 모반 미수와 생체장기적출 등이 포함돼 있다. 때문에 저우융캉의 죄는 보시라이에 비해 더하면 더했지 결코 덜하지 않다.


    만약 모반음모와 생체장기적출이란 죄목으로 보시라이를 처벌한다면 반드시 저우융캉과 그 배후의 장쩌민(江澤民), 쩡칭훙(曾慶紅) 등 장쩌민파 핵심 멤버들이 연루될 수밖에 없다. 이렇게 되면 중공 전체가 붕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장쩌민파를 대표하는 인물인 저우융캉 역시 후-원-시의 이런 주저함과 약점을 알고 당 중앙을 협박하면서 이들이 이런 죄목으로 보시라이와 저우융캉을 처리하지 못하도록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


    이는 또한 18대를 앞두고 후-원-시가 장쩌민파의 위협에 직면해 보시라이를 쌍개 처분하고 중죄에 처한다고 공개적으로 발표하고 중공 고위층이 최근 정치개혁의 목소리를 높이게 된 원인이기도 하다.


    보시라이의 파룬궁 수련자 생체장기적출 사실이 전 세계적으로 폭로된 후 보시라이 사건은 현재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 중공 18대 당 대회를 앞두고 현재 모든 고위층과 원로들이 이 사건에 연루됐으며 중난하이 고위층은 중대한 선택의 기로에 놓여 있다. 중공 고위층이 아무리 표면적인 조화와 안정을 강조하거나 또는 저우융캉이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냄에도 불구하고 만약 중공 고위층이 보시라이 저우융캉의 모반과 생체장기적출 사실을 공개하지 못하고 더 나아가 저우융캉을 체포하지 못한다면 그럼 진정한 안정은 있을 수 없다.


    저우융캉은 지난 3월 8일 중공 양회(兩會)기간에 국제사회에 공공연하게 보시라이를 비호한 바 있고 장쩌민을 등에 업은 저우융캉-보시라이의 모반사실은 이미 공공연한 사실로 됐다. 때문에 보시라이를 심판한 후 저우융캉을 체포하는 것은 단지 시간문제일 뿐이다. 이는 중공 고위층이 결코 피해 갈 수 없는 고비이다. 왜냐하면 일단 미국 정부와 다른 나라에서 생체장기적출의 진상을 발표하게 되면 중공 고위층 그 누구도 빠져나갈 수 없기 때문이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