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러나는 ‘18대’ 윤곽과 장쩌민파 몰락 18대 당대회를 앞두고 장쩌민파의 파룬궁 수련자 생체장기적출 문제가 전면적으로 폭로됐다. (대기원 그래픽) 중공 18대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최근 일부 장쩌민(江澤民)파 국외매체에서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있다. 중공 원로들이 18대 인사배치를 둘러싸고 심각한 의견 불일치가 생겨 처음 결정했던 정치국 상무위원 명단에 변화가 생겼으며 확실한 내정자가 물러나게 됐다는 것이다. 물론 물러난 사람은 전부 후진타오(胡錦濤)-원자바오(溫家寶)-시진핑(習近平)(이하 후-원-시) 진영 사람들이다. 올해 5월 초 200명의 중공 고위관리들이 징시빈관(京西賓館)에서 회의를 열었으며 이날 회의에서 후진타오는 저우융캉(周永康)에 대해 후계자를 지명할 권리를 포함해 모든 권력을 내려놓고 보시라이와 철저히 단절한 후 18대 이후 공식적으로 물러나게 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하지만 저우융캉, 리창춘(李長春) 등은 18대 이후 모든 권력에서 물러나는 것을 받아들이기 힘들어하며 이러한 ‘협의’를 깨뜨리려 하고 있다. 쩡칭훙(曾慶紅)과 저우융캉은 18대 전에 끊임없이 각종 문제를 일으켜 정국을 혼란시키려 했다. 이들은 중일(中日)간의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 열도) 문제를 대대적으로 보도하거나 장쩌민파가 통제하는 통일전선부에서 국외 스파이와 정보통을 이용해 국내외에 ‘댜오위다오 수호’를 크게 선동하면서, 영토수호를 구실로 후-원-시에게 압력을 가하고 정국을 혼란시켜 자신들의 권력을 더욱더 지속시키려 했다.이런 상황에서 후진타오-시진핑도 반격을 시작했다. 9월 1일 후진타오는 자신의 심복인 중앙판공청 주임 링지화(令計劃)를 긴급 투입해 통일전선부를 철저히 조사하게 했으며 또한 대외적으로 왕리쥔(王立軍) 재판을 공개적으로 발표했다.본지에서 단독 보도한 ‘보시라이(薄熙來) 사건과 시진핑 잠적의 진실’에서 중공 정치국회의에서 지난 8월 말 시진핑의 사직을 요구해 중난하이(中南海)가 격렬했다고 한다. 이에 중공 내 각 계파들은 이 문제의 여파를 고려하기 시작했고 최후에 내린 결론은 만약 시진핑이 정말 물러난다면 중공은 곧바로 붕괴되고 모든 계파가 청산된다는 것이다. 이에 당내 원로들이 직접 나서 시진핑에 대한 ‘사상공작’을 진행했다. 그 이후 지도부는 보시라이를 엄벌하고 마오쩌둥(毛澤東) 좌파를 공격하며 정치개혁을 추진한다는 등의 대응책을 내놓았다.이리하여 중공 정국이 지금의 국면을 초래한 것이다. 후진타오-원자바오와 시진핑-리커창(李克强)이 더욱 긴밀히 연결되고 중공 막후의 주요 원로들이 시진핑의 권력 이양을 지지하고 나섰다. 리루이환(李瑞環 전 정협주석), 차오스(喬石 전 인민대 상무위원장), 주룽지(朱鎔基 전 총리), 우이(吳儀 전 부총리), 예젠잉(葉劍英 전 중앙군사위 부주석) 가족 등 중공 원로들이 앞을 다퉈 장쩌민파 원로 쩡칭훙에 맞서 시진핑의 권력이양을 지지하고 나섰다. 현 시점에 원로들이 공개적으로 등장하는 것은 단지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과시하는 것뿐만 아니라 보다 주요하게는 후-원-시에 대한 지지를 과시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지금까지 드러난 각종 상황을 보면 18대가 가까워지면서 장쩌민파는 이미 더 이상 쓸 카드가 없어졌고 단지 소문을 퍼뜨려 정국을 교란할 뿐이다. 즉, 장쩌민이 공식석상에 나타났다는 거짓소식을 전하는 한편 18대 상무위원 명단에 변화가 있다는 등의 소문을 퍼뜨리고 있는데 사실 18대 상무위원 명단은 이미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누가 18대 상무위원이 되든 장쩌민파는 18대 이후 모두 전면적으로 청산될 처지에 놓여 있으며 이 점에 대해서는 이미 의심할 필요가 없다. 이번 중공 정치국 상무위원 명단은 과거처럼 막판까지 확정 짓지 못하는 경우는 없을 것으로 추정된다. 정반대로 지금 중공 18대의 큰 윤곽은 이미 정해졌으며 설사 상무위원의 변화가 있다 해도 대세에 영향을 끼치진 않을 것이다. 장쩌민파가 흘리는 소위 “상무위원에 변동이 있다”는 소문은 이미 중공 정국의 향방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변수가 전혀 아니다.18대를 앞두고 이미 국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보시라이-저우융캉-장쩌민파의 파룬궁 수련자 생체장기적출과 시신매매란 범죄 사실이 전면적으로 폭로되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어떻게 저우융캉과 장쩌민을 청산할 것인가 만이 중국의 미래에 영향을 끼칠 최대 변수이자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뉴스 Edition > 대기원(大紀元)칼럼
 
드러나는 ‘18대’ 윤곽과 장쩌민파 몰락
  • [ 기사입력   2012-10-13 10:27:18 ]

    18대 당대회를 앞두고 장쩌민파의 파룬궁 수련자 생체장기적출 문제가 전면적으로 폭로됐다. (대기원 그래픽)

     

    중공 18대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최근 일부 장쩌민(江澤民)파 국외매체에서 유언비어를 퍼뜨리고 있다. 중공 원로들이 18대 인사배치를 둘러싸고 심각한 의견 불일치가 생겨 처음 결정했던 정치국 상무위원 명단에 변화가 생겼으며 확실한 내정자가 물러나게 됐다는 것이다. 물론 물러난 사람은 전부 후진타오(胡錦濤)-원자바오(溫家寶)-시진핑(習近平)(이하 후-원-시) 진영 사람들이다.


    올해 5월 초 200명의 중공 고위관리들이 징시빈관(京西賓館)에서 회의를 열었으며 이날 회의에서 후진타오는 저우융캉(周永康)에 대해 후계자를 지명할 권리를 포함해 모든 권력을 내려놓고 보시라이와 철저히 단절한 후 18대 이후 공식적으로 물러나게 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하지만 저우융캉, 리창춘(李長春) 등은 18대 이후 모든 권력에서 물러나는 것을 받아들이기 힘들어하며 이러한 ‘협의’를 깨뜨리려 하고 있다. 쩡칭훙(曾慶紅)과 저우융캉은 18대 전에 끊임없이 각종 문제를 일으켜 정국을 혼란시키려 했다. 이들은 중일(中日)간의 댜오위다오(釣魚島·일본명 센카쿠 열도) 문제를 대대적으로 보도하거나 장쩌민파가 통제하는 통일전선부에서 국외 스파이와 정보통을 이용해 국내외에 ‘댜오위다오 수호’를 크게 선동하면서, 영토수호를 구실로 후-원-시에게 압력을 가하고 정국을 혼란시켜 자신들의 권력을 더욱더 지속시키려 했다.


    이런 상황에서 후진타오-시진핑도 반격을 시작했다. 9월 1일 후진타오는 자신의 심복인 중앙판공청 주임 링지화(令計劃)를 긴급 투입해 통일전선부를 철저히 조사하게 했으며 또한 대외적으로 왕리쥔(王立軍) 재판을 공개적으로 발표했다.


    본지에서 단독 보도한 ‘보시라이(薄熙來) 사건과 시진핑 잠적의 진실’에서 중공 정치국회의에서 지난 8월 말 시진핑의 사직을 요구해 중난하이(中南海)가 격렬했다고 한다. 이에 중공 내 각 계파들은 이 문제의 여파를 고려하기 시작했고 최후에 내린 결론은 만약 시진핑이 정말 물러난다면 중공은 곧바로 붕괴되고 모든 계파가 청산된다는 것이다. 이에 당내 원로들이 직접 나서 시진핑에 대한 ‘사상공작’을 진행했다. 그 이후 지도부는 보시라이를 엄벌하고 마오쩌둥(毛澤東) 좌파를 공격하며 정치개혁을 추진한다는 등의 대응책을 내놓았다.


    이리하여 중공 정국이 지금의 국면을 초래한 것이다. 후진타오-원자바오와 시진핑-리커창(李克强)이 더욱 긴밀히 연결되고 중공 막후의 주요 원로들이 시진핑의 권력 이양을 지지하고 나섰다. 리루이환(李瑞環 전 정협주석), 차오스(喬石 전 인민대 상무위원장), 주룽지(朱鎔基 전 총리), 우이(吳儀 전 부총리), 예젠잉(葉劍英 전 중앙군사위 부주석)  가족 등 중공 원로들이 앞을 다퉈 장쩌민파 원로 쩡칭훙에 맞서 시진핑의 권력이양을 지지하고 나섰다. 현 시점에 원로들이 공개적으로 등장하는 것은 단지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과시하는 것뿐만 아니라 보다 주요하게는 후-원-시에 대한 지지를 과시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지금까지 드러난 각종 상황을 보면 18대가 가까워지면서 장쩌민파는 이미 더 이상 쓸 카드가 없어졌고 단지 소문을 퍼뜨려 정국을 교란할 뿐이다. 즉, 장쩌민이 공식석상에 나타났다는 거짓소식을 전하는 한편 18대 상무위원 명단에 변화가 있다는 등의 소문을 퍼뜨리고 있는데 사실 18대 상무위원 명단은 이미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누가 18대 상무위원이 되든 장쩌민파는 18대 이후 모두 전면적으로 청산될 처지에 놓여 있으며 이 점에 대해서는 이미 의심할 필요가 없다.


    이번 중공 정치국 상무위원 명단은 과거처럼 막판까지 확정 짓지 못하는 경우는 없을 것으로 추정된다. 정반대로 지금 중공 18대의 큰 윤곽은 이미 정해졌으며 설사 상무위원의 변화가 있다 해도 대세에 영향을 끼치진 않을 것이다. 장쩌민파가 흘리는 소위 “상무위원에 변동이 있다”는 소문은 이미 중공 정국의 향방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변수가 전혀 아니다.

    18대를 앞두고 이미 국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켰던 보시라이-저우융캉-장쩌민파의 파룬궁 수련자 생체장기적출과 시신매매란 범죄 사실이 전면적으로 폭로되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어떻게 저우융캉과 장쩌민을 청산할 것인가 만이 중국의 미래에 영향을 끼칠 최대 변수이자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