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사병·열사병, 초기 대응 중요해 연일 고온다습한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다. 지구 온난화로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는 날도 늘어나고 있다.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오랜 시간 야외활동을 하다 보면 간혹 치명적 결과를 낳는다. 일사병과 열사병 등이 원인이다. 응급처치법은 생각보다 간단하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이 당황한 채 적절한 시기를 놓치면 의식장애와 경련 등 증상이 심각해지고 심하면 사망까지 할 수 있다. -일사병 일사병은 ‘더위를 먹었다’고도 표현하는데 한낮의 강한 직사광선을 오래 받으면 일어난다. 외부 온도는 사람의 체온에 영향을 주는데 폭염에 오래 노출되면 체온을 조절하는 중추신경계에 장애가 생겨 체온 유지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초기 증상은 하품과 두통, 피로감과 현기증 등이다. 이런 상황을 ‘열피로’라고도 한다. 학창시절 전체 조회 중 운동장에서 두통 및 어지럼증과 함께 눈앞이 캄캄해지면서 쓰러지는 경우가 그 예이다. 아이들은 채 열기가 가시지 않은 늦은 오후라 하더라도 땅 온도가 높은 상태에서 오랫동안 밖에서 뛰어논다면 체온이 상승해 일사병에 걸릴 위험이 있다. 야외활동 중 누군가 어지러움 등 증세를 호소하며 힘들어하면, 일사병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일단 휴식을 취하도록 해야 한다. 기도를 확보하고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겨 소금물 또는 전해질(이온음료)을 마시게 한다. 이때 무리하게 음식이나 물을 먹이지 말고, 환자의 상태가 호전되며 갈증을 느낀다고 말할 때 주는 것이 낫다. 또 체온을 떨어뜨리는 것도 중요하므로 옷을 헐겁게 만들어주고 젖은 물수건으로 얼굴이나 손발을 닦아주며 부채질한다. 일사병은 위의 초기 대응만 잘해도 대부분 금방 회복된다. -열사병 피로감을 느끼던 환자가 갑자기 의식까지 잃게 되거나 혹은 쓰러지면서 바로 실신한다면 ‘열사병’이란 심각한 상태다. 이는 체온조절기능이 일시에 마비되며 체온이 위험할 정도로 급상승하고 이 때문에 의식장애가 생기는 것이다. 심한 경우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하며 병원에서 집중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런 경우는 환자가 ‘숨’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 최대한 빨리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열사병이 오기 전에는 두통이나 어지러움, 구역질, 경련, 시각 장애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의식을 잃기 전 정신이상으로 헛소리를 할 수도 있다. 체온은 40℃ 이상으로 오르고 맥박이 빨라지며 혈압은 낮아진다. 또 피부는 뜨겁고 건조해 땀이 나지 않는 게 특징이다.구급차가 오기 전 환자에게 두 가지 처치를 해줘야 한다. 체온유지와 숨 확보다. 환자의 체온이 크게 올라가 있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시원한 물로 몸을 식혀줘야 한다. 해열제는 소용없다.누워있는 환자의 턱을 당기고 목을 뒤로 젖혀 기도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환자가 숨을 안 쉰다면 인공호흡한 후 다시 확인하는 절차를 반복해야 한다. 인공호흡을 시도해도 호흡이 돌아오지 않거나 심장박동이 없다면 환자를 딱딱하고 평평한 바닥에 눕히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흉부를 30회 압박해주고 인공호흡을 2회 하는 사이클로 5번 반복해야 하는 수칙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

뉴스 Edition > 리빙
 
일사병·열사병, 초기 대응 중요해
  • [ 기사입력   2012-07-19 01:34:35 ]

    연일 고온다습한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다. 지구 온난화로 폭염주의보가 발령되는 날도 늘어나고 있다.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오랜 시간 야외활동을 하다 보면 간혹 치명적 결과를 낳는다. 일사병과 열사병 등이 원인이다. 응급처치법은 생각보다 간단하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이 당황한 채 적절한 시기를 놓치면 의식장애와 경련 등 증상이 심각해지고 심하면 사망까지 할 수 있다.

     

    -일사병

     

    일사병은 ‘더위를 먹었다’고도 표현하는데 한낮의 강한 직사광선을 오래 받으면 일어난다. 외부 온도는 사람의 체온에 영향을 주는데 폭염에 오래 노출되면 체온을 조절하는 중추신경계에 장애가 생겨 체온 유지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초기 증상은 하품과 두통, 피로감과 현기증 등이다. 이런 상황을 ‘열피로’라고도 한다.


    학창시절 전체 조회 중 운동장에서 두통 및 어지럼증과 함께 눈앞이 캄캄해지면서 쓰러지는 경우가 그 예이다. 아이들은 채 열기가 가시지 않은 늦은 오후라 하더라도 땅 온도가 높은 상태에서 오랫동안 밖에서 뛰어논다면 체온이 상승해 일사병에 걸릴 위험이 있다. 야외활동 중 누군가 어지러움 등 증세를 호소하며 힘들어하면, 일사병일 가능성이 있으므로 일단 휴식을 취하도록 해야 한다. 기도를 확보하고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겨 소금물 또는 전해질(이온음료)을 마시게 한다. 이때 무리하게 음식이나 물을 먹이지 말고, 환자의 상태가 호전되며 갈증을 느낀다고 말할 때 주는 것이 낫다. 또 체온을 떨어뜨리는 것도 중요하므로 옷을 헐겁게 만들어주고 젖은 물수건으로 얼굴이나 손발을 닦아주며 부채질한다. 일사병은 위의 초기 대응만 잘해도 대부분 금방 회복된다. 

     

    -열사병

     

    피로감을 느끼던 환자가 갑자기 의식까지 잃게 되거나 혹은 쓰러지면서 바로 실신한다면 ‘열사병’이란 심각한 상태다. 이는 체온조절기능이 일시에 마비되며 체온이 위험할 정도로 급상승하고 이 때문에 의식장애가 생기는 것이다. 심한 경우 혼수상태에 빠지기도 하며 병원에서 집중적인 치료를 받아야 한다. 이런 경우는 환자가 ‘숨’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 최대한 빨리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열사병이 오기 전에는 두통이나 어지러움, 구역질, 경련, 시각 장애 등의 증상을 보인다. 의식을 잃기 전 정신이상으로 헛소리를 할 수도 있다. 체온은 40℃ 이상으로 오르고 맥박이 빨라지며 혈압은 낮아진다. 또 피부는 뜨겁고 건조해 땀이 나지 않는 게 특징이다.


    구급차가 오기 전 환자에게 두 가지 처치를 해줘야 한다. 체온유지와 숨 확보다. 환자의 체온이 크게 올라가 있을 가능성이 높으므로, 시원한 물로 몸을 식혀줘야 한다. 해열제는 소용없다.


    누워있는 환자의 턱을 당기고 목을 뒤로 젖혀 기도를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 환자가 숨을 안 쉰다면 인공호흡한 후 다시 확인하는 절차를 반복해야 한다.


    인공호흡을 시도해도 호흡이 돌아오지 않거나 심장박동이 없다면 환자를 딱딱하고 평평한 바닥에 눕히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한다. 흉부를 30회 압박해주고 인공호흡을 2회 하는 사이클로 5번 반복해야 하는 수칙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