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소음성난청 환자 28% 증가 MP3 등의 최대음량을 제한하는 권고기준이 마련된다. 환경부는 스마트폰, PMP, MP3 최대음량 제한 권고기준을 마련해 2013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휴대용 음향기기의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소음성 난청의 연령대가 낮아지는 등 사회적 문제가 커지면서 추진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 MP3, PMP, 태블릿 기기, 스마트폰 등 음악파일을 재생하는 기능을 가진 휴대용 음향기기에 대한 최대음량 소음도가 100dB(A)(A-가중 데시벨, 주파수에 따라 가중치를 적용해 소리의 크기를 나타내는 단위) 이하로 제한된다. 이 기준은 휴대용 음향기기와 이어폰이 세트로 제공되는 경우에 대해 최대음량 기준을 적용한다. 유럽은 2002년부터 휴대용 음향기기의 최대음량을 100㏈(A)로 제한했다. 미국산업안전보건청(OSHA)도 100㏈(A)의 소리에 2시간 이상 노출되면 청력손실이 발생한다고 보고 있다.환경부가 휴대용 음향기기의 소음도를 조사한 결과 MP3플레이어 7종 중 6종이 최대음량 크기가 100㏈(A)을 넘었다. 스마트폰도 7종 중 4종이 이번에 마련된 권고기준을 초과했다.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소음성 난청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가운데 10대 청소년은 2006년 306명에서 2010년 394명으로 28.8% 늘었다. 권고기준에 맞춘 휴대용 음향기기가 본격적으로 생산되면 주변 소음피해는 물론 소음성 난청을 앓는 청소년 환자를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했다.환경부와 삼성전자ㆍLG전자ㆍ팬택ㆍ아이리버 등 국내 휴대용 음향기기 업체는 이날 오전 권고기준을 자발적으로 지킨다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또한, 환경부는 앞으로 소음·진동관리법 개정을 통해 휴대용 음향기기 최대음량을 제한하는 법적기준을 정함으로써 이에 적합한 휴대용 음향기기를 제작하거나 수입하도록 유도해 소음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뉴스 Edition > 리빙
 
10대 소음성난청 환자 28% 증가
  • [ 기사입력   2012-07-19 01:31:24 ]

    MP3 등의 최대음량을 제한하는 권고기준이 마련된다.  환경부는 스마트폰, PMP, MP3 최대음량 제한 권고기준을 마련해 2013년부터 시행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휴대용 음향기기의 사용이 보편화되면서 소음성 난청의 연령대가 낮아지는 등 사회적 문제가 커지면서 추진됐다.


    이에 따라 앞으로 MP3, PMP, 태블릿 기기, 스마트폰 등 음악파일을 재생하는 기능을 가진 휴대용 음향기기에 대한 최대음량 소음도가 100dB(A)(A-가중 데시벨, 주파수에 따라 가중치를 적용해 소리의 크기를 나타내는 단위) 이하로 제한된다. 이 기준은 휴대용 음향기기와 이어폰이 세트로 제공되는 경우에 대해 최대음량 기준을 적용한다.


    유럽은 2002년부터 휴대용 음향기기의 최대음량을 100㏈(A)로 제한했다. 미국산업안전보건청(OSHA)도 100㏈(A)의 소리에 2시간 이상 노출되면 청력손실이 발생한다고 보고 있다.


    환경부가 휴대용 음향기기의 소음도를 조사한 결과 MP3플레이어 7종 중 6종이 최대음량 크기가 100㏈(A)을 넘었다. 스마트폰도 7종 중 4종이 이번에 마련된 권고기준을 초과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소음성 난청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가운데 10대 청소년은 2006년 306명에서 2010년 394명으로 28.8% 늘었다. 권고기준에 맞춘 휴대용 음향기기가 본격적으로 생산되면 주변 소음피해는 물론 소음성 난청을 앓는 청소년 환자를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했다.


    환경부와 삼성전자ㆍLG전자ㆍ팬택ㆍ아이리버 등 국내 휴대용 음향기기 업체는 이날 오전 권고기준을 자발적으로 지킨다는 내용의 협약을 맺었다. 또한, 환경부는 앞으로 소음·진동관리법 개정을 통해 휴대용 음향기기 최대음량을 제한하는 법적기준을 정함으로써 이에 적합한 휴대용 음향기기를 제작하거나 수입하도록 유도해 소음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