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웅산 수치 21년만의 수상소감, "우리는 잊히지 않게 됐다" Ragnar Singsaas/Getty Images 버마(미얀마)의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가 1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시청사에서 21년 만에 노벨평화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수치 여사는 이날 “가택연금을 당하는 동안 내가 더 이상 세상의 일부가 아닌 것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노벨평화상이 나의 존재감을 느끼게 해줬고 보다 넓은 세상으로 나를 이끌어줬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수치 여사는 또 노벨평화상이 버마 민주화와 인권 투쟁에 대한 세계의 관심을 이끌어냈다며 “우리는 잊히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국제
     
    아웅산 수치 21년만의 수상소감, "우리는 잊히지 않게 됐다"
    • [ 기사입력   2012-06-20 16:34:47 ]

       Ragnar Singsaas/Getty Images

       

      버마(미얀마)의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가 1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 시청사에서 21년 만에 노벨평화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수치 여사는 이날 “가택연금을 당하는 동안 내가 더 이상 세상의 일부가 아닌 것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노벨평화상이 나의 존재감을 느끼게 해줬고 보다 넓은 세상으로 나를 이끌어줬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수치 여사는 또 노벨평화상이 버마 민주화와 인권 투쟁에 대한 세계의 관심을 이끌어냈다며 “우리는 잊히지 않게 됐다”고 말했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