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화력발전소 대형폭발 폭발로 건물 전체 무너졌는데 정부 사망 2명 부상 1명 발표에 현장있던 주민들 믿을 수 없어 지난 6일 베이징시 차오양(朝阳)구에 위치한 화력발전소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큰 폭발음과 함께 건물이 심하게 흔들리자 주민들은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착각하고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정부측은 이번 사고로 사망 2명, 부상 1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했지만 시민들은 못 믿겠다는 반응이다. 사고가 난 발전소에서 3Km 떨어진 곳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붕괴된 발전소 건물 주위에 소방차와 경찰차가 운집해 있었고, 일대의 진입이 저지선으로 봉쇄된 것을 목격했다. 한 시민은 “폭발 당시 천둥과 같은 소리를 들었고, 많은 사람들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경찰들이 저지선을 설치하며 못 들어오게 막았다. 현장에는 수천 명이 근무했고, 발전소 건물 전체가 무너졌는데 사망 2명, 부상 1명이란 발표에 대해 모두 믿기 어렵다”고 말했다. 인터넷에 올려진 사진에서도 현장에 여러 대의 헬리콥터와 주위 건물들의 유리창 파편을 보면 사고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또 한 네티즌은 “큰 소리가 들렸고 사고가 난 방향에 큰 화염이 하늘로 치솟았다. 더불어 심한 진동으로 화장실 전등이 떨어졌고 천장에서 횟가루가 떨어졌다. 앞 건물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뛰쳐나갔다. 유리창도 파손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 당국은 정확한 피해상황 문의는 언론보도를 참고하라며 답변을 거절했다. 한편 사고 당일은 공교롭게도 러시아 푸틴 총리 방문 이틀째 되는 날이기도 했는데 한 네티즌은 푸틴 총리에 대한 환영 폭죽이 너무 강력한 것 아니냐고 비꼬기도 했다. 이번 폭발사고를 일으킨 베이징 화력발전소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함께 추진된 베이징시의 주요 프로젝트로, 규모는 350(MW)급 2기며 올림픽경기장과 그 주변지역에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중국
     
    베이징 화력발전소 대형폭발
    • [ 기사입력   2012-06-13 17:54:13 ]

      폭발로 건물 전체 무너졌는데
      정부 사망 2명 부상 1명 발표에
      현장있던 주민들 믿을 수 없어

       

      지난 6일 베이징시 차오양(朝阳)구에 위치한 화력발전소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큰 폭발음과 함께 건물이 심하게 흔들리자 주민들은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착각하고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정부측은 이번 사고로 사망 2명, 부상 1명이 발생했다고 발표했지만 시민들은 못 믿겠다는 반응이다. 사고가 난 발전소에서 3Km 떨어진 곳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붕괴된 발전소 건물 주위에 소방차와 경찰차가 운집해 있었고, 일대의 진입이 저지선으로 봉쇄된 것을 목격했다.

       

      한 시민은 “폭발 당시 천둥과 같은 소리를 들었고, 많은 사람들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경찰들이 저지선을 설치하며 못 들어오게 막았다. 현장에는 수천 명이 근무했고, 발전소 건물 전체가 무너졌는데 사망 2명, 부상 1명이란 발표에 대해 모두 믿기 어렵다”고 말했다.

       

      인터넷에 올려진 사진에서도 현장에 여러 대의 헬리콥터와 주위 건물들의  유리창 파편을 보면 사고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또 한 네티즌은 “큰 소리가 들렸고 사고가 난 방향에 큰 화염이 하늘로 치솟았다. 더불어 심한 진동으로 화장실 전등이 떨어졌고 천장에서 횟가루가 떨어졌다. 앞 건물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뛰쳐나갔다. 유리창도 파손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경찰 당국은 정확한 피해상황 문의는 언론보도를 참고하라며 답변을 거절했다.

       

      한편 사고 당일은 공교롭게도 러시아 푸틴 총리 방문 이틀째 되는 날이기도 했는데 한 네티즌은 푸틴 총리에 대한 환영 폭죽이 너무 강력한 것 아니냐고 비꼬기도 했다.

       

      이번 폭발사고를 일으킨 베이징 화력발전소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함께 추진된 베이징시의 주요 프로젝트로, 규모는 350(MW)급 2기며 올림픽경기장과 그 주변지역에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