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신분으로 활동중인 中특무 많다” 중국경제일보 사무실이 있는 아파트 전경. 이곳은 통제가 심해 주민 이외에는 왕래가 자유롭지 못한 곳이다. 아파트 입구에는 신문사를 표시하는 어떤 간판도 없었다. 중공(中共)이 세계 각국에 대량의 특무((特務;스파이)를 파견하여 첩보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로 알려져 있다. 해외에 파견되어 활동하고 있는 중공의 특무들은 대부분 특별한 직업을 가지고 합법적 신분을 가장한 채 활동하고 있기 때문에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그중에서 정부고위층을 상대하거나 중요 정보 취득 임무를 맡은 특무들은 언론사 특파원 신분으로 취재활동을 하는 척 하면서 실제로는 정보를 얻어내 본국에 보내는 경우가 많다.한국에도 중국에서 파견된 외신기자 신분으로 활동하는 특무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한 소식통은 ‘중국경제일보(Economic Daily)’의 서울특파원 구진쥔(顧金俊)이 중공에서 파견한 특무로 의심이 되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작년 7월 16일, 서울 시청 앞에서 파룬궁 수련 단체인 한국파룬따파학회 주최로 열린 중공의 파룬궁 탄압 규탄 행사에서 구진쥔은 사전 허가 없이 행사장 사진을 찍고 행사 일정표를 요구했다. 그는 중국경제일보 한국 특파원 신분으로 파룬궁 행사 때마다 나타나 사진을 찍는 등 취재활동을 했지만, 행사가 보도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취재를 목적으로 사진을 찍은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파룬궁 관계자에 따르면 구진쥔은 항상 행사 시작 전부터 현장에 나와 행사를 준비하는 파룬궁 수련자들의 모습을 카메라로 찍고 다녔다. 일반적으로 기자들은 행사 시작 시간에 맞춰 취재를 나오는 것이 관례인데, 그의 수상한 거동으로 볼 때 이는 취재 목적이 아니라 다른 특별한 목적을 지니고 온 것으로 의심할 만한 대목이라는 것이다. 또 중국에서는 박해가 심해 ‘파룬궁’ 단어 사용자체가 금기시 돼 있으므로 그의 파룬궁 행사 취재활동은 취재가 목적이 아니었다는 것을 잘 설명해준다. 취재했지만 실제 보도한 사례 없어 그가 중국경제일보 한국 특파원으로 활동해오고 있는 수 년 동안 주요뉴스로 보도할 만한 한 ․ 중 간 경제현안이 수없이 많았음에도 그는 그런 주요뉴스를 취재해 보도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가 쓴 기사는 한국 경제신문에 올라 있는 기사 중 몇 몇 기사를 발췌하여 형식적으로 보도한 것 몇 건이 있을 뿐이다. 구진쥔이 근무하고 있다는 중국경제일보 사무실도 많은 의구심을 자아냈다. 기자가 찾아간 중국경제일보 사무실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럭키아파트로 일반 사무실 건물이 아니라 아파트였다. 이곳은 통제가 심해 주민 이외에는 왕래가 자유롭지 못한 곳이다. 서울에 있는 대부분 해외 언론사들이 시내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데 비해 아파트를 신문사 사무실로 쓰고 있다는 것도 석연치 않은 부분이다. 또 아파트 입구에는 신문사를 표시하는 어떤 간판도 없었다. 주변 취재 결과 이 아파트 단지에는 중국대사관 직원들과 국가안전부 요원들이 집단으로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아파트 내부는 32평형 규모에 방이 3개였으며, 2개의 방은 책상과 컴퓨터가 놓여 있고 1개의 방은 침실로 사용하고 있었다. 내부는 다른 언론사처럼 기자가 앉아서 근무하는 사무실 분위기가 아니었으며 7~8명 정도가 앉아서 회의하는 형태의 좌석 배치가 되어 있었다. 기자가 찾아간 당일은 평일인데도 근무하는 사람이 전혀 없었고 관리인만 한 사람 있었으며 확인 결과 구진쥔은 그곳에 매일 출근하지 않고 가끔씩 왔다 가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파룬궁은 수련자가 많다는 이유로 오늘날 중국에서 가장 심하게 박해를 받고 있는 수련단체이다. 1999년 이후 중공 정권에 의해 불법구금돼 고문 도중에 사망한 수련자 중 신원이 밝혀진 인원수만도 이미 3500명을 넘어섰으며, 지금까지도 중공은 중국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파룬궁 수련자들의 정보를 수집해 탄압의 구실을 찾고 있다.‘UN혹형특별보고’에 의하면 파룬궁 수련자를 겨냥한 불법감금 및 고문ㆍ박해는 중국 형 집행의 66%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현재 10만 명이 넘는 파룬궁 수련자들이 중국의 노동교양소에 감금돼 있으며 박해 가운데 생명을 잃을 위기에 처해 있다고 한다.중공 국가안전부 중앙조사국에서 주도 해외에서도 중공 특무는 종종 언급이 돼 왔었다. 작년 9월 초 캐나다 국회의원이자 외교부장관의 국회비서인 밥데커 의원과 토론토 주재 중공 관영신화통신의 스룽(施蓉) 기자의 스캔들이 폭로된 적이 있다. 당시 캐나다 일간지 글로브앤메일은 “중공은 줄곧 해외에서 정보를 적극 수집해 왔다”며 “작년에는 캐나다 안전정보국(CSIS) 국장 리처드 패든이 중공 특무가 이미 캐나다 정치인들 속에 침투해 들어왔다고 경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보도에 의하면, 외국에 주재하는 많은 중공 정보요원들이 기자신분을 이용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을 선발하는 방법은 두 가지이다. 하나는 중공 정보기관이 신문사 기자 중 적당한 사람을 골라 전문적인 첩보 훈련을 시킨 뒤 외국에 파견하는 방법이다. 또 하나는 특수임무를 띤 정보요원을 직접 언론사 국제부에 파견하여 언론인으로서 1~2년 간 훈련을 시킨 뒤 특파원 신분으로 외국에 파견하는 방법이다. 이 사업을 주도하는 곳은 중공 국가안전부 중앙조사국으로 1980년 설립된 이후 각종 정보 취득을 목적으로 세계 각국에 언론사 기자 신분으로 위장시켜 파견하는 방법을 써왔으며 지금까지 해외에 파견된 인원만도 수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1989년 6.4톈안먼 민주화운동 발생 당시 국가안전부 부장 자춘왕(賈春旺)이 인민일보 가오디(高狄) 사장과 함께 식사를 하던 자리에서, “인민일보 국제부에 파견되는 국가안전부 요원의 비중을 늘려 달라”고 하자 가오디 사장이 즉석에서 동의해 이후 인민일보가 ‘해외 특무 파견 양성소’가 된 것은 중국 언론계에서 잘 알려진 사실이다.거짓선전과 폭력을 정권유지의 수단으로 삼는 공산주의 국가 특성상 중공당국은 보안과 정보에 아주 민감하다. 만약 국가기밀누설죄를 범하면 적어도 징역 12년형 이상의 중형에 처하는 엄벌주의를 시행하고 있다. 따라서 중공은 안으로는 보안을 유지하면서, 밖으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정보를 수집하려 한다. 특히 공산주의의 폐쇄적인 특성상 미국이나 유럽 등 해외 자유민주주의 국가들을 상대로 광범위한 공작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해외 화인들에 대한 관리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중국에서 온 한 소식통은 “한국에서 암약하고 있는 중공의 해외 첩보망과 특무 조직의 규모는 일반인들의 상상을 훨씬 초월하는 것이다. 이들은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유력 인사와 친분을 맺으며 정보를 캐내거나 중공의 선전 정보를 알려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중공의 관영 언론 보도나 당국의 해외 전략은 상당 부분 이들이 수집해 보낸 정보에 근거하고 있다”고 밝혔다.한편 한국 파룬궁 관계자는 “한국에서 정식 사단법인으로 등록된 파룬궁 단체의 합법적인 행사나 활동이 중공의 특무들에 의해서 방해를 받는 것은 헌법상 보장된 국민의 기본권이 부당하게 침해되는 것이다”고 지적하면서 “국가주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한국 정부당국이 특무들을 색출해 추방하는 등 적극 제지해야한다”고 요구했다.

  •   Section - | 뉴스 | 라이프 | 연재 | 엔터테인먼트 | 칼럼 | 오피니언
  •   Category - | 국제 | 경제 | 시사 | 중국 | 전국
  • 뉴스 Edition > 중국
     
    “특파원신분으로 활동중인 中특무 많다”
    • [ 기사입력   2012-06-12 22:51:47 ]

      중국경제일보 사무실이 있는 아파트 전경. 이곳은 통제가 심해 주민 이외에는 왕래가 자유롭지 못한 곳이다. 아파트 입구에는 신문사를 표시하는 어떤 간판도 없었다.

       

      중공(中共)이 세계 각국에 대량의 특무((特務;스파이)를 파견하여 첩보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로 알려져 있다. 해외에 파견되어 활동하고 있는 중공의 특무들은 대부분 특별한 직업을 가지고 합법적 신분을 가장한 채 활동하고 있기 때문에 파악하기가 쉽지 않다. 그중에서 정부고위층을 상대하거나 중요 정보 취득 임무를 맡은 특무들은 언론사 특파원 신분으로 취재활동을 하는 척 하면서 실제로는 정보를 얻어내 본국에 보내는 경우가 많다.


      한국에도 중국에서 파견된 외신기자 신분으로 활동하는 특무가 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한 소식통은 ‘중국경제일보(Economic Daily)’의 서울특파원 구진쥔(顧金俊)이  중공에서 파견한 특무로 의심이 되는 인물이라고 밝혔다.


      작년 7월 16일, 서울 시청 앞에서 파룬궁 수련 단체인 한국파룬따파학회 주최로 열린 중공의 파룬궁 탄압 규탄 행사에서 구진쥔은 사전 허가 없이 행사장 사진을 찍고 행사 일정표를 요구했다. 그는 중국경제일보 한국 특파원 신분으로 파룬궁 행사 때마다 나타나 사진을 찍는 등 취재활동을 했지만, 행사가 보도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취재를 목적으로 사진을 찍은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파룬궁 관계자에 따르면 구진쥔은 항상 행사 시작 전부터 현장에 나와 행사를 준비하는 파룬궁 수련자들의 모습을 카메라로 찍고 다녔다. 일반적으로 기자들은 행사 시작 시간에 맞춰 취재를 나오는 것이 관례인데, 그의 수상한 거동으로 볼 때 이는 취재 목적이 아니라 다른 특별한 목적을 지니고 온 것으로 의심할 만한 대목이라는 것이다. 또 중국에서는 박해가 심해 ‘파룬궁’ 단어 사용자체가 금기시 돼 있으므로 그의 파룬궁 행사 취재활동은 취재가 목적이 아니었다는 것을 잘 설명해준다.


      취재했지만 실제 보도한 사례 없어 


       그가 중국경제일보 한국 특파원으로 활동해오고 있는 수 년 동안 주요뉴스로 보도할 만한 한 ․ 중 간 경제현안이 수없이 많았음에도 그는 그런 주요뉴스를 취재해 보도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가 쓴 기사는 한국 경제신문에 올라 있는 기사 중 몇 몇 기사를 발췌하여 형식적으로 보도한 것 몇 건이 있을 뿐이다.


      구진쥔이 근무하고 있다는 중국경제일보 사무실도 많은 의구심을 자아냈다. 기자가 찾아간 중국경제일보 사무실은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럭키아파트로 일반 사무실 건물이 아니라 아파트였다. 이곳은 통제가 심해 주민 이외에는 왕래가 자유롭지 못한 곳이다. 서울에 있는 대부분 해외 언론사들이 시내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데 비해 아파트를 신문사 사무실로 쓰고 있다는 것도 석연치 않은 부분이다.  또 아파트 입구에는 신문사를 표시하는 어떤 간판도 없었다. 주변 취재 결과 이 아파트 단지에는 중국대사관 직원들과 국가안전부 요원들이 집단으로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아파트 내부는 32평형 규모에 방이 3개였으며, 2개의 방은 책상과 컴퓨터가 놓여 있고 1개의 방은 침실로 사용하고 있었다. 내부는 다른 언론사처럼 기자가 앉아서 근무하는 사무실 분위기가 아니었으며 7~8명 정도가 앉아서 회의하는 형태의 좌석 배치가 되어 있었다. 기자가 찾아간 당일은 평일인데도 근무하는 사람이 전혀 없었고 관리인만 한 사람 있었으며  확인 결과 구진쥔은 그곳에 매일 출근하지 않고 가끔씩 왔다 가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파룬궁은 수련자가 많다는 이유로 오늘날 중국에서 가장 심하게 박해를 받고 있는 수련단체이다. 1999년 이후 중공 정권에 의해 불법구금돼 고문 도중에 사망한  수련자 중 신원이 밝혀진 인원수만도 이미 3500명을 넘어섰으며, 지금까지도 중공은 중국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파룬궁 수련자들의 정보를 수집해 탄압의 구실을 찾고 있다.


      ‘UN혹형특별보고’에 의하면 파룬궁 수련자를 겨냥한 불법감금 및 고문ㆍ박해는 중국 형 집행의 66%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현재 10만 명이 넘는 파룬궁 수련자들이 중국의 노동교양소에 감금돼 있으며 박해 가운데 생명을 잃을 위기에 처해 있다고 한다.


      중공 국가안전부 중앙조사국에서 주도


      해외에서도 중공 특무는 종종 언급이 돼 왔었다. 작년 9월 초 캐나다 국회의원이자 외교부장관의 국회비서인 밥데커 의원과 토론토 주재 중공 관영신화통신의 스룽(施蓉) 기자의 스캔들이 폭로된 적이 있다. 당시 캐나다 일간지 글로브앤메일은 “중공은 줄곧 해외에서 정보를 적극 수집해 왔다”며 “작년에는 캐나다 안전정보국(CSIS) 국장 리처드 패든이 중공 특무가 이미 캐나다 정치인들 속에 침투해 들어왔다고 경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보도에 의하면, 외국에 주재하는 많은 중공 정보요원들이 기자신분을 이용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을 선발하는 방법은 두 가지이다. 하나는 중공 정보기관이 신문사 기자 중 적당한 사람을 골라 전문적인 첩보 훈련을 시킨 뒤 외국에 파견하는 방법이다. 또 하나는 특수임무를 띤 정보요원을 직접 언론사 국제부에 파견하여 언론인으로서 1~2년 간 훈련을 시킨 뒤 특파원 신분으로 외국에 파견하는 방법이다.


      이 사업을 주도하는 곳은 중공 국가안전부 중앙조사국으로 1980년 설립된 이후 각종 정보 취득을 목적으로 세계 각국에 언론사 기자 신분으로 위장시켜 파견하는 방법을 써왔으며 지금까지 해외에 파견된 인원만도 수만 명에 이른다고 한다.


      1989년 6.4톈안먼 민주화운동 발생 당시 국가안전부 부장 자춘왕(賈春旺)이 인민일보 가오디(高狄) 사장과 함께 식사를 하던 자리에서, “인민일보 국제부에 파견되는 국가안전부 요원의 비중을 늘려 달라”고 하자 가오디 사장이 즉석에서 동의해 이후 인민일보가 ‘해외 특무 파견 양성소’가 된 것은 중국 언론계에서 잘 알려진 사실이다.


      거짓선전과 폭력을 정권유지의 수단으로 삼는 공산주의 국가 특성상 중공당국은 보안과 정보에 아주 민감하다. 만약 국가기밀누설죄를 범하면 적어도 징역 12년형 이상의 중형에 처하는 엄벌주의를 시행하고 있다.


      따라서 중공은 안으로는 보안을 유지하면서, 밖으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정보를 수집하려 한다. 특히 공산주의의 폐쇄적인 특성상 미국이나 유럽 등 해외 자유민주주의 국가들을 상대로 광범위한 공작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해외 화인들에 대한 관리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서 온 한 소식통은 “한국에서 암약하고 있는 중공의 해외 첩보망과 특무 조직의 규모는 일반인들의 상상을 훨씬 초월하는 것이다. 이들은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유력 인사와 친분을 맺으며 정보를 캐내거나 중공의 선전 정보를 알려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중공의 관영 언론 보도나 당국의 해외 전략은 상당 부분 이들이 수집해 보낸 정보에 근거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 파룬궁 관계자는 “한국에서 정식 사단법인으로 등록된 파룬궁 단체의 합법적인 행사나 활동이 중공의 특무들에 의해서 방해를 받는 것은 헌법상 보장된 국민의 기본권이 부당하게 침해되는 것이다”고 지적하면서 “국가주권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한국 정부당국이 특무들을 색출해 추방하는 등 적극 제지해야한다”고 요구했다.


    Tweeter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