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하' 출간기념회… 특별 참석한 고은 시인, 프라하를 노래하다 '프라하-작가들이 사랑한 도시' 출간기념회에 참석한 야로슬라브 올샤 주한 체코대사와 고은 시인. (사진=서효빈 기자) "여기 온다는 것은한 번 이상 온다는 것여기 머문다는 것은일 년 더 머문다는 것 세상의 도시들은 날마다 부풀어간다여기는 그럴 수 없는 곳오래오래저 스스로 피어나는지상의 꽃 미움이 미움 이전으로 돌아가는 곳나의 프라하" -고은 作 '나의 프라하' 프라하를 노래한 체코 작가들의 작품집 '프라하-작가들이 사랑한 도시'(이하 프라하, 행복한책읽기 펴냄) 국내 출간기념회가 31일 저녁 서울 서교동 체코정보문화원(캐슬프라하 3층)에서 열렸다. 체코대사관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야로슬라브 올샤 주한 체코대사를 비롯, 행복한책읽기 출판사 임형욱 대표, 고은 시인, 서울문학회 회장인 라르스 바리외 주한 스웨덴 대사 등이 참석했다. 올샤 대사는 "한국 문학작품이 해외에 번역되는 것이 적다는 기사를 보고 아쉬웠다"며 "체코와 한국 모두의 입장에서 좋은 이번 출간처럼 한국 작품이 외국어로 많이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프라하' 국내 출간은 체코-한국 간 문학 교류의 일환으로, 올샤 대사는 체코 저자들을 직접 섭외하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전직 잡지편집장이자 현직 소설가인 대사는 "2008년 한국에 부임한 후 첫 번째 공식행사가 고은 시인의 시를 체코어로 낭독하는 것이었다"며 한국 문학에 대한 애정과 고은 시인과의 인연도 소개했다. 고은 시인은 9년 전 작가 페스티벌 참석차 프라하를 방문하며 이곳과 인연 맺었다. "작가 페스티벌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뒤, 내 뒤에는 항상 프라하가 있었다"며 이 자리에서 프라하를 주제로 한 자작시 '나의 프라하'를 낭독하기도 했다. 시인은 내달 프라하 작가 페스티벌에 참가하고, 한국어과 체코어로 된 두 번째 시집을 발간한다. '프라하-작가들이 사랑한 도시'는 얀 네루다, 프란츠 카프카 등 14명 체코 출신 작가들이 프라하 각 지역을 주제로 쓴 작품을 모은 책이다. 구시가지, 신시가지, 구유대인 지역, 카를 다리, 말라스트라나, 페트르진 언덕 등 프라하의 명소를 배경으로 전개되는 거장들의 글에 체코의 정신이 담겼다.

뉴스 Edition > 북스(Books)
 
'프라하' 출간기념회… 특별 참석한 고은 시인, 프라하를 노래하다
  • [ 기사입력   2011-04-01 13:14:19 ]

    '프라하-작가들이 사랑한 도시' 출간기념회에 참석한 야로슬라브 올샤 주한 체코대사와 고은 시인. (사진=서효빈 기자)

     

    "여기 온다는 것은

    한 번 이상 온다는 것

    여기 머문다는 것은

    일 년 더 머문다는 것

     

    세상의 도시들은 날마다 부풀어간다

    여기는 그럴 수 없는 곳

    오래오래

    저 스스로 피어나는

    지상의 꽃

     

    미움이 미움 이전으로 돌아가는 곳

    나의 프라하"

    -고은 作 '나의 프라하'

     

     

    프라하를 노래한 체코 작가들의 작품집 '프라하-작가들이 사랑한 도시'(이하 프라하, 행복한책읽기 펴냄) 국내 출간기념회가 31일 저녁 서울 서교동 체코정보문화원(캐슬프라하 3층)에서 열렸다.

     

    체코대사관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야로슬라브 올샤 주한 체코대사를 비롯, 행복한책읽기 출판사 임형욱 대표, 고은 시인, 서울문학회 회장인 라르스 바리외 주한 스웨덴 대사 등이 참석했다.

     

    올샤 대사는 "한국 문학작품이 해외에 번역되는 것이 적다는 기사를 보고 아쉬웠다"며 "체코와 한국 모두의 입장에서 좋은  이번 출간처럼 한국 작품이 외국어로 많이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프라하' 국내 출간은 체코-한국 간 문학 교류의 일환으로, 올샤 대사는 체코 저자들을 직접 섭외하는 등 심혈을 기울였다.

     

    전직 잡지편집장이자 현직 소설가인 대사는 "2008년 한국에 부임한 후 첫 번째 공식행사가 고은 시인의 시를 체코어로 낭독하는 것이었다"며 한국 문학에 대한 애정과 고은 시인과의 인연도 소개했다.

     

    고은 시인은 9년 전 작가 페스티벌 참석차 프라하를 방문하며 이곳과 인연 맺었다. "작가 페스티벌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뒤, 내 뒤에는 항상 프라하가 있었다"며 이 자리에서 프라하를 주제로 한 자작시 '나의 프라하'를 낭독하기도 했다. 시인은 내달 프라하 작가 페스티벌에 참가하고, 한국어과 체코어로 된 두 번째 시집을 발간한다.

     

    '프라하-작가들이 사랑한 도시'는 얀 네루다, 프란츠 카프카 등 14명 체코 출신 작가들이 프라하 각 지역을 주제로 쓴 작품을 모은 책이다. 구시가지, 신시가지, 구유대인 지역, 카를 다리, 말라스트라나, 페트르진 언덕 등 프라하의 명소를 배경으로 전개되는 거장들의 글에 체코의 정신이 담겼다.

     

     

     



Tweeter Facebook